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법학논집 update

Ewha Law Journal

  •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200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96)~24권2호(2019) |수록논문 수 : 797
법학논집
24권2호(2019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종북, 주사파 표현에 의한 명예훼손 - 대법원 2018. 10. 30. 선고 2014다61654 전원합의체 판결 -

저자 : 권태상 ( Tae-sang Kweon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집 24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39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종북, 주사파 표현에 의한 명예훼손책임이 성립하는지 여부가 문제된 대상판결을 검토하였다.
(1) 피고의 글에 대하여 다수의견은 의견 표명으로 볼 여지가 있다고 하였으나, 이는 사실 적시로 보아야 할 것이다.
피고의 글의 핵심은 “원고들이 종북·주사파 조직인 경기동부연합에 속해 있고, 원고들이 종북·주사파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주사파'라는 표현은 비교적 명확한 의미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종북'이라는 표현도 피고의 글에서는 '주사파'와 유사한 용어로 사용되었다고 할 수 있다.
원고들이 경기동부연합에 속해 있는지 여부는 그 진위를 입증하는 것이 가능한 사항으로 보인다. 경기동부연합이 종북·주사파 조직인지 여부, 그리고 원고들이 종북·주사파인지 여부도 역시 그 진위를 입증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종북·주사파인지 여부는 정치적 이념에 관한 것이므로 이를 입증하는 것이 가능한지 의문이 제기될 수도 있으나, 원고들의 정치적 주장과 활동 등에 의해 그들의 정치적 이념을 미루어 판단하는 방법으로 입증이 행해질 수 있을 것이다.
(2) 다수의견과 반대의견은 공적인 존재의 정치적 이념에 대한 표현행위의 경우, 그 위법성 조각을 위한 진실성, 상당성 요건과 관련하여서는 의혹의 제기나 주관적 평가를 내릴 수도 있는 구체적 정황의 제시로 입증의 부담을 완화해 주어야 한다는 법리를 따랐다. 그러나 다수의견과 반대의견은 피고의 글이 위법성 조각을 위한 상당성 요건을 충족하는지 여부에 대하여 서로 대립되는 입장을 취하였다. 본 사안과 같이 표현행위와 모순되는 내용의 자료가 존재하는 경우 상당성 요건이 충족되었다고 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그러나 피고의 글에 대하여 위법성을 인정하고 불법행위 책임을 묻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원고들이 공적 인물이고, 또한 피고의 글은 원고들의 정치적 이념에 관한 것으로서 공적 관심사안에 대한 표현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기존의 명예훼손 위법성조각사유 법리와 구별되어 독자적으로 위법성 판단을 하는 법리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 본 사안처럼 상당성 요건을 둘러싸고 논란이 있는 경우, 상당성 요건의 충족 여부와 상관없이 위법성을 조각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기 때문이다. 공직자에 대한 명예훼손과 관련하여 발전한 법리를 본 사안과 같이 공적 인물의 정치적 이념이 문제되는 사안에 적용하는 방법도 고려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the case in which whether defamation liability is established by the expression of “Jongbuk”(following North Korea), “Jusapa”(Ju-che Ideologists).
(1) The majority opinion of the decision commented that there is room for the defendant's writing to express opinions, but this should be regarded as factual.
The core of the defendant's writing is that “the plaintiffs belong to the Gyeonggi Eastern Union, which is the Jongbuk-Jusapa organization, and the plaintiffs are Jongbuk-Jusapa.” The expression “Jusapa” seems to have a relatively clear meaning. The expression “Jongbuk” was also used in the defendant's writings in a similar term to “Jusapa”. Whether the plaintiffs belong to the Gyeonggi Eastern Union is possible to prove its authenticity.
Whether the Gyeonggi Eastern Union is a Jongbuk-Jusapa organization, and whether the plaintiffs are Jongbuk-Jusapa, seems to be able to prove its authenticity. Since it is about political ideology, it may be questioned whether it is possible to prove it. But proof can be done by means of judging the political ideology of the plaintiffs by their political claims and activities.
(2) The majority opinion and the dissenting opinion of the decision were in opposition to each other on whether the defendant's writing met the reasonable degree requirement for elimination of illegality. It is not desirable to assume that the reasonable degree requirement has been met when there is material that contradicts the defendant's writing.
However, it seems undesirable to acknowledge the illegality of the defendant's writing and hold him responsible for tort. The plaintiffs are public figures, and the defendant's writing is about the political ideology of the plaintiffs and can be seen as an expression of public concern. It is necessary to develop a law for judging defamation illegality that allows us to carve out illegality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the reasonable degree requirement has been met. Consideration may be given to the application of laws developed in relation to defamation of public officials to cases where the political ideology of public figures is at issue.

KCI등재

2통일 후 남북한 친족법의 통합방안

저자 : 정구태 ( Ku-tae Chung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집 24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1-6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향후 남북한 합의에 따른 점진적 통일이 이루어져 남북한 간에 '통일합의서'가 체결·발효됨으로써 우리 「민법」 제4편(친족)이 북한지역과 북한주민에도 확대적용되는 상황을 상정하여, 그 적용과정에서 남북 가족법의 이질성을 고려해 조율이 필요하거나, 북한 가족법 중 한시적이나마 효력이 유지될 필요가 있는 내용에 대하여 우리 「민법」 제4편의 章·節을 기준으로 일별하고, 나아가 「통일민법」의 바탕이 되어야 할 우리 「민법」 규정 중 입법론적으로 개정이 필요한 내용에 대해서도 언급하였다.
장차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평화적 통일(대한민국헌법 제4조)이 이루어지게 되면 사실상 남한 지역에 국한되어 적용되던 우리 「민법」도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에까지 효력을 미치게 될 것이다. 이처럼 '민법적용일'(남북 통일 후 우리 「민법」이 북한지역과 북한주민에도 적용되는 시점) 이후 우리 「민법」 규정이 전면적으로 적용되더라도 이는 원칙적으로 통일 이후 북한에서 새로이 형성되는 가족관계에 한정되어야 하며, 이미 북한에서 형성된 가족관계가 우리 「민법」의 적용에 의해 인위적으로 변경되는 사태가 초래되어서는 안 된다. 분단 이후 70년 이상 북한에서 북한의 「가족법」에 의해 신분사실과 일체화되어 적법하게 형성되어 온 신분관계는 신뢰보호와 기득권 존중의 견지에서 '민법적용일' 이후에도 일응 유지되어야 한다.
물론 북한의 「가족법」에는 통일 이후 불식되어야 할 사회주의적 색채가 적지 않다. 그러나 우리의 제정 민법이 이른바 점진적 개혁론에 입각하여 양성평등에 반하는 규정을 '전통'이라는 미명 하에 상당수 온존해온 것과 달리, 북한은 1946. 7. 30. 「남녀평등권에 대한 법령」과 그 시행세칙을 제정함으로써 봉건적 가족제도의 청산을 위해 일찍부터 노력해 왔을 뿐만 아니라, 가족 내 사회적 약자로서 미성년자나 신체상 결함으로 인한 행위무능력자 또는 노동능력 상실자를 보호하고자 하는 등 북한의 「가족법」에는 우리 「민법」의 이념과 상통하는 부분도 많다. 통일 후 남북한 친족법의 통합방안을 마련함에 있어서는 이러한 남북한 간의 동질성은 최대한 보존하면서, 그 이질성은 오랜 시간을 두고 적극 조정해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This article assumes circumstance that the gradual unification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will be concluded, and a 'unification agreement' will be entered into force in a united Korea. Therefore, it is assumed that South Korean family law will be extended to North Korea and North Koreans.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necessity of coordination in the application of civil law considering the heterogeneity of the South and North Korean family law, or the effect of the North Korean family law for a limited time. In addition, I mentioned the legislative revision of the South Korean family law, which should be the basis of the Unification family law.
In the future, if peaceful unification is established based on the liberal democratic basic order, the South Korean family law, which was applied only to South Korea, will be effective on the Korean peninsula. As such, even if the South Korean family law provisions are fully applied after the date of the unification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the provisions should be applied to the newly formed family relations in North Korea after unification, and the family relations already formed in North Korea should not be artificially changed by the application of the South Korean family law. The family relationship that has been legally formed and maintained by the North Korean family Law for more than half a century after the division should be respected. In a united Korea, it is necessary to preserve the homogeneity of the South and North Korea Korean family law as much as possible and to actively adjust the heterogeneity for a long time in preparing the integration plan of the South and North Korean family law.

KCI등재

3법관이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되었을 경우 기피신청의 이익이 있는지에 관한 연구

저자 : 석현수 ( Hyun-soo Seok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집 24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7-8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법원 1988. 10. 12. 선고 88주2 결정은 “어떤 이유이든 그 법관이 그 사건에 관하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되었을 때에는 기피신청은 그 목적을 잃게 되어 기피신청에 대한 결정을 할 이익이 없다”라고 판시하였고, 대법원 1992. 9. 28. 자 92두25 결정 역시 “어떤 이유이든 그 법관이 그 사건에 관하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되었을 때에는 기피신청은 그 목적을 잃게 되어 이를 유지할 이익이 없게 되었다”라고 판시하였다.
이러한 판례의 태도가 법관이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된 모든 경우에 적용되어야 할 것인지 여부가 본 논문의 주제인데, 기피신청 대상 법관이 본안사건에 관하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된 경우 기피신청의 이익(기피신청에 대한 결정을 할 이익 또는 기피신청을 유지할 이익)의 유무는 기피신청에 따른 소송절차의 정지에 위반한 소송행위의 하자치유가 이루어질 수 있지 여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기피신청으로 인한 소송절차 정지 기간 중에 법관이 「민사소송법」 제48조 단서에 해당하지 않는 소송행위를 하였는데 후에 기피신청을 각하하거나 기각하는 결정이 확정된 경우, 기피신청인뿐만 아니라 다른 소송당사자의 입장도 고려하여 모든 소송당사자가 소송절차에 충분히 참여한 경우에 한하여 하자가 치유된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법관이 본안사건에 관하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된 경우에는 기피신청에 대한 재판의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그의 직무집행권은 배제되었으므로, 원칙적으로 기피신청의 이익이 없다. 그러나 법관이 본안사건에 관하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되기 전에 「민사소송법」 제48조에 위반하는 소송행위를 한 경우에는 하자의 치유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있으므로 기피신청의 이익이 있다.


The Supreme Court ruled, “If for any reason the judge was unable to carry out his duties in respect of the main case, the motion for recusal would lose its purpose and have no interest in maintaining it.” in 88Ju2 and 92Du25 decision.
When the judge who was subject to motion for recusal gets unable to carry out his duties, the existence of standing of the motion is intimately related to the possibility of the remedy of the fault of the litigation in violation of the stay of the proceedings.
In the case that the decision to dismiss or reject the motion had been finalized after the judge did acts of procedure during the stay of the proceedings, considering the position of not only the litigant who filed the motion but also other litigants, it is reasonable that the fault is cured only if all the litigants have fully participated in the proceedings.
When a judge subject to motion for recusal gets unable to carry out his duties, regardless of the outcome of the trial on the motion, his right to execute has already been excluded. So, in principle, there is no standing of the motion. However, if a judge had committed acts of procedure in violation of Article 48 of the Civil Procedure Act before he became unable to perform his duties, it is necessary to determine whether the defect is cured, So, there is the standing of the motion.

KCI등재

4규제이론의 관점에서 본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

저자 : 김대인 ( Dae-in Kim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집 24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7-11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그동안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는 헌법적인 관점에서의 연구가 주류를 이루어 왔다. 이는 정치자금규제가 헌법적 기본질서인 민주주의와 관련된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정치자금규제를 봄에 있어서는 이러한 헌법적 관점이 핵심적이라는 점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으나, 추가적으로 규제이론(regulation theory)의 시각에서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를 검토해볼 필요성이 있다.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도 '규제'의 목적달성을 위한 적절한 수단의 선택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에서 규제이론이 유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의식 하에 이 글에서는 대응규제이론, 포획이론, 스마트규제이론 등 주요 규제이론들을 소개하고, 이를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분야에 구체화하여 1) 정치적 목표, 2) 맥락, 3) 현행규제의 유형 등을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를 분석하는 틀로 제시해보았다.
이러한 규제이론적인 틀을 토대로 우리나라의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법제를 분석해보면 다음과 같은 문제점들이 드러난다. 첫째, 정치자금 투명성 규제의 정치적 목표와 관련해서 보면 정치자금과 관련한 부정방지의 목표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고 경쟁을 통한 민주정치의 건전한 발전에의 기여라는 목표는 충분히 고려되지 못하고 있다.
둘째, 우리나라가 처한 정치현실이라는 맥락과 관련해서 보면 대통령제를 채택하고 있으면서 당·정간에 긴밀한 관계가 형성되어 있어서 권력의 집중이 이루어지기 쉬운 구조이고, 재벌을 중심으로 한 경제구조로 정경유착의 위험성이 크다는 점은 강조되고 있으나, 소수정당의 보호를 통한 다양한 정치적 견해의 반영이라는 측면은 충분히 강조되지 못하고 있다.
셋째, 현행 규제의 유형과 관련해서 보면 회계장부 비치의무나 증빙서류 구비의무 등 다양한 투명성 관련 규제를 두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치자금 투명성 확보의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많다.
이상과 같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 우리나라와 독일의 법제를 비교분석해보면 다음과 같은 시사점을 제공받을 수 있다. 정치자금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서 회계보고의 공개의무를 부과하면서도 소수정당의 경우 의무의 수준을 완화시켜줌으로써 정당 간 경쟁을 활성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점, 회계보고의 정확성을 확보하기 위한 여러 가지 장치를 두고 있는 점 등이 그것이다.


Political Money Transparency Regulation Law has been primarily studied from the perspective of constitutional Law. This tendency is the reflection of the fact that political money regulation is connected with democracy as a constitutional order. It is evident that constitutional perspective is critical in seeing the political money regulation. However, regulation theory perspective needs to be taken into account additionally. As selection of appropriate 'means' to the regulatory 'ends' is important in political money regulation, regulation theory can give many implications.
In this context, this paper shows major regulation theory such as responsive regulation theory, capture theory, and smart regulation theory, and applies theses theories into political money regulation. From this perspective, 1) political goal, 2) context, and 3) current regulation are suggested as a tool for analyzing political money transparency regulation law.
With this analyzing tool, following limitations can be found in Korean political money transparency regulation. First, political goal of enhancing transparency in political money focuses only on anti-corruption in political money, and does not pay enough attention to contributing to sound democratic politics through competition.
Second, as regards political context, it is emphasized that presidential system, which combines ruling party and government, can lead to concentration of the political power, and strong conglomerates (chaebols) led-economy is vulnerable to unsound close ties between industry and politics. However, reflecting variety of political opinions through protecting minority party has not been enough emphasized in political money transparency regulation.
Third, as regards political money regulation types, many regimes exist such as financial report of the political party or provision. However, there are many critics that effectiveness of these regimes is lacking.
To address these limitations, comparison between Korean political money regulation and that of the Germany are conducted. From this comparison following lessons can be drawn. While disclosure obligation of financial report of the political party for enhancing transparency of political money, this obligation is alleviated to minority political party for strengthening competition between political party in Germany. And Germany also has many mechanisms to guarantee the correctness of financial report of the political party.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제Ⅱ장에서는 일본에 있어서의 조례에 대한 위법성 판단 방법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이러한 검토를 통하여 알 수 있었던 것은 일본의 재판소에서는 법령의 유연한 해석을 통하여 조례제정권의 범위를 확장하려는 추세에 있는가 하면, 규제 분야에 있어서 법률의 위임 없이 제정된 추가조례나 초과조례에 대하여서도 그 적법성을 널리 인정하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검토한 판례 중 2건만이 조례의 적법성을 인정받았고 나머지 3건은 조례의 적법성을 인정받지 못하였다. 이렇게 보면 일본에서의 조례의 적법성에 대한 재판소의 결정이 매우 엄격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반드시 그렇다고만은 할 수 없다. 왜냐하면, 일본의 경우에는 법률의 위임 없이 주민의 권리 제한이나 의무부과에 관하여 제정된 조례들에 대한 판례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의 경우에는 「제주도 자동차대여사업 조례안」무효확인청구 사건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지방자치법」 제22조 단서 조항으로 인하여 법률의 위임 없이 권리 제한 또는 의무 부과에 관한 사항을 규정한 조례는 그 효력 자체를 부정하고 있어 조례제정권의 범위가 일본에 비하여 많이 위축된 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만일 이 단서 조항이 삭제되지 않고 계속 존치되는 한, 각종의 규제 분야에서는 일본과는 달리 추가조례나 초과조례의 논의는 더 이상 설 자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I examined the illegality judgment method about the municipal ordinance in Japan in this article part Ⅱ.
The tendency that what I can know through the examination of such a precedent is at first going to expand the range of the municipal ordinance legislative power right through flexible interpretation in Japan. and, In the next. The court is recognizes effectiveness for the additional municipal ordinance and excessive municipal ordinance Established without delegation of law, In the regulatory field.
However, Among the precedents examined, As for two cases, the legality of the municipal ordinance was accepted. and three cases are the legality of the municipal ordinance was not accepted. If look like that, The decision of the court for the legality of the municipal ordinance in Japan seems to be very strict. However, is not necessarily so. Because In the case of Japan, it is all the municipal ordinance that were established about Limitation of rights and the Imposition of duty of inhabitants without delegation of law.
However, as seen in the “Automobile rental business municipal ordinance of Jeju-do” invalidity confirmation request case, In the case of korea, The municipal ordinance that prescribed about Limitation of rights and the Imposition of duty without delegation of law deny the effect by a Local Government Act Article 22 proviso article. Therefore, it is thought that was withered as for the autonomous legislative power too much in comparison with Japan.
If our Local Government Act Article 22 proviso article is alive, it is thought that there is no longer a place to stand as for the discussion of the additional municipal ordinance and excessive municipal ordinance unlike Japan in the field of various regulation.

KCI등재

6전자(화)문서의 증거활용성 제고방안

저자 : 강철하 ( Chul-ha Kang )

발행기관 : 이화여자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법학논집 24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3-18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보통신기술의 발달로 전자 거래와 전자적 의사소통이 보편화되고 있다. 이러한 정보기술 환경의 변화 속에서 종이 문서에 의한 기록이나 보관 방법은 지나치게 비효율적이라는 문제가 지적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자문서에 의한 법률행위 또는 증거 활용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전자문서의 사용은 전통적으로 사상과 관념이 표시된 유체물인 종이문서와 전자적 형태의 기록물을 어떻게 동일시할 수 있는가에 대한 본질적인 의문을 발생시키게 한다.
이러한 문제의식에 대하여 이른바 '기능적 등가치론(functional equivalent approach)'은 전자기록이 문서의 기능적 측면에서 종이 문서와 동일한 기능을 수행하는 경우, 그 전자기록을 전자문서로 인식(문서성 인정)하고, 그 취급에 있어서도 기존의 문서와 동일하게 보는 접근방식을 제시한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상당수 국가의 전자문서에 관한 법률은 이러한 '기능적 등가치론'에 입각하여 마련되었고,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1999년에 「전자거래 기본법」을 제정하여 전자문서의 사용을 장려해 왔다.
하지만 전자문서 활용에 대한 그간의 입법 노력에도 불구하고 소송절차상 전자문서 또는 전자화문서 활용의 법적 근가가 미비하여 개인이나 기업 등의 소송당사자는 원본 서류를 함께 보관하여 향후 법적 분쟁에 대비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소송절차에서 전자문서 또는 전자화문서의 증거활용과 관련된 법적 쟁점을 분석해 보고, 이러한 법률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전자(화)문서의 증거활용성 제고를 위한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With the development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electronic transactions and electronic communication are becoming commonplace. As a result of these circumstances, the inefficiency of the recording and archiving method by paper documents has become a problem, and on the contrary, the necessity of legal action or evidence utilization by electronic documents is increasing. However, the use of electronic documents raises the fundamental question of how to identify “paper documents, which are traditionally expressed ideas and ideas,” and “records in electronic form.”
On this issue, the “functional equivalent approach” recognizes the intrinsic differences that arise in the concept of paper and electronic documents. However, if the electronic record performs the same function as the paper document in terms of the functional features of the document, the electronic record is recognized as an electronic document. And this theory suggests an approach that looks the same as the existing document. Similarly, legislation on electronic documents from around the world was established based on this functional equivalent approach. Korea already enacted the Framework Act on Electronic Transactions in 1999 and encouraged the use of electronic documents.
However, despite the legislative efforts on the use of electronic documents, due to lack of legislation, document holders keep the original paper documents together to prepare for future legal disputes. Therefore, this paper examines the legal issues related to the use of electronic documents or scanned documents in litigation, and suggests ways to improve the use of such a evidenc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경동대학교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한양대학교 강릉원주대학교
 104
 43
 36
 28
 27
  • 1 경동대학교 (104건)
  • 2 고려대학교 (43건)
  • 3 서울대학교 (36건)
  • 4 한양대학교 (28건)
  • 5 강릉원주대학교 (27건)
  • 6 이화여자대학교 (24건)
  • 7 경희대학교 (21건)
  • 8 연세대학교 (17건)
  • 9 성균관대학교 (15건)
  • 10 중앙대학교(서울) (13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