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담론201 update

Discourse 201

  • : 한국사회역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598-1118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2호(1998)~22권1호(2019) |수록논문 수 : 474
담론201
22권1호(2019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이주에 관한 국제협력과 동아시아 이주 거버넌스 구축의 가능성

저자 : 이병하 ( Byoungha Le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역사학회 간행물 : 담론201 22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7-4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이주에 관한 국제협력의 현황을 글로벌 수준과 지역 수준으로 나누어 살펴보고, 동아시아 이주 거버넌스의 형성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초국가적 이슈인 국제이주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글로벌 거버넌스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제이주 분야의 글로벌 거버넌스 체제는 저발전된 상황이다. 이주에 관한 글로벌 수준의 협력이 서서히 가시화하고 있는 동안, 지역 수준에서는 지역협의체 방식이 발전하고 있다. 본 논문은 동아시아 지역의 이주 거버넌스가 취약하다는 문제의식 하에 동아시아 이주 거버넌스의 형성 방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본 논문은 동아시아 이주 거버넌스의 원칙으로 글로벌 기준과의 정합성, 객관적 데이터에 근거 한 논의, 강한 파트너십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동아시아 이주 거버넌스는 다층적 거버넌스 체제를 지향하고, 객관적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동아시아 이주 네트워크를 구축해야 하며, 의제 설정 단계, 합의 구축 단계 등 단계별로 점진적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current status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on migration at the global and regional levels, and to explore how to construct migration governance in East Asia. Although international migration as a significant transnational issue requires global governance system, global migration governance is quite underdeveloped. While global migration governance is gradually enhanced, Regional Consultative Processes(RCPs) have developed as a multilateral form of international cooperation on migration. With recognition of the weakness of migration governance in East Asia, this paper aims to propose the principles of the migration governance such as adherence to global standards, discussion using objective data, and strong partnerships. It also argues that migration governance in East Asia needs to be built as a multilayered architecture. I suggest that East Asian states should consider establishing so-called East Asian Migration Network for creating objective data on migration in East Asia. Finally this paper claims that the states need to adopt an incremental approach to constructing migration governance in East Asia.

KCI등재

2사이버 안보에서의 다중이해당사자주의 담론의 확산

저자 : 유인태 ( In Tae Yoo )

발행기관 : 한국사회역사학회 간행물 : 담론201 22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5-8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통적으로 안보 영역은 국가의 독점적 영역으로서 인식되어 왔다. 사이버 안보 영역도 이와 유사한 정부·군사 행위자의 역할이 주도적으로 보이는 안보화의 추세를 보이지만, 다른 경향성도 관찰된다. 즉, 여러 비국가 행위자들, 소위 다중이해당사자들이 이 영역에 참여하는 추세로 변화하고 있다. 본 연구는 이러한 새로운 변화에 대해 세 가지 주장을 펼친다. 첫째, 새로운 비정부 행위자의 안보 영역에의 등장이다. 둘째, 이러한 등장을 뒷받침하는 다중이해당사자 규범의 국내외 확산과 수용이다. 셋째, 사이버 안보의 탈안보화이다. 이를 보이기 위해 인터넷 거버넌스 참여 대표적 국제협의체에서의 사이버 안보 담론을 살핀다. 또한 여러 국가들의 사이버 안보 구상 혹은 전략에 나타나는 다중이해당사자주의의 확산을 본다. 본 연구는, 비록 사이버 안보에서의 다중이해당사자주의의 영향력을 검증하지는 않지만, 새로운 경향성을 나타내는 사이버 안보에서의 변화를 담아내며, 향후 사이버 안보에서 새로운 국내외의 거버넌스 모델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Traditional security studies tend to perceive the security domain as an issue area that is heavily occupied or dominated by the state. Although governmental and military actors still seem to be the main actors in the cybersecurity domain, non-governmental actors have increased their presence in the new domain. Unpacking the significant change, this research makes three arguments. First, non-governmental actors have emerged in the policy-making process. Second, a new norm, multistakeholderism, has increasingly been diffused and accepted by many international and domestic entities. Third, the desecuritization of cybersecurity has advanced. To support the arguments, this study looks into cybersecurity-related discourses in internet governance organizations, such as ITU, WSIS, IGF, and GCCS. In addition, the research shows that multiple countries have adopted the norm and reflected it into their own domestic cybersecurity policies. The theoretical discussion of multistakeholderism and a more rigorous analysis of its diffusion remain to be future research agendas.

KCI등재

3형제복지원사건 진상규명운동의 등장: 당사자운동주체 형성에서 지식인 활동가의 역할을 중심으로

저자 : 최종숙 ( Jong-sook Choi )

발행기관 : 한국사회역사학회 간행물 : 담론201 22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1-119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1987년에 발생했다가 곧 잊혀졌던 형제복지원사건이 25년 후인 2012년 부활하여 진상규명운동으로 발전해 가게 된 과정을 사회운동론의 관점에서 추적해 보는 것이다. 사회운동이 발생하려면 일차적으로 정치, 사회적 기회구조가 조성되어야 한다. 형제복지원사건의 경우 정치민주화 이후 부랑인정책의 변화, 소수자 운동, 과거사 진상규명운동이 성장하면서 사회운동발생을 위한 정치·사회적 기회구조가 조성되었다. 그러나 이 사건은 사회운동으로 발전하지 못한 채 그 후에도 오랫동안 주변화되어 있었다. 기회구조를 활용할 운동주체가 형성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형제복지원사건 피해생존자는 소수자 가운데에서도 더욱 주변화된 '소수자 속의 소수자'들이다. 따라서 당사자운동주체가 형성되기 위해서는 외부 지식인 활동가의 도움이 필수적이었다. 2012년 피해생존자와 지식인 활동가가 결합했을 때 비로소 형제복지원사건은 진상규명운동으로 발전할 수 있었다. 이러한 사실은 지식인의 현장투신 레퍼토리가 사라지고 당사자성이 강조되는 민주화 이후에도 소수자 속의 소수자와 같은 가장 주변화된 집단의 사회운동 발생을 위해서는 여전히 지식인 활동가의 결합이 중요함을 보여준다. 다만, 피해당사자와 지식인 활동가 간의 사회적 격차로 인해 피해 당사자를 소외시킬 가능성이 상존하기에 결합방식에 대한 고민이 계속될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tracked the processes that the Brother Asylum incident took place in 1987 but soon forgotten, was revived in 2012 and became a fact-finding movement. In order for social movements to occur, political and social opportunistic structures must be created first. However, Brother Asylum incident had been around despite the creation of political·social opportunity structures, such as political democratization and the growth of minority movement and the movement for probing the past. This is because the body of motion was not formed. The Brother Asylum survivors were minorities in the minority. The help of external intellectuals was essential when movement subjects were formed and the fact-finding movement appeared in 2012. However, it is necessary to keep thinking about the combination method because the possibility of alienating the victims due to the social gap between the victim and intellectuals.

KCI등재

4잠재적 전략적 행위장 이론: 촛불집회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임동균 ( Dong-kyun Im )

발행기관 : 한국사회역사학회 간행물 : 담론201 22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1-15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전략적 행위장(strategic action fields: SAF) 이론을 발전적으로 확장시켜 잠재적(latent) 전략적 행위장(LSAF) 개념을 제시하고, 그것을 통한 경험분석을 위해 촛불집회 사례를 연구한 논문이다. SAF는 사회운동론과 신제도주의, 그리고 기존의 여러 사회학적 연구 성과들을 통합한 이론으로서, 중범위(mesolevel) 수준에서 제반 사회현상을 설명하고자 하는 광범위하고 종합적인 이론틀이다. 이 논문은 SAF 이론이 가지고 있는 몇 가지 한계점들을 지적하고, 그 대안으로 잠재적 수준에서 존재하는 SAF가 있음을 주장한다. 그러한 잠재적인 전략적 행위장이 존재하는 양상 혹은 그것이 가지는 특성으로서 1) 정체된 SAF, 2) SAF의 생성적 틀, 3) 가상적 SAF, 그리고 4) 새로운 정체성과 가치의 공간을 제시하였다. 이론적 논의 이후에는 이 LSAF개념을 우리나라의 촛불집회 사례에 적용하여, 촛불집회가 어떻게 그와 같은 네 가지 특성들을 나타내는지를 차례로 분석하였다. 이 논문은 LSAF가 가시적으로 드러나는 여러 집합적 사회현상들의 저변에 보편적으로 존재하는 것으로서, 사회현상을 보다 높은 해상도로 다층적으로 이해하기 위해 이에 대한 깊은 연구가 필요함을 주장한다.


This paper aims to improve the theory of strategic action fields (SAF) by proposing the concept of latent SAF and analyzing the case of candlelight demonstrations in South Korea. SAF is a theory that integrates social movement theories, new institutional theory, and other major sociological theories to provide a general, mesolevel theoretical framework to explain most collective behaviors. This study points out several limitations of this theory and contends that the concept of latent SAF (LSAF) allows us to solve some of the problems. Specifically, this paper suggests that LSAF can exist as or can have such characteristics as 1) SAF in abeyance, 2) generative frame for SAF, 3) virtual SAF, and 4) space for new identities and values. After theoretical discussions, the paper explains how the case of candlelight demonstrations in Korea exhibit the four kinds of aspects of LSAF.

KCI등재

5동북아 난민문제의 정치외교적 대응격차

저자 : 이신화 ( Shin-wha Le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역사학회 간행물 : 담론201 22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7-198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난민문제에 대응하는 동북아 국가들의 정책수립에 어떠한 요인이 작용하는가? 언제, 어떠한 조건 하에서 이들 국가들은 포용적, 방관적, 혹은 배타적 정책을 채택하여 '대응격차(response divide)'를 보이는가? 이와 같은 문제제기와 관련하여 난민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는 문제는 일국의 문제로 보는 시각에서 벗어나 지역 국가들 간 협력이 필요한 의제로 접근할 필요가 있으나, 동북아 차원에서는 함께 고민하고 해법을 모색하려는 학문적, 정책적 시도가 부재하다. 따라서 본 논문은 난민과 안보의 연계와 관련한 이론적, 실질적 쟁점을 바탕으로 한국, 일본, 중국의 난민정책을 난민수용의 역사, 현황, 정부입장 및 사회적 반응의 관점에서 논하고, 그동안 글로벌 이슈로 다루어지거나 개별국가 차원으로만 이루어져온 난민에 대한 동북아 국가들의 정책적 대응이 어떠한 공통점과 상이점을 갖는지 고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통해 동북아 지역차원에서의 난민문제가 어떠한 포괄적 문제를 초래할 수 있으며, 지역차원의 대응을 위한 협력거버넌스는 왜 필요한 것인지에 대해 가늠해 보고자 한다.


What factors affect Northeast Asian countries' policies in response to the refugee problem? When and under what conditions are these countries adopting integrative, passive, or rejective policies to reveal a political/diplomatic 'response divide'? In light of these questions, establishing and implementing the refugee policy needs to go beyond the individual country level and be addressed in the regional context where closer cooperation among regional countries is necessary. However, in the Northeast Asian region, there is no academic or policy attempt to seek solutions together. This paper thus discusses the refugee policy of Korea, Japan, and China from the viewpoint of the history of refugee acceptance, the status of the refugee problems, the position of the government, and the social response based on theoretical and practical issues related to the linkage of refugees and security. The objectiv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commonalities and differences between the Northeast Asian countries' policy responses to the refugees that have been made only at the individual national level. Through this, the paper intends to figure out what kind of comprehensive problems the refugee problems in the Northeast Asian region can bring about and why cooperation governance is needed for regional respons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성균관대학교 조선대학교
 109
 100
 73
 59
 35
  • 1 연세대학교 (109건)
  • 2 서울대학교 (100건)
  • 3 고려대학교 (73건)
  • 4 성균관대학교 (59건)
  • 5 조선대학교 (35건)
  • 6 경희대학교 (34건)
  • 7 이화여자대학교 (29건)
  • 8 숭실대학교 (29건)
  • 9 선문대학교 (29건)
  • 10 한국외국어대학교 (28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