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반교어문학회> 반교어문연구

반교어문연구 update

Journal of Bangyo Language and Literature

  • : 반교어문학회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598-2734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8)~51권0호(2019) |수록논문 수 : 705
반교어문연구
51권0호(2019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반교어문연구회 제51집

저자 : 학회자료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 (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2책머리에

저자 : 반교어문학회편집위원회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12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3자살과 살인 사이-1920년대 소설과 폭력의 새벽-

저자 : 이경림 ( Lee Kyung-rim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4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20년대 소설에 나타난 폭력의 변용 양상과 그 의의를 고찰한다. 1910년대 소설에 이르기까지 폭력은 근대국가(=제국)이 해석을 독점한 표상으로 존재했다. 낭만주의 문학의 폭력 표상의 의의는 이 독점적 해석에서 벗어나 폭력을 개인의 정당한 힘으로 되돌려 준 데서 찾을 수 있다. 낭만주의적 폭력의 전형은 나도향 소설에서 찾아 볼 수 있다. 낭만주의적 폭력은 <주어진 현실을 견디지 않겠다>는 주체의 의지가 표명된 결과로, 그 근원은 '비애'에서 찾아볼 수 있다. '비애'는 현실과 이상의 괴리, 이상의 도달불가능성에 대한 인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실에 순응하지 않겠다는 주체의 의지 등의 조건으로 구조화된 감정이다. 비애에서 비롯하는 낭만주의적 폭력 형상은 주체 자신도 통제하기 힘든 과격한 에너지의 분출로서 바이오런스(violence)의 특징을 강하게 드러낸다. 낭만주의적 폭력이 폭력을 국가로부터 개인에게 돌려보냈다면, 사회주의적 폭력은 개인의 폭력을 집단(계급)의 폭력으로 회수하면서 구성되었다. 낭만주의적 폭력의 사회주의적 회수라는 맥락에서 신경향파 소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신경향파 소설의 폭력 표상에서는 낭만주의적 폭력에 두드러졌던 바이오런스적 특징들이 사라지고, 대신 '투쟁'의 상징체계가 자리 잡아가는 과정을 볼 수 있다. 미래를 건설하는 도구, 혁명의 자원으로서 부적합했던 낭만주의적 자질들이 소거된 대신, 사회주의적 미래에 대한 주체의 신념과 의지가 이 폭력의 변용에 개입한다.


This article discusses the metamorphosis of violence in 1920s fictions and its significance. Until 1910s fictions, representation of violence was strictly guided by pre-modern convention, the nation-state and the Japan empire. The representation of violence in 1920s romantic literature has deviated from the state's exclusive interpretation of violence, and returned it to the individual's justifiable power. A typical example of romantic representation of violence can be found in Na Dohyang's fictions. Romantic representation of violence highlights the subject's will to not conform to the given reality. It originates from biae[悲哀, grief], which is typical emotion in 1920s Korean romanticism. The structure of Biae contains a perception of a gap between reality and ideals, a recognition that the subject cannot reach the ideals, nonetheless, the subject's will to resist to the given reality. Romantic representation of violence is typically depicted as a violent outburst of energy that the subject cannot control, which reveals the strong characteristics of the 'violence'. If romantic representation of violence reinstated violence from the Japan empire to the individual, socialistic representation of violence collects individuals' violence into the proletariat's. The socialistic style of collecting individuals' violence is well illustrated in Singyeonghyangpa fictions. In the representation of violence in Singyeonghyangpa fictions, typical 'violence' characteristics that were prominent in romantic representation of it disappear, and instead, the symbolic system of 'fighting' is taking shape. As tools to build the future, the romantic qualities that were unsuitable for the revolution are wiped out, and instead, the subject's faith and will towards the socialistic ideal future intervene in the transformation of violence.

KCI등재

4평생교육으로서의 고급 한국어교육 방안 모색-중·고급 수준 성인 이주 학습자를 중심으로-

저자 : 정하라 ( Jeong Ha-ra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9-7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한국에 장기간, 혹은 영구 거주하는 중·고급 수준의 한국어 능력을 갖춘 성인 이주자를 위해 평생교육 차원에서 고급 한국어교육이 필요하다고 보고, 그 방안으로 문학 작품을 통한 자기 성찰적 쓰기 활동을 제안하였다. 지금까지 성인 이주자를 위한 한국어교육은 이주 초기나 적응기 이주자를 우선 고려하여 초·중급 수준의 교육에 중점을 두어 왔다. 그러나 10년 이상 장기 거주하는 이주자와 언어 능력 부족 및 사회적 고립감을 느끼는 이주자가 증가하고 있음을 고려하면 성인 이주자를 위한 한국어교육 체계와 방향성에 변화가 필요하다.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을 목표로 언어 기능에 초점을 맞춘 한국어 교육만으로는 언어적 존재로서 자신을 표현하고 사회 활동을 수행하는 데 요구되는 고급 한국어 능력을 갖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에 이 연구는 이주 초기 및 적응 단계에 편중된 한국어교육의 현 지원 체계와 정책을 비판적으로 검토한 후 평생교육으로서의 고급 한국어교육의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그리고 비판적 성찰을 통한 관점 전환과 개인적, 사회적 차원의 주체성 회복이라는 고급 한국어교육의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교육 방안으로 문학 작품을 읽고 상호소통하며 자신과 사회에 대해 새롭게 인식한 바를 쓰는 자기 성찰적 쓰기 활동을 제안하였다. 비록 시론 수준이지만 지금까지 상대적으로 주목받지 못한 성인 이주자를 위한 고급 한국어교육의 필요성과 실현을 위한 한 방안을 모색하였다는 데 이 연구의 의의가 있다. 이러한 논의를 바탕으로 한 교육적 실행은 후속 연구를 통해 이어가고자 한다.


Recognizing a need for advanced Korean education as part of lifelong education for adult migrants that have lived in South Korea for many years or permanently and have intermediate/advanced korean language abilities, this study proposed reading korean literary works and introspective writing activities. Korean education for adult migrants has so far focused on the elementary and intermediate level by taking into first consideration migrants in early days of migration or at the adjustment stage. Given the rising number of migrants that have long residence in South Korea for ten years or longer or feel lack of language skills and social isolation, however, there is a need to change the system and directionality of korean education for adult migrants. It is difficult to develop advanced Korean skills required to express oneself as a linguistic being and perform social activities only with current education with a focus on linguistic functions to achieve the level of communication.
This study thus reviewed critically the current support system and policies of Korean education heavily inclined toward the early stage of migration and the adjustment stage and raised a need for advanced Korean education as part of lifelong education. After proposing the directionality of advanced Korean education such as shifting the perspective through critical reflection and recovering independence at the individual and social level, the study proposed an activity of reading Korean literary works and introspective writhing, communication with others and writing what one had realized anew about oneself and the society as an educational programme to practice it. Even though this study was at the level of experimental inquiry, it claims its significance by investigating the need and possibilities of advanced Korean education for adult migrants that had received relatively less attention. Follow-up study will cover educational practice based on these discussions.

KCI등재

5『과정일록(課程日錄)』의 어휘 분류체계 및 '신체(身體)' 어휘의 의미 관계

저자 : 조아람 ( Jo A-ram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1-10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분류어휘집인『과정일록』의 어휘 분류 체계를 살펴보고, '신체'문 어휘의 의미관계를 살펴 『과정일록』의 국어사적 가치를 규명하는 데에 목적이 있다. 『과정일록』은 두 가지 이본이 전하며, 일본의 오구라문고와 성균관대학교의 존경각에 각각 소장되어 있다.
어휘 분류는 약 9,000여 개의 어휘를 30개의 목록으로 나누어 싣고 있는데 천, 지, 인, 물 관련 어휘를 모두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만물류 물명서와 성격을 같이 하며, 제목을 과정에 대한 매일의 기록으로 볼 수 있다는 면에서 한어 학습서와 같은 성격도 있을 것으로 예상할 수 있다.
'신체' 관련 어휘는 오구라문고본 329개, 존경각본 328개를 다루고 있으며 몸, 장기, 얼굴, 상체, 하체, 행동, 분비물 등의 순으로 나열되어 있다. 그리고 그 어휘들과 관련이 있는 형용사와 동사를 함께 다루고 있다.
『과정일록』은 19~20세기에 사용되던 일상 어휘를 명사를 중심으로 형용사, 동사 등 전체를 아울러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국어사 어휘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lexical classification system of "Gwajeong-illok", which is a classification word collection, and to examine the semantic relation of the lexicon of "body" group, to establish the Korean history value of "Gwajeong-illok".
There are two types of "Gwajeong-illok" and are kept in the Ogura Mungo of Japan and in the Jongyeonggak of Sungkyunkwan University.
The "Gwajeong-illok" contains about 9,000 words divided into 30 lists. It has all the vocabulary associated with '天, 地, 人, and 物,' so it has a similar personality to 'Manmul-lyu Mulmyeong-seo'. Also, since the title is a daily record of the process, it is similar in character to the Chinese language study book.
There are 329 vocabulary in the "body" group in version of Ogura Mungo, and 328 in the "body" group in version of Jongyeonggak. Words related in "Body, organs, face, upper body, lower body, action, secretion" are listed in order. It is also listed with adjectives and verbs related to the word.
It is expected that "Gwajeong-illok" will be an important resource for Korean language vocabulary research because it has all the nouns, adjectives, and verbs used in the 19th and 20th century.

KCI등재

6『유가사지론』 점토구결의 수평쌍점에 대한 연구-선어말어미 '-□(□)-' 포함 여부를 중심으로-

저자 : 문현수 ( Moon Hyun-soo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3-14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유가사지론』 점토석독구결의 수평쌍점에 대한 해독을 시도함으로써, 수평쌍점은 선어말어미 '-□-'을 포함하는 경향이 있다는 가설을 검토해 보았다. 『유가사지론』 점토석독구결에서는 총 12종류의 수평쌍점이 쓰였는데, 이 중 +13(··)[(□)□□□□], 21(··)[(□)□□], 22~32(··)[(□)□□□□], 33(··)[(□)□□□]은 '-□-'을 포함하는 구결점이 분명하며, 23~33(··)과 +41~51(··)도 아직 해독은 불완전하지만, '-□-'을 포함할 가능성이 있는 구결점이다. 반면에 43(··)[(□)□□□□□], 51~52(··)[(□)□□□□], 54(··)[(□)□□□□□]는 '-□-'을 포함하지 않는 구결점이며, 41~51(··), +51~52(··), 54~55(··)도 아직 해독이 불완전하기는 하지만 '-□-'을 포함하지 않는 구결점임은 분명하다. 이처럼 총 12개의 수평 쌍점 가운데 적어도 4개의 구결점이 '-□-'을 포함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그 이상의 구결점이 '-□-'을 포함하지 않으므로, 모든 수평쌍점이 선어말어미 '-□-'을 포함한다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기준사각형 하단선을 기준으로 그 위쪽에 위치하는 수평쌍점은 '-□-'을 포함하고 그 아래쪽에 위치하는 수평쌍점은 '-□-'을 포함하지 않는 경향성은 관찰된다. 이처럼 수평쌍점의 '-□-' 포함 여부를 특정 조건과 연관을 지어 규칙화할 수 있는지는 앞으로 다른 비단점(非單點) 구결점들의 해독 양상과의 비교·대조를 통해 좀 더 면밀하게 고찰해 볼 필요가 있을 것이다.


In previous Studies, the horizontal double points in the Yuqieshidilun(瑜伽師地論)'s Point-attached Seokdokkugyol tend to be deciphered having -sΛp[□]-. This paper investigated all the horizontal double points in the Yuqieshidilun(瑜伽師地論)'s Point-attached Seokdokkugyol, and verified the deciphers. A summary of this paper is as follows. There are 12 horizontal double points in the Yuqieshidilun(瑜伽師地論)'s Point-attached Seokdokkugyol. Among these, +13(··), 21(··), 22~32(··), and 33(··) have -sΛp[□]-. 23~33(··) and +41~51(··) are possible to have -sΛp[□]-. On the other hand, 43(··), 41~51(··), 51~52(··), +51~52(··), 54(··), and 54~55(··) don't have -sΛp[□]-. Therefore, It is not possible to generalize that all the horizontal double points have -sΛp[□]-. However, the tendency that the upper horizontal double points have -sΛp[□]- and the lower horizontal double points don't have -sΛp[□]- is observed. It is necessary to examine carefully whether the regularization of the horizontal double points having -sΛp[□]- is possible according to particular conditions.

KCI등재

7'한글 맞춤법 해설(2018)'의 개정 내용 분석 및 교육적 활용 방안

저자 : 이지수 ( Lee Ji-su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7-16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8년에 발간된 한글 맞춤법 해설은 변화한 현실을 반영하여 규범을 쉽게, 자세히 설명하여 한글 맞춤법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도를 높이고자 하는 의도를 담고 있다. 본 연구자는 이와 같은 한글 맞춤법 해설의 교육적 가치를 높게 평가하고, 교육적 활용을 염두에 두고 개정된 부분을 구체적으로 살피고자 하였다. 그리고 어문 규범 교육에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할 것으로 규범의 속성에 대한 이해를 제안하였다. 어문 규범은 본래 사회적 합의의 결과물임에도 불구하고 언중들은 어문 규범이 무모순적이며 일관되고 직관적인, 보다 완전한 것이기를 기대한다. 이는 어문 규범의 속성을 바르게 이해하고 활용하는 데 장애가 된다. 본 연구에서는 어문 규범이 가지는 보수성, 규범성과 함께 학문적 체계성, 그리고 현실 반영을 위한 가변성, 임시성 등 규범의 속성을 이해하는 데 한글 맞춤법 해설이 교육적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보이고자 하였다.


The Hangul spelling commentary, published in 2018, reflects the changing reality and aims to improve the understanding of the Korean spelling by explaining the rules easily and in detail. This researcher highly evaluates the educational value of the Hangul spelling commentary and intends to investigate the revision part specifically with the educational use in mind. In addition, this study suggests the understanding of the attributes of norms that are most important to be considered in this educational application. Despite the fact that the linguistic norms are the outcome of social consensus, the linguists expect the linguistic norms to be non-contradictory, consistent, intuitive, and more complete. This is an obstacle to the proper understanding and utilization of the attributes of the linguistic norms. In this study, it is proposed to use Hangul spelling to understand the attributes of norms such as academic systematicity and temporality for reflecting reality.

KCI등재

8신어 형성과 어휘의 확장-'템' 관련 신어를 중심으로-

저자 : 이선영 ( Lee Seon-yeong ) , 이영경 ( Lee Yeong-gyeong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69-18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신어가 생성되는 것은 새로운 개념이나 물건이 생겼을 때 그것을 부르는 이름이 필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래서 새로 생긴 말은 역으로 우리 사회에 어떤 현상이나 대상이 새롭게 생겼는지를 보여주기도 한다. 신어 '템'은 '아이템'에서 절단된 말로 기존 단어를 대체하는 새로운 단어들을 만드는 데 쓰일 뿐만 아니라 이전에 부를 수 없었던 다양한 대상을 표현하는 경우에도 쓰이고 있다. 2012년, 2015년, 2018년 신문기사에 나타나는 '템' 관련 단어의 사용 양상을 보면 2012년에는 20개, 2015년에는 84개, 2018년에는 194개의 단어가 확인되어 그 생산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2012년에는 게임 관련 단어가 중심이었던 반면, 2015년에는 일상생활 용어가 눈에 띄게 늘어났고 2018년에는 그 변화가 더욱 활발히 일어났음을 알 수 있다. '템' 관련 단어의 쓰임을 보면, '완성템, 추천템'처럼 기존 단어를 대체하는 의미의 신어가 있을 뿐만 아니라 '인생템, 우정템'처럼 이전에 표현할 수 없었던 새로운 의미를 나타내는 단어도 확인된다. 또한 의미의 확대도 확인되는데 '득템, 레어템' 등은 게임 용어에서 일상생활 용어로 용법이 확대되었다. 그리고 '착붙템, 믿쓰템'처럼 구 형식이 변하여 된 단어의 사용도 흥미롭다. '템'이 이처럼 활발하게 단어 형성에 참여하는 것은 그 의미의 선명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When new concepts or things come into being, these names are needed. That's why new words have been created. Therefore conversely new words show that new phenomenen or thing was conformed in our society. New word '템 ' which is clipped from '아이템 ' not only have made new words that replace existing ones, but also have expressed various objects which couldn't be named before. When I searched usages of words related to '템 ' at the newspaper articles in 2012, 2015, 2018, I found that its productivity has increased greatly because 20 words in 2012, 84 ones in 2015, 194 ones in 2018 are checked. And the words in 2012 are mainly related to games. On the other hand daily life terms increased evidently in 2015, and in 2018 the tendency became severe. New words like '완성템, 추천템 ' replace existing words, and new words like '인생템, 우정템 ' contain new meaning that couldn't be expressed with words before. And I found semantic broadning. That is, the usage of '득템, 레어템 ' have been extended from game terms to daily life terms. I think it is related to semantic clearness of '템 ' that new words involved in '템 ' have been formed productively.

KCI등재

9『장미촌』의 사상적 맥락과 정치적 함의-『대중시보』와 겹쳐 읽기-

저자 : 이종호 ( Yi Jong-ho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91-233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문학사에서 1920년대 초반에 전개된 여러 동인지들 가운데, 『장미촌』은 '최초의 시(詩) 전문 동인지'라는 획시기적 규정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그것은 그 자체로 독자적인 위상을 부여받기보다는 『백조(白潮)』의 전신(前身)이라는 과도기적 위상과 낭만주의라는 문예사조사적 규정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본 논문에서는 이러한 문학사적 평가를 비판적으로 검토하면서, 『장미촌(薔薇村)』을 같은 시기의 『대중시보(大衆時報)』와 겹쳐 있는 방식을 통해, 그 사상적 맥락과 정치적 함의를 고찰하였다. 『장미촌』을 주재했던 황석우(黃錫禹)와 동인으로 참여했던 정태신(鄭泰信)은, 동시에 일본에서 아나키즘 경향의 사상 잡지 『대중시보』의 동인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동시기에 발행된 『장미촌』과 『대중시보』는 아나키즘이라는 사상적 맥락에서 공통 지반을 가지고 있었으며, 문학과 정치의 양익(兩翼)과 같은 모양새와 역할을 하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보자면, 두 매체는 지배 도구로서의 국가와 자본에 대한 비판, 이상향(理想鄕)에 대한 지향과 형상화, 생명(生命) 담론에 기초한 주체성 생성 및 급진적 사상 등을 공유하면서 상보적인 역할을 수행했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는 한국문학사를 관통해온 '문학과 정치'라는 오래된 문제를 새롭게 사유할 수 있는 계기가 잠재해 있다.


A many literary coterie magazines of the early 1920s from the Korean literary history, 『Jangmichon』 has been defined as the 'first literary coterie magazine specialized in poems', which made a new epoch. However, rather than having its own status, it is being given a transitional status as the predecessor of the 『Baek Jo』 and valued as the romanticism from the history of the literary trends. With the critical approach to such evaluation in the literary history, this paper examined an ideological context and political implication of 『Jangmichon』 through intertextual reading with 『Daejungsibo』 in the same period. Both Hwang Seok-Woo who presided over 『Jangmichon』 and Jeong Tae-Shin who participated in it as a member took part in 『Daejungsibo』, an anarchist ideological magazine, as members in Japan. 『Jangmichon』 and 『Daejungsibo』 published in the same period had a common ground from an ideological context of anarchism, assuming the form of and playing a role of both wings of literature and politics. In detail, it may be said that both media shared criticism of the nations as a tool for domination, orientation towards and figuration of Utopia and radical ideology grounded in discourse on life, playing a complementary role. Here, there is a latent opportunity to think about a long-standing issue of 'literature and politics' which has penetrated the Korean literary history in a new manner.

KCI등재

10식민지시기 문학시장 변동 양상의 분석을 위한 기초연구 (3)-조선일보사 편-

저자 : 유석환 ( Yu Seok-hwan )

발행기관 : 반교어문학회 간행물 : 반교어문연구 51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35-27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문학시장의 거시적인 양상을 분석하기 위해 기초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된 결과물이다. 문학시장의 거시적 변화상의 지표 중 하나가 문학텍스트의 교환 내역이다. 이를 파악하기 위해 이 기초연구에서는 문학시장의 교환기구라는 관점에서 신문사에 주목했다. 식민지시기에 신문사는 문학시장의 큰손으로 군림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매일신보사와 동아일보사에 이어 이 세 번째 글에서는 조선일보사의 출판활동을 전반적으로 검토했다. 이를 통해 문학시장의 거시적인 변화상을 파악하기에 앞서 문학시장에서 개별 신문사의 역할에 대한 정보와 지식, 이해의 수준을 제고하는 것이 이 기초연구가 기대하는 바이다.


This article is a result of the basic study to analyze the aspects of the literary marketplace. One of the indicators of changes in the literary marketplace is the exchange detailed statement of literary texts. In order to grasp it, this basic research paid attention to newspaper companies as exchange apparatus of literary marketplace. In the colonial period in Korea, newspapers were major market player in the literary marketplace. So in the third article following the Mail-ilShinbosa and the Dong-ailbosa, I reviewed the Chosunilposa's publishing activities as a whole. It is hoped that this basic study will raise the level of information, knowledge and understanding about the role of individual newspapers in the literary marketplace before grasping the changes in the literary marketplace.

12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경희대학교
 94
 83
 63
 59
 37
  • 1 연세대학교 (94건)
  • 2 서울대학교 (83건)
  • 3 고려대학교 (63건)
  • 4 성균관대학교 (59건)
  • 5 경희대학교 (37건)
  • 6 한국행정연구원 (35건)
  • 7 이화여자대학교 (29건)
  • 8 서울시립대학교 (19건)
  • 9 경북대학교 (17건)
  • 10 한국교원대학교 (14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