논문 상세보기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분쟁해결연구>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에서 나타난 정책 변화의 연구

KCI등재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에서 나타난 정책 변화의 연구

A Study on Germany’s Policy Changes of Accepting Refugees

김영술 ( Kim Young Sool )
  • :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 : 분쟁해결연구 16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18년 08월
  • : 99-134(36pages)

DOI


목차

Ⅰ. 서 론
Ⅱ. 독일 난민 수용의 이론적 배경
Ⅲ. 독일 난민 수용의 주요 정책 변화
Ⅳ. 독일 난민 수용 정책의 변화 평가
Ⅴ. 결 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에서 나타난 정책 변화에 관한 것으로, 대부분의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경제적인 부담과 난민 안보화라는 것으로 난민 수용 책임을 원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독일이 어떻게 이런 수용 결정을 하고, 어떠한 부담을 떠안고 어떻게 난민 관리를 하고 있는지를 문제의식으로 삼아 시작하였다.
이를 위해 규범적 의무, 이익, 그리고 가치라는 세 가지 틀을 가지고 유럽연합 수준, 독일 정부 수준, 시민사회 수준에서 인도주의적 측면, 제도적 측면, 시민의 난민 인식 측면에서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을 고찰하였다.
독일의 난민 정책은 그동안의 난민 포용 정책을 수정하면서 난민 통합정책으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것은 독일의 망명정책이 한편으로 난민들의 개별적 권리보호와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연대성을 구현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 불법이주를 막고 유럽으로 오려는 난민들을 법적으로 억제하며 난민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들을 가능한 빨리 돌려보낼 수 있는 난민절차를 마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독일의 난민 수용은 규범적 의무에서 독일인의 법적 권리, 도덕적 윤리적인 차원의 인권 의식과 독일 과거사에 대한 참회의 마음 및 독일과 유럽연합의 통합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가치적인 면과 저출산·고령화에 대한 대안으로 독일 경제의 성장과 낮은 실업률 등 이익이라는 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따라서 독일의 난민수용은 역사적이면서 민주주의, 인권, 법치의 정치적인 의미와 문화적 포용성, 그리고 경제적인 이익의 핵심가치를 통합하는 난민 정치경제학의 요체가 되고 있다. 이제 유럽에 새로운 시작이 필요하며, 그게 곧 독일의 새로운 시작이라는 점에서 독일 정치인들에게 난민 수용 정책은 다시 갈등과 중요한 쟁점이 되고 있다. 그것은 개별국가 독일만의 난민 정책이 아닌 유럽연합 차원의 공동 난민정책으로의 변화의 시작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This study focuses on Germany’s policy changes of accepting refugees. Most European Union countries do not want to accept refugees because of the economic burden. Then why Germany is taking in so many refugees.
To this end, I examined the process of German refugee acceptance with three major frameworks: normative duties, interests, and values. I also considered humanitarian, institutional, and citizen refugee perceptions at the European Union level, German government level, and civil society level.
The German seeks to transform itself into a refugee integration policy by revising the policy of embracing refugees. Germany's asylum policy, on the one hand, is protecting the individual rights of refugees and provides solidarity for humanitarian assistance, but on the other hand, it legally restrains refugees seeking to prevent illegal migration to Europe. It also has a refugee process that allows them to return as soon as they can not be accepted.
The acceptance of refugees is based on the legal rights of Germans, the human rights consciousness of moral and ethical dimensions, the heart of repentance on the history in Germany and the value of solidarity and cooperation for the integration of Germany and the European Union. In addition, it seems to be an alternative to low fertility and aging in terms of benefits such as growth in the German economy.
In this respect, the acceptance of refugees in Germany is an important subject of the refugee political economy in the sense of historical, political, economic, cultural, and integrative value. Now Europe needs a new beginning, which is the new beginning of Germany. Therefore, the policy of accepting refugees to German politicians is likely to be a major issue again.

ECN


UCI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기타(사회과학)
  • : KCI 등재
  • : -
  • : 연3회
  • : 1738-365X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3-2018
  • : 25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민사분쟁에서 사법형 ADR의 실효성에 대한 탐색적 분석

저자 : 하혜영 ( Ha Hye-young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간행물 : 분쟁해결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5-3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지방자치단체를 당사자로 하는 민사소송에서 화해나 조정 등 사법형 ADR 제도의 효과를 탐색적으로 분석하는데 연구의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제주특별자치도를 대상으로 8년간 발생한 민사소송 중에서 조정이나 화해로 종결된 182건의 법원 결정문의 내용을 분석하였다. 특히 ADR의 실효성을 분석하고자, 법원에서 최종적으로 원고의 요구를 어느 정도 수용했는지를 기준으로 원고와 피고 간의 유불리(有不利)를 살펴보았다. 분석결과, 182건의 사건 중에서 민간에 비해 제주도에 유리한 결정이 난 경우는 12건(6.6%)이고, 제주도와 민간이 상호 양보하여 협의한 사건은 109건(59.9%), 제주도보다는 민간에게 더 유리한 결정이 난 사건은 61건(33.5%)이었다. 따라서 사법형 ADR의 경우 정부가 일방적으로 민간으로부터 양보를 얻는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지 않음이 확인되었다. 이는 지자체가 주민들과의 관계를 악화시키지 않으려는 의도, 지자체가 법원의 판결에서 패소할 경우에 부담해야 할 책임 문제, 그리고 최근 법원에서 ADR 제도를 장려하는 분위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보인다.

2창의적인 갈등 해소를 위한 문제중심학습(PBL)의 참여형 교육 사례 연구

저자 : 김승철 ( Kim Seung Chul ) , 정은실 ( Jung Eun Shil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간행물 : 분쟁해결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1-7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는 도시화·산업화 과정을 거치며 인구의 도시집중 현상이 발생하였다. 그러나 1990년대 후반 IMF 사태를 겪으며 도시집중 현상은 점차 농촌으로 회귀하는 변화를 거치고 있다. 귀농·귀촌의 증가와 더불어 한편으로는 농촌주민과 귀농·귀촌인 간의 갈등이 새로운 농촌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계층간 갈등은 결국 귀농·귀촌에 실패하고 다시 도시로 돌아가는 「역 귀농·귀촌」 현상을 불러 오고 있다. 정부에서는 이에 대한 대책 방안으로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데 콘텐츠 중 '갈등관리'는 매우 미약할 뿐더러 교육에 할애되는 시간도 매우 부족해 일회성 교육에 그치고 있다.
본 연구는 귀농·귀촌 예비자를 대상으로 갈등관리 교육을 강의식 교육과 적극적인 문제중심학습(Problem Based Learning)의 참여형 학습방식을 적용하여 콘텐츠 및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효과적인 갈등관리 대안을 교육생 스스로가 직접 찾고자 하였다. 그 결과 이전의 강의 중심 학습방식을 탈피한 PBL 학습방식을 통해 보다 더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갈등관리 방안을 모색할 수 있었다. 나아가 마을 주민들과의 원만한 관계 형성을 위한 솔루션(solution)을 교육생들이 직접 도출함으로써 귀농·귀촌인과 주민간의 상생적인 관계형성을 위한 갈등관리 교육 프로그램의 중요성을 제고하며 기존 갈등관리 교육이 갖는 한계점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

3한국 복지제도 지지의 세대별 차이: 불안감과 복지제도 평가

저자 : 박경미 ( Park Kyungmee ) , 손병권 ( Sohn Byoung Kwon ) , 정한울 ( Han-wool Jeong ) , 유성진 ( Sung-jin Yoo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간행물 : 분쟁해결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1-9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연령대에 맞춰 설계된 한국 복지정책의 지지기반을 살펴보는데 있다. 연령이 높을수록 불안감은 줄어들었지만 불안감을 높이는 요인에는 차이가 있었다. 2030세대에게 긍정적 국가경제 전망이 불안감을 줄였으며 복지재정이 지출된다고 생각하는 노년층은 불안해하였다. 그러나 60세 이상의 노령세대의 불안감은 가구소득과 가정경제 전망만이 영향을 미쳐 복지정책이 갖는 의미가 세대마다 다를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차이는 복지제도를 평가하는 태도에도서 나타났다. 2030세대에서 국가경제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복지제도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데 영향을 미친 반면 4050세대나 노령세대에서는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이러한 분석결과는 가까운 시점에 복지정책의 수혜를 받을 수 있는 세대에게만 복지제도가 사회안전망으로 인식되는 제한적 의미를 가지며, 차후에 그 수혜자가 될 수 있는 젊은 세대에게 복지정책은 국가경제의 긍정적 전망이 없이는 지지될 수 없는 정책임을 의미한다.

4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에서 나타난 정책 변화의 연구

저자 : 김영술 ( Kim Young Sool )

발행기관 : 단국대학교 분쟁해결연구센터 간행물 : 분쟁해결연구 16권 2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99-13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에서 나타난 정책 변화에 관한 것으로, 대부분의 유럽연합 회원국들이 경제적인 부담과 난민 안보화라는 것으로 난민 수용 책임을 원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독일이 어떻게 이런 수용 결정을 하고, 어떠한 부담을 떠안고 어떻게 난민 관리를 하고 있는지를 문제의식으로 삼아 시작하였다.
이를 위해 규범적 의무, 이익, 그리고 가치라는 세 가지 틀을 가지고 유럽연합 수준, 독일 정부 수준, 시민사회 수준에서 인도주의적 측면, 제도적 측면, 시민의 난민 인식 측면에서 독일의 난민 수용과정을 고찰하였다.
독일의 난민 정책은 그동안의 난민 포용 정책을 수정하면서 난민 통합정책으로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그것은 독일의 망명정책이 한편으로 난민들의 개별적 권리보호와 인도적 지원을 위한 연대성을 구현하고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 불법이주를 막고 유럽으로 오려는 난민들을 법적으로 억제하며 난민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이들을 가능한 빨리 돌려보낼 수 있는 난민절차를 마련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독일의 난민 수용은 규범적 의무에서 독일인의 법적 권리, 도덕적 윤리적인 차원의 인권 의식과 독일 과거사에 대한 참회의 마음 및 독일과 유럽연합의 통합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가치적인 면과 저출산·고령화에 대한 대안으로 독일 경제의 성장과 낮은 실업률 등 이익이라는 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따라서 독일의 난민수용은 역사적이면서 민주주의, 인권, 법치의 정치적인 의미와 문화적 포용성, 그리고 경제적인 이익의 핵심가치를 통합하는 난민 정치경제학의 요체가 되고 있다. 이제 유럽에 새로운 시작이 필요하며, 그게 곧 독일의 새로운 시작이라는 점에서 독일 정치인들에게 난민 수용 정책은 다시 갈등과 중요한 쟁점이 되고 있다. 그것은 개별국가 독일만의 난민 정책이 아닌 유럽연합 차원의 공동 난민정책으로의 변화의 시작을 의미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환경포럼
220권 0호 ~ 222권 0호

기초연구보고서
2018권 0호 ~ 2018권 0호

KCI등재

독서연구
49권 0호 ~ 49권 0호

수시연구보고서
2018권 3호 ~ 2018권 4호

환경포럼
220권 0호 ~ 222권 0호

기초연구보고서
2018권 0호 ~ 2018권 0호

환경포럼
226권 0호 ~ 227권 0호

환경포럼
223권 0호 ~ 225권 0호

수시연구보고서
2018권 1호 ~ 2018권 2호

KCI후보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 13권 0호

KCI등재

인문사회 21
9권 5호 ~ 9권 5호

KCI후보

Journal of Marketing Thought
5권 2호 ~ 5권 2호

한국예다학
6권 0호 ~ 6권 0호

KCI등재

환경정책
26권 3호 ~ 26권 3호

KCI등재

유라시아연구
15권 3호 ~ 15권 3호

KCI등재

세계지역연구논총
36권 3호 ~ 36권 3호

KCI등재

사회사상과 문화
21권 3호 ~ 21권 3호

KCI등재

국제지역연구
22권 3호 ~ 22권 3호

KCI등재 SSCI SCOUPUS

Korea Observer
49권 3호 ~ 49권 3호

KCI등재

정보화정책
25권 3호 ~ 25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