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형사정책 update

Korean Journal of Criminology

  • : 한국형사정책학회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259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32권1호(2020) |수록논문 수 : 702
형사정책
32권1호(2020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자치경찰제 설계 모델 검토: 자치경찰의 수사를 중심으로

저자 : 황문규 ( Hwang Mungyu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3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자치경찰의 수사를 중심으로 자치경찰제 설계 모델에 대해 검토한다. 이를 위해 수사권조정, 지방자치제, 경찰의 운영(효율성 v. 민주성), 제주자치경찰제와 자치경찰제에 대해 살펴봄으로써 자치경찰제의 필요성과 자치경찰제 설계의 방향에 관한 시사점을 도출한다. 또한 국가경찰제의 유지 v. 분산, 수사권을 중심으로한 사무배분, 국가수사본부와의 관계, 민주적 통제장치 등을 검토하고, 이를 토대로 자치경찰 수사의 관점에서 합리적인 자치경찰제의 설계 모델을 제시한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the design model of the Local Police System. First of all, check why the Local Police System is needed, through review redesign of Investigation System, local government, the operation of the police (efficiency v. Democracy), and Jeju Local Police System. Several issues with the Local Police System, maintenance of the national police system v. Decentralization and democratic control systems are reviewed, and based on this, the direction of the autonomous police design model is derived. 
The local police system can be designed as a dualization model, a semi-unification model, and an eclectic model depending on whether the national police system is maintained. It should be taken into account that the local police system should disperse the bloated police force at the present time. Therefore, the dualization model and the model of the Police Reform Committee, which have little effect of dispersion, should be excluded. The semi-unification model and the eclectic model of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remain the subject of consideration. 
However, the level of political culture and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n Korea should be considered. At this point, if the local police have full powers of investigation, it must be concerned about whether they will be free from the influence of local political forces. In this regard, the semi-unification model should be left as the ultimate goal of the local police system. At this point, it is necessary to design a model that can be introduced, that is, a model of the autonomous decentralization committee.

KCI등재

2검·경 수사권 조정에 따른 국가수사본부 설립안 검토

저자 : 유주성 ( Yoo Ju-s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5-5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 1월 13일 「형사소송법」 과 「검찰청법」이 국회를 통과하여 새로운 수사체계가 전격 도입되었다. 법개정 내용 대해 경찰수사 책임성과 객관적 사후 통제가 확보됨으로써 인권보호를 제고하고, 검찰 지배적 구조에서 탈피하여 상호 견제와 협력을 하면서 국민지향 형사사법서비스를 펼쳐가는 문화를 형성하는 등 국민의 인권보호 및 편익증대의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평가가 있다. 반면, 국민에 대한 기본권 침해 가능성이 높은 경찰 수사활동의 자율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법개정이 이루어진 만큼, 그 자체로 경찰권 통제를 강화하여 수사권 남용이나 인권침해를 방지하는 차원의 개혁이라고 보기는 힘들다는 비판도 있다. 같은 관점에서, 경찰수사에 비해 더 통제받지 않는 검찰수사를 폐지하지 않고 유지하여 '수사와 기소 분리'라는 목적달성에 실패한 것이 개정 형사소송법의 한계로 지적되기도 한다. '수사권 조정'은 '수사와 기소 분리'를 위한 과도기적 입법으로서 의미를 가지는 만큼, 향후 수사체계 변화는 경찰개혁의 성패에 따라 성공과 지속 여부가 결정될 것이다. 변경된 수사체제에서 국가수사본부 도입을 통해 '일반경찰과 수사경찰을 분리'하여 경찰권을 분산하고 경찰수사의 중립성·공정성을 강화하고자 한다.제도 도입 및 운영 과정에서 그 취지를 충분히 살릴 수 있도록 관련 논의를 발전시켜 나가야 할 것이다. 본 논문은 경찰개혁의 관점에서 새로운 수사체계와 국가수사본부 도입안에 관해 검토한다.


On January 13, 2020, the Criminal Procedure Law and the Prosecutors' Office Act are amanded by the National Assembly, and a new investigation system was introduced in South Korea. And the evaluation on the revision of the law is divided. Anyway, this amendment has meaning as a transitional legislation to separate the investigation and prosecution. The future changes in the investigation system will depend on the success or failure of the police reform. Through the introduction of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in the revised investigation system, the government intends to “distribute the investigative police from the general police” to disperse the police force and strengthen the neutrality and fairness of the police investigation. In the process of introducing and operating the system, it is necessary to develop relevant discussions so that the purpose can be fully utilized. Therefore, this paper examines the new investigation system and the introduction of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from the viewpoint of police reform.

KCI등재

3수사권조정에 있어서 경찰의 송치·불송치 결정에 대한 몇 가지 문제점

저자 : 최호진 ( Choi Hoji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3-9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사와 기소는 분리되는 것이 헌법적 가치인 권력분립의 원칙에 부합한다. 권력분립을 구현할 경우에 단순히 기관의 분리를 의미하는 양적 접근만으로는 부족하다. 단순히 권력을 분리·분배하는 '수평적 권력분립'이 아니라, '견제와 균형'의 통제작용이 필수적인 '권력분립적 시스템'이 되어야 한다. 즉 국가권한이 하나의 기관에 집중되어 남용되지 않도록 국가기관간 상호 견제함으로써 '권력의 균형'을 이루는 것이 중요하다. 헌법적 가치의 관점에서 본다면 개정 형사소송법의 기본방향은 옳다. 경찰은 수사의 개시부터 진행·종결까지 그 수사결과에 대한 평가와 책임까지 부담하여 수사의 자율성과 책임이 높아져 책임수사의 원칙이 유지되어야 한다. 검사는 경찰수사에 대한 2차적 점검을 통하여 중립적 통제자 역할 및 공정하고 객관적인 기소권자의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 형사소송법은 기본적으로 경찰에게 1차적 수사종결권을 부여하고 검사에게 이에 대한 사후통제역할을 부여함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수사권조정에 있어서 세부적인 내용으로 들어가게 되면 아직 노출되지 않은 문제점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의 개시, 진행, 종결에 있어서 경찰과 검찰 양 기관의 권한분배가 적절하게 이루어지고 있는지, 이에 대하여 예상되는 문제점이 있는지를 검토해보았다. 수사의 개시에 있어서 경찰과 검찰의 수사경합의 문제, 경찰수사의 진행에 대한 검사의 통제장치, 경찰의 송치결정과 관련된 통제장치뿐만 아니라 특히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한 통제장치에 대하여 다양한 논의를 전개하였다. 경찰의 송치·불송치결정의 성격이 잠정적 처분이라는 점, 블송치 결정에 대해서 파생될 수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검사의 재수사요청에 대한 실효성 확보방안, 고소인의 의의신청과 관련하여 수사이의제도의 활용과 수사심사관제도의 확대, 수사심의위원회의 설치를 제안하였다. 수사에 있어서 보다 많은 자율성을 가지게 된 경찰은 이외에도 수사과정에서 인권옹호를 위한 다양한 제도와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Investigation and prosecution are in line with the principle of separation of powers in the constitutional system. When implementing a separation of powers, a quantitative approach that simply means separation of institutions is not enough. 
It should be not a “horizontal power separation” that simply separates and distributes power, but a “power separation system” that requires control of “check and balance”. In other words, it is important to achieve a “balance of power” by mutually restraining national authorities so that national authorities are not abused by being concentrated on one institution. From the point of view of constitutional value, the basic direction of the amended criminal law is correct. 
The police are responsible for evaluating and responsible for the results of the investigation, from the start of the investigation to the progress and termination of the investigation. The prosecution is expected to play the role of a neutral controller and a fair and objective prosecutor through a second inspection of the police investigation. 
Revised Criminal Procedure Act basically gives the police the primary right to terminate investigations and gives prosecutors the role of ex post control. However, if we go into the detail of the investigation, there seems to be a problem that has not yet been exposed. We investigated whether the authority distribution of the police and the prosecutors' authorities are properly conducted in the initiation, progress, and termination of the investigation, and whether there are any expected problems. During the investigation, various discussions were made on the issue of competition between the police and the prosecution, the prosecutor's control system for the police investigation, and the police's decision-making system. 
Deployed. The fact that the nature of the police's decision to send or refusal is a provisional disposition, as a way to solve the problems that can be derived from the decision to send a refusal, to secure the effectiveness of the prosecutor's request for re-investigation, and It was suggested to utilize the system, expand the investigative examiner system, and establish an investigative review committee. The police, which have become more autonomous in investigating, will have to prepare various systems and measures to defend human rights in the investigation process.

KCI등재

4경찰활동에 대한 외부기구의 통제: 평가 및 제언

저자 : 한민경 ( Han Min Ky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3-13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경찰활동에 대한 외부기구의 통제 필요성을 역설한 국내 선행연구들을 개관하고, 우리나라에서 경찰력 행사에 대한 외부적 통제가 어떻게 이루어져 왔는지를 실증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국가인권위원회 및 국민권익위원회 백서에 나타난 경찰관련 진정 및 민원처리 현황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국민권익위원회는 2006년부터 경찰옴부즈만 기능을 수행해 왔음에도 장기간 운영에 따른 노하우가 축적되었다거나 경찰에 대한 외부적 통제기구로서의 위상이 강화되었다고는 해석할 수 없는 상황으로 판단되었다. 한편, 국가인권위원회의 상담 및 진정 통계 분석결과는 경찰 외에도 검찰·교정 등 외부적 통제를 요하는 형사사법기관이 더 있음을 보인다.
아울러 우리나라를 포함한 OECD 35개국의 경찰활동의 책임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제도적 노력과 경향성을 살펴보면, 영국의 '독립 경찰민원 조사위원회'(Independent Office of Police Conduct), 그리고 OECD 국가 중 이를 각국의 상황에 맞게 받아들인 호주·노르웨이·스웨덴 등은 기관명에 '경찰'을 포함하고 있지만 통제 기능의 범위를 경찰만으로 한정하고 있지 않으며 기관의 역할과 권한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하여 왔다는 점이 확인된다. 이러한 검토를 바탕으로 경찰과 수사 영역을 중심으로 하되, 검찰·교정·특사경·사법기관까지 형사사법기관을 아우르고 국가인권위원회와 동등한 위상을 가지는 가칭 '형사사법위원회'를 설치할 것을 제언하였다.


In 2017, the National Police Reform Commission proposed the creation of a new civilian oversight institution as a way to prevent excessive use of coercive power by police. The article provides literature review that has stressed the need for independent oversight mechanism to control police activities; and an analysis of police-related petitions and appeals in the white papers of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and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to assess empirically how external control over abuse of police force has been achieved in Korea. According to the analysis results,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has little know-how for police oversight accumulated in the Commission; furthermore, its status as an external oversight mechanism of police has not been established, even though the Commission has been performing the function as police ombudsman since 2006. The analysis results on consultations and appeals reviewed by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indicate that there are more criminal judicial institutions that require democratic and independent oversight besides the police. 
The article, in addition, looks at institutional efforts and trends to ensure accountability and transparency in police activities in 35 OECD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Some OECD countries, such as Australia, Norway and Sweden, which have adopted the British police oversight mechanism, e.g. the Independent Office of Police Conduct, have not focused on the police solely, but have been expanding it to the complete context of the law enforcement system within a country. In this regard, the article suggests that the implementation of a tentatively named 'Criminal Justice Commission' should be considered in priority whose position is equivalent to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and whose jurisdiction covers the whole criminal justice proceedings and organizations including prosecution and correction authorities.

KCI등재

5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독립성 및 정치적 중립성 확보방안에 대한 검토

저자 : 박찬걸 ( Park Chan-geol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1-15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 2020. 7. 15.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의 주된 목적이 과거에는 고위공직자의 부정부패를 척결하기 위한 것이었다면 2020년 현재의 상황에서는 강력한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그 동안 수많은 검찰개혁의 방안이 제시되어 실제로 시행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검찰개혁이 완수되기는커녕 오히려 갈수록 그 필요성이 더욱 대두되는 형국에 이르렀다. 특히 야심차게 도입된 특별검사제도는 그 한시적 기능과 대상의 한정성 등 여러 가지 원인으로 말미암아 실패에 실패를 거듭하였고, 이는 보다 폭넓은 고위공직자범죄를 대상으로 상시적으로 수사를 할 수 있는 독립된 수사기관의 창설에 이르는 결과를 초래하였다. 그러므로 현재의 상황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여부에 대한 찬반 견해의 대립은 더 이상 소모적인 논쟁으로 치부될 것이므로, 향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합리적인 운영방안에 대한 논의로 초점이 맞추어질 것이 분명하다. 그렇다면 여기서 말하는 수사처의 '합리적인 운영방안'이란 과연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는가? 그리고 수사처의 합리적인 운영을 위하여 인적·물적 조직의 구성과 체계 전반을 관통해야 하는 이념은 무엇인가? 이러한 물음의 해답으로서 본고는 수사처 운영의 필수적인 전제를 직무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에서 찾고자 한다. 이에 따라 본고에서는 국회를 통과한 수사처법의 구체적인 내용을 크게 '조직의 구성'부분과 '직무'부분으로 나누어 독립성 및 정치적 중립성이라는 두 가지 관점에 입각하여 검토함으로써 현재의 수사처가 과연 설립취지에 어느 정도 부합하는지 여부를 판단해 봄과 동시에, 향후 운영과정에서 이에 보다 부합할 수 있는 세부적인 개선방안을 제시해 보고자 한다.


The 「Act on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will take effect from July 15, 2020. In the present situation of 2020, there is a huge difference in the way that the main purpose of establishment of a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was to fight against illegalities and corruption of high-ranking officials in the past, but it is now pushed ahead as part of strong reform of the prosecutors. Despite a number of plans for reform of the prosecutors had been suggested and actually enforced so far, reform of the prosecutors had not even come to close to accomplishment, and the necessity has come to the fore even more. Especially, the independent special prosecutor system which was adopted ambitiously repeated failure for various reasons such as temporary function, limitations on the subject etc., which led to the result of establishing an independent investigative agency capable of investigating a wide range of crimes by high-ranking officials on a permanent basis. 
For the reasons, conflict of pros and cons about establishment of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will be considered wasteful dispute in the present situation, so it is clear that the discussion will be focused on reasonable operating plan of the agency in the future. Then, what does 'reasonable operating plan' for investigative agency here stand for concretely? And is it possible to bring in the ideology of constituting human resources and materials of investigative agency and penetrating the overall system for rational operation of investigative agency? As an answer to the question, this manuscript intends to find essential premise for the operation of investigative agency in the independence of duty and political neutrality. From now on, this manuscript will make a judgment how much the present investigative agency accord with the purpose of its establishment and suggest a detailed improvement plan for the process of future operation to make it more suitable to its objectives by dividing details of the Act on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High-Ranking Officials' Corruption Investigation Agency that passed through Parliament largely into organization and duty of the agency from the two perspectives of independence of duty and political neutrality.

KCI등재

6개정 학교폭력예방법의 운영방향

저자 : 이정민 ( Jungmin Lee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9-19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0년 3월 1일부터 개정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이 시행되었다. 기존의 학교폭력에 무관용원칙(zero tolerence)의 부작용이 드러나게 되었다. 학교폭력에서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을 양분하고, 학교는 당사자가 아닌 판단자 역할을 하게 되었다. 학교폭력자치제도에 과도한 역할을 부여하여 과부하상태를 만들었다. 가해학생은 어떻게 책임질까가 아니라, 어떻게 살아남을까를 궁리하고 있다. 잘못을 부정하고, 잘못을 축소하고 정당화하는 방법을 배울 뿐이다.
본고는 지금까지 학교폭력예방법의 모순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개정 학교폭력예방법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학교폭력예방법의 상황을 통해 문제점을 분석하고, 정책실패 원인을 살펴본다. 교육지원청에서 이루어지는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가 제대로 역할을 하기 위한 운영방향을 제시하고, 학교장 자체해결제도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개정 학교폭력예방법은 학교 별로 설치되었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교육지원청의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로 바뀌게 되었고, 피해학생 및 그 보호자가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의 개최를 원하지 아니하는 경미한 경우이면서 ①2주 이상의 신체적·정신적 치료를 요하는 진단서를 발급받지 않은 경우, ②재산상 피해가 없거나 즉 각 복구된 경우, ③학교폭력이 지속적이지 않은 경우, ④학교폭력에 대한 신고, 진술, 자료제공 등에 대한 보복행위가 아닌 경우는 학교장 자체해결을 할 수 있게 개정되었다. 그리고 학교폭력대책심의위원회에서 가해학생에 대해 서면사과(제1호), 피해학생 및 신고·고발 학생의 접촉·협박·보복 금지(제2호), 교내봉사(3호) 조치를 받는 경우, 학교생활기록부 조건부 기재 유보대상이 된다. 학교폭력 정책에서 처벌은 수단이고, 회복(restorative justice)은 목표이다. 처벌이 회복을 달성하기 위해 가장 적절한 방법은 아니다. 처벌의 위협이 피해와 보상에 관한 진지한 소통을 불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악한 행위를 처벌하는 것에 대한 우리의 분노를 극복하여야만 회복이 가능하다. 깨어진 삶을 회복하고, 관계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가해자에게 처벌보다 타인에게 입힌 피해에 대한 반성과 책임 있는 행동을 이끌어 내야 한다. 이러한 회복에 관한 시스템은 학교폭력예방법 뿐만 아니라 학교안전법의 학교안전공제회 등을 통해 충분히 보장되어야 한다. 그리고 갈등의 조절은 학교교육을 통해 배워 나가야 한다.


School Violence Prevention and Management Law became effective since March 1, 2020. Previous zero tolerance principle for school violence resulted in many side effects dividing the aggressor students and victim students. Meanwhile schools just behaved as a decision maker rather than a party directly involved the school violence. As this self-government system for school violence was overloaded with its excessive role, the aggressor students were inclined to think about how to survive rather than how to undertake the responsibility. Moreover, the aggressor students just learned how to deny, minimize, and justify their faults. 
This purposes of this study are to analyze the inconsistency and problems of previous School violence Prevention Law, and to seek the ideal direction of Amended School Violence Prevention Law. From this individual analysis of school violence prevention law, we tried to find the reason of this policy failure. We also tried to provide ideal direction for proper role of the deliberation committee for school violence and to suggest a direction for principal-based self-solution system. 
Amended School Violence Prevention Law changed the individual autonomous committee of school violence to deliberative committee under the office of the education. Amended law permit the head of the school to solve the problem autonomously in the following four cases ; 1) Where a medical report certifying that at least two weeks are needed for physical or mental treatment has not been issues, 2) where there is no property damage or damage has been immediately recovered, 3) Where the school violence is not persistent, 4) Where it is not a retaliatory action against a report, statement, provision of data on the previous school violence. It can be a conditional deferral for writing if the deliberative committee request the assailant student for written apology, ban of contacting, threatening, or revenging the victim or applicant, or service in the campus. School violence could be either delinquency or crime. Delinquency should not be considered as crime in school violence. Punishment is one of the many methods and restorative justice is a goal in the policy of school violence prevention. As a threat to punish blocks a serious communication of damage and compensation, punishment is not most appropriate method for recovery. Recovery is solely possible by overcoming our anger against punishing the evil acts. To recover the broken life and relationship, self-reflection and responsible action for the damage to other people rather than punishment should be elicited. This recovery system should fully be guaranteed through both the school violence prevention law and school security mutual aid. Moreover, the school should teach the method of controlling the conflict.

KCI등재

7PCL-R과 KORAS-G를 활용한 재판 전 재범위험성 정보제공이 일반인의 유죄 편향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윤정 ( Lee Yoonjung ) , 조은경 ( Jo Eunky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3-22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판결전 조사에서 사이코패시 수준을 측정하는 PCL-R과 폭력 재범위험성을 측정하는 KORAS-G의 결과가 피고인에 대한 유죄 편향을 초래하는지를 실증적으로 확인하고, 이러한 편향이 두 검사 결과의 유형과 두드러진 PCL-R 하위요인특성에 따라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지 검증하였다. 본 연구는 대학생들 총 144명(남성47명, 여성 67명)을 대상으로 하여 2(위험성 평가결과; PCL-R(상)&KORAS-G(하) vs. PCL-R(하)&KORAS-G(상x2(두드러진 PCL-R 요인; 요인1-대인관계/정서 vs. 요인2-사회적 일탈행위) 참가자간 설계로 실시되었다. 연구 결과, 양 도구들은 모두 같은 정도로 유죄 편향을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피고인에게 PCL-R의 요인 2(사회적 일탈행위)보다 요인1(대인관계/정서)이 부각된 경우 더 강한 유죄 편향을 보였다. 특히, KORAS-G에 의한 위험 등급이 높고 피고인에게 PCL-R 요인1이 두드러진 경우에 유죄 편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재판 전 피고인에 대한 재범위험성 평가가 유죄 편향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일원적 공판구조 상 책임주의와 무죄추정의 원칙에 위반할 소지가 있다는 것을 지적하고, 타당한 도구와 적정한 시기에 의한 재범위험성 판단의 필요성을 논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whether or not pre-trial risk assessment results performed by PCL-R and KORAS-G cause conviction bias against defendant and particularly to scrutinize if this tendency varies depending on the risk levels and PCL-R subfactors. 114 college students(47 males, 67 females) participated in a 2(type of risk assessment result : PCL-R(high) - KORAS-G (low) vs. PCL-R(low) - KORAS-G(high) x 2(salient PCL-R factors; Factor1(interpersonal/affect) vs. Factor2(antisocial behavior)) between-subjects design experiment. As results, PCL-R and KORAS-G appeared to a render similar influence on the conviction tendency against a murder case defendant. Factor 1 of PCL-R compared to Factor 2 led more guilty judgment. When the risk level was high by KORAS-G and low by PCL-R, then Interpersonal/ Affective aspects(Factor1) had a stronger influence than Antisocial Behavior (Factor2) on guilty decision. This study showed that pre-trial risk assessment information cause conviction bias which is against the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The need for a proper risk assessment system in the Korean criminal justice procedure is discussed.

KCI등재

8통신사기피해환급법의 정보·명령입력죄의 구성요건적 의미와 한계

저자 : 윤동호 ( Yun Dong-h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3-24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보·명령입력죄의 신설 취지 내지 배경을 보면 입법자는 본래 형법의 사기죄나 컴퓨터등사용사기죄로 처벌하기 어려운 변종 보이스피싱행위를 처벌하기 위해 전기통신금융사기죄 또는 그 예비죄를 신설하려고 하였으나 전기통신금융사기를 구성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범죄가 신설된 것이고, 이 과정에서 오히려 그 법정형이 사기죄의 법정형보다 무겁게 설정된 것이다. 마치 폭행·협박에 의한 간음을 처벌하는 강간죄가 있는데, 강간죄의 처벌의 공백을 막기 위해서 강간죄보다 더 법정형이 무거운 강간목적의 폭행·협박죄를 신설한 것과 같다.
입법자의 의도와 다르게 또 목적범의 구조에 적합하지 않게 법정형도 체계에 맞지 않게 설정된 정보·명령입력죄는 폐지가 옳지만, 그대로 둔다면 관련규정의 개정을 통해서 구성요건적 한계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제2조 제2호의 전기통신금융사기의 취득객체에 재산상 이익 외에 재물도 추가하여 판례에 따를 경우 발생하는 처벌의 부당한 공백을 메울 필요가 있다. 피해자의 자금의 인출책도 정보·명령입력죄로 처벌할 필요가 있다면 전기통신금융사기 개념에 범인쪽계좌에 입금된 피해자의 자금을 인출하거나 송금·이체하는 행위도 포함시켜야 한다. 끝으로 처벌의 왜곡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보·명령입력죄의 법정형을 사기죄의 법정형보다 낮추어야 한다.


Any person that commits any of the followings for the purpose of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sha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with labor for not more than ten years or by a fine not exceeding 100 million won: 
1. Causing other persons to input data or instructions into computers or other information processing units; 
2. Inputting data or instructions into computers or other information processing units by using other persons' data he/she acquires. 
Article 15-2(1) of Special Act was legislated to punish variant voice phishing which cannot be punished for fraud crime or fraud crime using computers, etc. This provision doesn't prescribe that a person who committed an act of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is subject to punishment. So this crime should be called crime of inputting data or instructions for the purpose of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not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crime. 
This paper analyzes the crime of inputting data or instructions for the purpose of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and points out its problems. It is right to abolish this crime. But If maintenance is inevitable, revision is necessary. Property should be added to the term “telecommunications-based financial fraud” prescribed by Article 2(2) of Special Act. And The penalty for this crime of inputting data or instructions should be lower than the penalty for fraud crime.

KCI등재

9낙태죄 개정 시 고려사항 - 의료인의 권리를 중심으로 -

저자 : 심영주 ( Shim Young-joo ) , 이상한 ( Lee Sang-ha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45-27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그동안 낙태죄를 둘러싼 논의는 자기결정권과 생명권이라는 두 가지 권리의 대립 문제로 다루어져 왔다. 2012년 한차례의 합헌결정 이후 2019년 4월 형법상 낙태죄 규정에 대한 헌법불합치 결정이 내려졌다. 그 후속조치로 입법자는 2020년 12월 31일까지 관련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주로 논의가 되는 내용들은 그동안 낙태죄 처벌을 둘러싼 논쟁에서 쟁점이 되었던 기간제한, 상담방식도입, 경제적 사유 등 인정 여부에 관한 것이 주가 될 것이며, 이를 반영한 입법이 있게 될 것이다. 그런데 이를 통해 합법적인 낙태가능 범위가 넓어지게 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새로운 문제가 대두된다. 이른바 의료인의 '양심에 따른' 낙태수술 거부 권리(Conscientious Objection: CO) 인정 여부에 관한 것이다. 현행 의료법은 진료거부금지와 함께 위반 시 형사처벌 등의 제재를 규정하고 있기 때문에 낙태죄 관련 규정 개정 입법에서 이 부분에 대한 고려도 할 필요가 있다. 한국을 제외한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외국의 입법례를 보면 모두 CO를 인정하고 있는 한편 이를 무제한 인정하는 것이 아니라 한계를 설정하고 있다. 우리 법제에도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생명권 존중이라는 의료인의 양심에 입각한 낙태수술거부권과 임부의 자기결정권 및 건강권 등의 조화를 도모해야 할 것이다.


The debate over abortion has been dealt with as a matter of opposition between the two rights of self-determination and the right to life. After one constitutional decision in 2012, a constitutional disagreement on the abortion statute of the Penal Code was made in April 2019. As a follow-up, the legislator must amend the relevant regulations by 30 December 2020. However, the main content of discussion in this process will be on whether or not to recognize the time limit, the introduction of counseling methods, and the economic reasons that have been the issues in the debate over abortion punishment. This raises the possibility of widening the range of legal abortions and raises new issues. It is about whether a medical practitioner has the right to reject abortions (“according to conscience”). As the current medical law prohibits medical treatment and prohibits criminal punishment for violations, it is also necessary to consider this part in legislation revising the abortion crime. In the case of foreign legislation such as the UK, Germany, and France, except for Korea, all of them recognize CO and set limits rather than unlimited. Considering this, our legislation should also try to harmonize the right of refusal to perform abortions with the medical conscience of respecting the right to life,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and the right to health.

KCI등재

10이른바 '구조(救助)고문' 논쟁과 베카리아의 재해석

저자 : 조병선 ( Byung-sun Ch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3-29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ticking time bomb의 상황'과 같은 극단적인 상황에서 고문과 구별되는 압박적 수사기법이 허용될 것인지를 두고 기존의 범죄체계론적 논쟁을 넘어서 베카리아의 재조명과 함께 이스라엘의 'GSS사건'에 대한 1999년 판례에 대한 세계 각국의 학자들이 벌였던 논쟁을 소개하고 국제형법의 영역에서의 논쟁까지로 연구범위를 확대하였다. 계몽시대 18세기의 학자 베카리아(Beccaria)의 '범죄와 형벌(Dei delitti e delle Pene, 1764)'의 재조명을 통해 이른바 베카리아-설계도 속에서 고문과 압박적 수사기법을 구별하는 보다 깊은 논거를 찾고, 유럽인권재판소 등 국제형법의 경향에 따라서, 고문 그 자체의 절대성을 추구하는 국제형법의 경향으로부터 탈피하는 시도를 검토하였다.


In bezug auf sog. 'ticking bomb-Situation' hat dieser Beitrag den Forschungsobjekt bzw. -breich bis zu Entscheidung von Supreme Court of Israel zu dem sog. GSS Folter-Fall, der weltweit heftige Debatte über die Zulässigkeit der sog. robust Vernehmungsmethoden bzw. -techniken hervorgebracht hat, sowie den Bereich des Internationalen Strafrechts verbreitet. Um noch tiefende Begründungen zu machen, hat der Beitrag auch die neuere Debatte über Beccarias 'Von den Delikten und den Strafen' eingeführt. Als Schlußwort hat dieser Beitrag, nach den modernen Tendenzen von Entscheidungen von Europäischen Gerichtshof für Menschenrechte, die von Folter als selbst, mistreatment und ordinarz treatment, in Betrachtung von Supreme Court of Israel, Public Committee Against Torture v. Israel, Judgment of 6 Sept 1999, den Grundsatz des absoluten Folterverbotes relativiert. Danaben hat dieser Beitrag einen methodischen Sinn, dass die Strafrechtsdogmatik unter dem Schema von Kriminalpolitik noch stabiler den Wurzel auf den Boden schlagen könnt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69
 64
 45
 30
 27
  • 1 연세대학교 (69건)
  • 2 서울대학교 (64건)
  • 3 고려대학교 (45건)
  • 4 한국외국어대학교 (30건)
  • 5 이화여자대학교 (27건)
  • 6 육군3사관학교 (25건)
  • 7 경희대학교 (22건)
  • 8 중앙대학교(서울) (21건)
  • 9 광주보건대학교 (21건)
  • 10 성균관대학교 (19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