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행정연구> 저출산·고령화와 사회복지지출과의 관계 : 특·광역시와 도 지역 간 비교 연구

KCI등재

저출산·고령화와 사회복지지출과의 관계 : 특·광역시와 도 지역 간 비교 연구

The Relationship between Low Birth Rate and Aging and Social Welfare Spending : Comparative Research of Metropolitan and Local Area

박기묵 ( Park Ki Muck )
  •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 : 지방행정연구 31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17년 06월
  • : 87-116(30pages)

DOI


목차

Ⅰ. 서론
Ⅱ. 선행연구의 검토 및 이론적 논의
Ⅲ. 지방자치단체의 저출산·고령화의 요인과 영향: 매개모형의 개발과 측정
Ⅳ. 중요변수들의 특·광역시와 도 간 비교 및 시사점
Ⅴ. 결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광역자치단체의 저출산·고령화 요인과 결과를 특·광역시와 도별로 찾아내고 이들을 서로 비교하면서 그와 관련된 정책적 함의를 찾아내는 것이다. 특·광역시와 도의 저출산·고령화 요인과 그들이 지방자치단체에 미친 결과를 찾아내기 위하여 매개모형을 개발하였으며, 이모형들은 특·광역시와 도를 분리하여 측정함으로써 특·광역시와 도 사이에 차이가 있는 지의 여부를 조사하였다. 모형들의 측정결과 저출산의 경우 5개(완벽 매개모형 2개), 노령화의 경우 6개(완벽 매개모형 1개)의 매개모형이 작동하는 것으로 측정되었다. 매개모형들에 포함된 중요변수들의 측정결과를 보면, 저출산 요인들 중 사교육비의 증가가 출산율을 감소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특·광역시와 도 모두 같은 결과를 보여주었다. 노령화의 경우 소득과 여가복지시설 변수들이 노령화지수에 특·광역시에서는 반비례, 도에서는 비례적 관계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이 연구의 결과는 특·광역시의 경우 소득, 사교육비, 여결혼연령이 생산적 복지지출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고, 도의 경우 도의 소득, 의사수, 여가복지시설 등이 생산적 복지에 비례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특·광역시와 도의 저출산 노령화 정책은 서로 달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 하는 것이다.
This paper investigates factors and results of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by metropolitan areas and local districts and looks for policy meanings by comparing them. In order to do this, this paper developed and measured the intermediation models. The results shows that five intermediation models work in the part of low birth rate; six intermediation models work in the part of aging society. The main factor of decreasing birth rate was the increase of the private education cost in both metropolitan areas and local districts. In the case of aging society, variables of income and leisure facilities affects aging index negatively in the metropolitan areas, while influences it positively in the local districts. The results of this research show that the factors of increasing productive welfare spending are local income, private education expenditure, marriage age of female in metropolitan areas, while the factors of increasing productive welfare spending are local income, number of local doctors, leisure facilities in local districts. This means that local policies for low birth rate and aging policies of metropolitan areas and local districts should be developed separably in order to stimulate regional economic growth.

ECN

I410-ECN-0102-2018-300-000587511


UCI

I410-ECN-0102-2018-300-000587511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행정학
  • : KCI 등재
  • : -
  • : 계간
  • : 1225-658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6-2018
  • : 106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중국 민족구역자치제도에 관한 연구

저자 : 왕시영 ( Wang Shiying ) , 오재일 ( Oh Jae Yiel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3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은 한족과 55개의 소수 민족으로 이루어진 대표적인 다민족 국가이다. 그리하여 중국의 국민통합에 있어서 민족문제는 최대의 현안 문제 중 하나이다. 이러한 민족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중국은 기본정책이자 정치제도로 `민족구역자치제도`를 채택·시행하여 오고 있다. 이 제도는 중국 3대 기본 정치제도 중 하나로서, 한족을 제외한 55개 소수민족에게 적용되는 제도이다. 중국의 독특한 제도인 민족구역자치제도는 소수민족 집중 거주 지역에 대하여 자치기관을 설치하고 일정한 자치권을 부여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는 소수 민족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국가적 통일을 이루기 위한 국가적 정책 중의 하나이다. 이 글에서 저자는 장기적인 측면에서는 일체화주의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러한 관점의 배경에는 현재의 민족구역자치제도가 중국민족이나 공민으로서의 국가적 일체성을 약화시키고, 소수 민족의 정체성을 강화시킨다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행 민족구역자치제도는 기본적으로 지방행정체제로 전환됨과 동시에 신분증에서의 민족란 폐지 등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중·단기적인 측면에서는 현 제도의 존속을 주장하면서도 소수 민족지역간의 격차해소와 한어 교육 등의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2광역자치단체장 협의체에 대한 비교연구 : 미국, 일본, 한국을 중심으로

저자 : 정홍상 ( Jeong Hong-sang ) , 최승범 ( Choi Seung Beom ) , 하동현 ( Ha Dong Hyun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33-6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미국 전미주지사협의회, 일본 전국지사회, 우리나라 시도지사협의회에 대한 비교연구이다. 3개국 광역자치단체장 협의체의 조직구성, 조직역량에 대한 비교분석을 통해 본 연구는 첫째 파견공무원의 직무몰입도 제고를 위해서는 시도지사협의회가 하는 일에 관심이 있는 공무원의 장기파견이, 둘째 조직 구성원의 비판적 성찰을 내재화시키기 위해서는 시도지사협의회의 대외적 협조관계 확장이, 셋째 과업환경에 맞는 시도지사 협의회가 되기 위해서는 상임위원회 설치와 정책연구센터의 기능강화가 필요함을 이야기하고 있다.

3주민복리를 위한 적극행정의 정당성과 한계 : 사전컨설팅감사제도를 중심으로

저자 : 오영균 ( Oh Young Kyun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63-8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방정부는 주민복리를 위해 적극적으로 일하여야 한다. 이것이 권력을 위임한 국민에 대한 공적 책무성(accountability)이다. 이러한 책무성을 확보하는 하나의 장치로서 감사는 내부통제시스템의 중요한 부분으로 발전되어왔다. 그러나 급변하는 사회와 더불어 위험을 미리 예측하고 대응하는 가치가 중요해지면서 사전적인 위험예측 등에 있어서까지 역할기능이 확대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일상감사의 업무 확장을 통해 성과지향적 컨설팅 조언자로의 역할이 수행되어지고 있다. 이러한 변화와 적극행정을 위한 면책제도운영의 필요성 등은 사전컨설팅감사로 제도화되었다. 결국 사전컨설팅감사는 지방정부 공무원이 사후 감사에 대한 위험을 이유로 소극적이고 안일한 행정행위에서 벗어나 보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인 행정을 시행함으로써 주민복리를 제고하고자 하는 노력으로 이해될 수 있다. 본 연구는 주민복리를 위해 지방공무원들의 소극행정을 극복하기 위한 제도적 노력으로서 지방자치단체에서 시행중인 사전컨설팅감사의 현황을 살펴보고 주인대리인이론과 시스템이론을 통하여 정당화의 논리적 근거를 탐색하고 쟁점을 분석하였으며 이를 토대로 향후 사전컨설팅제도가 주민복리에 더욱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제도적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4저출산·고령화와 사회복지지출과의 관계 : 특·광역시와 도 지역 간 비교 연구

저자 : 박기묵 ( Park Ki Muck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87-11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광역자치단체의 저출산·고령화 요인과 결과를 특·광역시와 도별로 찾아내고 이들을 서로 비교하면서 그와 관련된 정책적 함의를 찾아내는 것이다. 특·광역시와 도의 저출산·고령화 요인과 그들이 지방자치단체에 미친 결과를 찾아내기 위하여 매개모형을 개발하였으며, 이모형들은 특·광역시와 도를 분리하여 측정함으로써 특·광역시와 도 사이에 차이가 있는 지의 여부를 조사하였다. 모형들의 측정결과 저출산의 경우 5개(완벽 매개모형 2개), 노령화의 경우 6개(완벽 매개모형 1개)의 매개모형이 작동하는 것으로 측정되었다. 매개모형들에 포함된 중요변수들의 측정결과를 보면, 저출산 요인들 중 사교육비의 증가가 출산율을 감소시키는 주요 원인으로 나타났다. 특·광역시와 도 모두 같은 결과를 보여주었다. 노령화의 경우 소득과 여가복지시설 변수들이 노령화지수에 특·광역시에서는 반비례, 도에서는 비례적 관계가 있음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이 연구의 결과는 특·광역시의 경우 소득, 사교육비, 여결혼연령이 생산적 복지지출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고, 도의 경우 도의 소득, 의사수, 여가복지시설 등이 생산적 복지에 비례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특·광역시와 도의 저출산 노령화 정책은 서로 달리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시사 하는 것이다.

5지역사회에서 다문화 이주민의 인정투쟁에 관한 연구 : 새마을운동의 역할과 관련하여

저자 : 이광석 ( Lee Kwang Seok ) , 이정주 ( Lee Jeong Ju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17-14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오늘날 한국의 지역사회에서 보이는 다문화 현상을 인정과 인정투쟁이라는 개념의 도입을 통해 반추하고 새마을운동의 역할을 이와 관련시키고자 하는 뜻이 담겨있다. 비판이론(Critical Theory) 3세대 학자인 호네트(Axel Honneth)의 논의에 따르면 자기보존을 위한 서로 대립하는 두 가지 패러다임이 있는데, 그 하나는 홉스나 푸코의 이론에서 보이는 인정패러다임과 대화론자 또는 하버마스의 이론에 힘입은 합의패러다임이 그것이다. 이 글은 먼저 합의패러다임과 인정패러다임을 정리한 후, 합의패러다임에서의 문제점을 살펴보고 이를 극복하기위한 방안이 인정패러다임이라고 주장한다. 하버마스(J. Habermas)가 주장하듯이 합의가 실질적 내용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억압없는 이상적인 의사소통의 구조를 전제하는데, 이는 강요된 합의가 있을 수 있음을 간과하므로, 그의 사회 이론은 의사소통 사회에서 일어나는 미시적 차원의 사회적 갈등과 투쟁의 계기를 드러내지 못하는 약점을 갖고 있다. 이에 대한 대안을 호네트의 인정패러다임에서 찾을 수 있다. 이 패러다임에 따르면 사회적 상호작용들 속에는 타자존중 양식이 있는데, 이 양식에 기초하면 여전히 지역사회의 변방에 머무르는 이들의 문제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인정패러다임의 핵심 모델인 인정투쟁 모델의 필요성은 신자유주의와 사회적 약자와의 관계에서 더 확연히 나타난다. 신자유주의는 축적기능에 우선권을 둠으로써 사회적 약자에 대한 보호를 등한시한다. 한국에서 사회적 약자의 한 부류가 다문화 사회를 구성하는 이주민들이고 그 결과로 한국 사회에서의 주류와 동등하게 `인정`되지 않는 범주가 바로 이들이라는 뜻이다. 이와 관련하여 이주노동자나 결혼이주민에 대한 인권 침해의 문제를 살펴보게 된다. 이들에 대한 인권 침해는 신체에 대한 권리 침해, 생명권 침해, 재산권 침해, 산업재해, 복지혜택 침해 등 다양하다. 따라서 이들에게는 그들 자신이 그 지역의 주민임을 당당하게 인정받아야 한다. 이 인정받기 위한 투쟁이 인정투쟁이고, 이것은 지역 다문화사회에서 발생하는 문제들을 가장 가까이에서, 그리고 갈등을 줄이는 방향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 인정투쟁의 과정에서 사회적 연대성을 발휘해 온 전통을 가진 새마을운동이 나름으로 공헌할 소지가 있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비전이나 미션을 공유하고 전파하여 더 나은 미래를 열어가는 것을 뜻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6지역에 대한 애착이 주민 행복에 미치는 영향 : 서울시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엄영호 ( Eom Young Ho ) , 엄광호 ( Eom Kwang Ho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45-16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지역주민의 지역에 대한 장소 애착이 행복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실증 분석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본 연구에서는 행복을 사회과학적 측면에서 개인과 사회의 상호작용으로 사회통합을 통해 창출되는 가치로 이해하였다. 기존 행정학 연구에서 많이 다루지 않았던 심리적 요인 특히 지역주민의 장소 애착으로서 고향인식수준과 출신지역의 거주 여부 및 상호작용효과를 통해 실증적으로 분석하여 행복의 영향요인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2007년부터 2014년까지 8년간의 서울서베이(Seoul Survey) 도시정책지표조사 자료를 이용하여 패널회귀분석(Panel analysis)의 고정효과모형을 통한 시계열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지역에 대한 장소 애착은 양(+)의 방향으로 행복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역출신과 무관하게 장소에 대한 애착은 행복지수를 높이는 것을 알 수 있으나, 출신지역의 거주 여부가 행복을 높이는 것은 아니며 출신지역에 거주하더라도 지역에 대한 장소 애착을 형성한 경우 행복한 것을 알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지역에 대한 장소 애착이라는 설명변수가 가지는 이론적·정책적 함의가 매우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결론적으로 지역주민의 행복에 대한 영향요인을 분석하는 것은 궁극적으로 지방정부가 제공하는 공공서비스 및 정부의 질적 역량 강화를 위한 방안 모색에 적합한 의사결정의 기초자료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본 연구가 지닌 함의가 있다.

7여성 지방의회의원의 정당공천 결정요인에 관한 연구 : 공천자·낙천자 간의 경쟁력 인식을 중심으로

저자 : 조양민 ( Jo Yang Min ) , 남재걸 ( Nam Jae Geol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171-20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여성의 정치참여에 관한 연구들이 주로 제도적 차원에서 접근보다는 여성 자신의 역량에 의해서도 결정된다는 관점에서 엘리트이론, 합리적 선택이론, 대리인이론, 신제도주의 이론을 통합한 관점에서 여성의 공천결정요인을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정당 공천 경험이 있는 전·현직 여성지방의원 178명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첫째, 공천자는 낙천자보다 연령이 낮고, 재산이 많으며 정당활동에 보다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여성 공천후보자의 연령, 재산, 정치경력, 의원경력, 도덕성, 성취욕구, 리더십, 정당기여도가 공천을 결정하는 요인으로 밝혀졌다. 이는 여성의 정치참여는 신제도주의 이론뿐만 아니라 엘리트이론, 합리적 선택이론, 대리인이론 등과 같이 다양한 이론으로 설명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으며, 더불어 도덕성과 리더십과 같은 심리적 역량을 강화하고, 정당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시사하고 있다.

8지방자치단체의 지방세 정책 역량에 대한 연구

저자 : 이재원 ( Lee Jae Won ) , 서재호 ( Seo Jae Ho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03-22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지방세 부과 및 징수에 초점을 맞추는 지방세 실무 범위를 넘어 지방재정 관리와 재정사업에 대한 의사결정 전반에 대한 지방세 인지적 세정거버넌스가 필요하다는 전제에서 출발하였다. 구체적으로는 재정분권과 조직역량의 관점에서, 넓은 범위에서 지방세정의 정책거버넌스 구조를 설정하여 지자체의 지방세정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정책방안들을 모색하였다. 지방세 정책역량 모형을 기반으로 서울과 부산지역 세무공무원에 대한 인식조사결과 다음과 같은 시사점을 확인했다. 지방세 담당 공무원들의 지방자치단체지방세 정책 역량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지자체의 지방세 정책 역량전반에 대한 근본적인 개편이 필요하다는 점이 확인되었다. 향후 지방세 정책에서 중요한 단계는 지방세원을 발굴하고 세율을 협의하고 조정하는 정책 형성단계라는 점이 확인되었다. 이러한 진단을 토대로 지방자치단체의 지방세정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로 세 가지를 제안하였다. 첫째, 지방자치단체 지방세 담당 부서의 기능을 현재의 지방세 실무(부과징수)에서 보다 확장된 지방세정으로 확대가 필요하다. 둘째, 지자체 사업부서에서 지방사업을 계획하고 운영할 때 지방세정을 고려해야 한다. 셋째, 지방세정을 중심으로 한 정책거버넌스의 활성화가 필요하다.

9지방교육재정을 위한 재원조달과 지역 간 재정형평화

저자 : 주만수 ( Joo Man Soo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29-26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지방교육재정을 위한 재원조달 방법이 교육재정의 지역 간 형평화를 달성하는데 적절한가를 분석한다. 이를 위해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를 중심으로 교육재원의 조달과 배분방식의 특성을 고찰한다. 그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지방자치단체는 지방교육세와 보통세 수입의 일부를 해당 지역의 교육자치단체에게 이전하는데, 해당 보통세 세목 및 이전비율이 지역별로 서로 달라서 지역 간 재정형평성을 왜곡시킨다. 대체로 지방자치단체의 재정력이 우수할수록 지방세 대비 교육재정 이전재원의 비중이 더 높을뿐 아니라 학생 일인당 입학금·수업료도 더 많이 부담한다. 둘째, 기준재정수요의 다양한 측정항목에서 재정력이 열악한 지역에 우호적으로 수요액을 산정함으로써 교육재정지출의 학생 수에 대한 규모의 경제 현상을 강화한다. 이 결과를 재정력지수를 중심으로 살펴보면, 재정력이 우수할수록 일인당 기준재정수요액은 감소하고 지역 내의 학생 일인당 자체비용 부담이 증가하여, 보통교부금은 과도한 재정형평화를 초래한다. 따라서 중앙정부는 지방재정과 교육재정의 상호 연계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지역 간 교육재정의 형평화를 달성하도록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를 개선하여야 한다.

10지역 소방조직 내 세대 간 갈등 유발요인 분석 : 제도, 업무 인식 및 직무동기 요인을 중심으로

저자 : 김영곤 ( Kim Young Gon )

발행기관 : 한국지방행정연구원 간행물 : 지방행정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17 페이지 : pp. 263-29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지역 소방조직 내 세대 간 갈등을 유발하는(또는 저감할 수 있는) 원인으로 구성원들의 제도, 업무 인식(공무원 연금 만족, 일-생활 균형)과 직무동기(내재적, 외재적) 요인에 주목하여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조직 내 세대는 선행연구를 참고하여 베이비부머, X, Y의 세 가지로 구분하였으며, 실증분석을 위한 자료로 소방공무원 490명으로부터 획득한 설문데이터를 활용하였다. 또한, 실증분석의 결과를 확인·보완하기 위해 현직 소방공무원 16명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를 실시하여 연구에 반영하였다. 분석 결과, 제도, 업무 인식 요인의 일-생활 균형의 경우 조직 내 세대 간 갈등에 유의미한 부(-)의 영향을 직무동기 요인의 외재적 동기는 유의미한 정(+)의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검증하였다. 이상의 내용을 바탕으로 조직 내 세대 간 갈등을 저감하기 위한 다방면의 실천적 전략과 연구의 한계점에 대해 제시하였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한국행정연구
27권 3호 ~ 27권 3호

KCI등재

지방행정연구
32권 3호 ~ 32권 3호

KCI등재

한국정책학회보
27권 3호 ~ 27권 3호

KCI등재

한국정책학회보
27권 3호 ~ 27권 3호

KCI등재

한국정책학회보
27권 3호 ~ 27권 3호

KCI등재

한국자치행정학보
32권 3호 ~ 32권 3호

KCI등재

한국비교정부학보
22권 3호 ~ 22권 3호

한국정책학회 추계학술발표논문집
2018권 0호 ~ 2018권 0호

The KAPS
54권 0호 ~ 54권 0호

한국정책학회 기획세미나
2018권 3호 ~ 2018권 3호

도시문제
53권 598호 ~ 53권 598호

지방행정
67권 779호 ~ 67권 779호

KCI등재

한국경찰학회보
71권 0호 ~ 71권 0호

KCI등재

국정관리연구
13권 2호 ~ 13권 2호

KCI등재

한국지방행정학보 (KLAR)
15권 2호 ~ 15권 2호

KCI등재

Korean Journal of Policy Studies
33권 2호 ~ 33권 2호

KCI등재

Korean Journal of Policy Studies
33권 2호 ~ 33권 2호

KCI등재

의정연구
54권 0호 ~ 54권 0호

KCI등재

한국행정사학지
43권 0호 ~ 43권 0호

KCI등재

정부학연구
24권 2호 ~ 24권 2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