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국제비교한국학회>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update

  • : 국제비교한국학회
  • : 어문학분야  >  기타제어문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1226-225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26권3호(2018) |수록논문 수 : 597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3호(2018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국과 프랑스의 실험적 소설

저자 : 줄리파고 ( Julie Fagot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5-3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프랑스문학과 한국문학 사이의 몇몇 유사성을 탐구하고자 한다. 그 출발점으로 우리는 제2차 세계대전 즈음 프랑스에서 탄생한 누보로망을 살펴본다. 알랭 로브 그리예, 나탈리 사로트 그리고 사무엘 베케트가 세계적으로 알려진 그 대표작가들이다.
그들의 특징은 소설의 전통적 특성들을 무시하고 실험적 소설들을 창작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는 점이다. 주관성, 소설의 파괴, 언어에 대한 문제의식 등을 논할 수 있다. 독자는 열정적인 독서에 빠질 수 있겠지만 그 독서는 어느 정도 어렵기도 하다. 텍스트와 이야기는 구멍이 나 있고 여러 가지 해석이 가능하며 인물들은 어두우면서도 보편적인 실존적 사유에 사로잡혀 있다.
누보로망 작가들을 1953년 한국에서 태어난 이인성과 비교할 수 있다. 그의 작품세 편만이 프랑스어로 번역됐지만 그 세 편만으로도 프랑스 독자, 나아가 프랑스문학 전문가들이 이 작가의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 데에 충분하다. 인물들의 심리가 매혹적일 만큼 끈질기게 탐구되어 인물들이 살고 있는 물리적 세계가 마치 존재하지 않는 것 같거나 흐려진다. 독자는 진정한 조사자가 되어 아무것도 확신하지 못한 채소설이 던지는 질문들, 즉 누가? 무엇을? 어디에서?와 같은 질문들에 답을 한다.
언어의 문제는 이인성 작품들의 중심인데 이 질문들은 실험과 유희뿐 아니라 언어가 실패에 처할 때 낙심의 주변을 맴돈다. 이런 의미에서 울리포 운동(잠재적 문학작업실)은 즉각적으로 이인성의 언어 실험(언어 유희, 구두점 유희, 적확한 단어 탐색 등)에 비교되며 동시에 또 다른 작가, 좀 더 젊은 세대인 한유주의 언어 실험에도 비교된다. 한유주 역시 전통적이고 온전한 소설 쓰기를 거부하며 언어에, 단어들이 지니는 '구멍들'에, 단어들의 불완전성에 연결되는 자신의 질문들을 독자들이 느끼게 하는 것을 선호한다.
내가 생각하는 것, 내가 말하고자 하는 것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단어를 어떻게 찾을 것인가? 정확하면서도 아름다운 단어를. 한유주와 울리포의 연관성은 시를 출판하기 위해 한유주가 운영하는 출판사의 이름이 '울리포 프레스'라는 점을 보더라도 깊다고 하겠다. 한유주의 소설 _불가능한 동화_는 유일하게 프랑스어로 번역된 그녀의 작품인데 이 작품은 언어에 관한 이런 질문들을 가지고 놀며 우리를 둘러싼 세계의 모순성과 잔인성 또한 보여준다. 이 작품은 어른들이 아이들을 (육체적, 정신적으로) 파괴하고 방임하는 것에 대해 말하고 있다.


Cet article est ecrit dans le but d'etudier certaines ressemblances entre la litterature francaise et la litterature coreenne. Nous prenons pour point de depart le nouveau roman, mouvement litteraire qui a vu le jour en France aux environs de la seconde guerre mondiale. Alain Robbe Grillet, Nathalie Sarraute, et Samuel Beckett en sont les representants mondialement connus. 
Leur particularite est qu'ils laissent tomber les caracteristiques traditionnelles du roman et s'attachent a ecrire des romans experimentaux. Nous parlons alors de subjectivite, de destruction du roman, de questions sur le langage.
Le lecteur, quant a lui est emporte dans une lecture passionnante mais quelque peu difficile. Le texte et l'histoire sont troues et laisses a diverses interpretations possibles, les personnages sujets a des reflexions existentielles sombres mais universelles. 
Nous rapprochons les nouveaux romanciers avec l'ecrivain coreen ne en 1953, Yi In Seong. Trois de ses romans seulement sont traduits en francais, mais ils suffisent a un lecteur francais pour comprendre le monde de cet ecrivain, par ailleurs specialiste de la litterature francaise. La psychologie de ses personnages est creusee avec une persistance fascinante qui rend le monde physique dans lequel vivent les personnages comme inexistant, flou. Le lecteur se transforme en veritable enqueteur pour repondre aux questions du roman, a savoir, ≪ qui ? ≫ ≪ quoi ? ≫, ≪ ou ? ≫ , sans n'etre jamais sur de rien.
Les questions du langage sont centrales dans les oeuvres de Yi In Seong, elles tournent autour de l'experimentation, du jeu mais aussi de la frustration lorsque le langage est soumis a l'echec. En ce sens, Le mouvement de l'Oulipo (ouvroir de litterature potentielle) est vite identifie comme une inspiration en ce qui concerne les experimentations langagieres (jeux de mots, jeux de ponctuation, recherche du mot exact, etc) de Yi In Seong, mais aussi d'une autre ecrivain, d'une generation de moins, Han Yoo Ju. Elle aussi refuse d'ecrire un roman traditionnel, complet et prefere faire sentir aux lecteurs ses questions liees au langage, aux ≪ trous ≫ que comportent les mots, a savoir leurs insuffisances.
Comment trouver le mot parfait exprimant ce que je pense, ce que je voudrais dire ? Le mot a la fois exact et esthetique ? Son lien avec l'Oulipo se poursuit meme jusqu'au nom de sa maison d'edition , cree pour publier de la poesie, nommee Oulipo Press. Son roman ≪ un conte de fee impossible ≫, le seul encore a avoir ete traduit en francais, joue avec ces questions sur le langage, tout en montrant l'absurdite et la cruaute du monde qui nous entoure. Celui-ci parle de destruction (physique, morale) de delitement et d'abandon des enfants par les adultes.

KCI등재

2흔들림에 대한 분석 이승우의 『한낮의 시선』에 대하여

저자 : 장-클로드드크레센조 ( Jean-claude De Crescenzo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33-73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2015년 프랑스에서 출간된 이승우의 장편 『한낮의 시선』에 대한 분석으로, 역시 프랑스에서 출간된 작가의 다른 작품들에까지 시선을 확장하였다. 우리는 '아버지는 없을 수 없다'는 심리학과 교수의 한 마디에 흔들리기 시작하는 나이 서른의, 아버지를 모르고 살아온 한 청년의 의식 속에 뒤늦게 출몰한 물음에서 파생하고 있는 흔들림에 주목하였다. 특히, 감추어졌던 사실의 '폭로'와 청년 작가가 종종 끌려가는 일련의 무의식적 행동이 야기하는 혼란에 대해 꿈과 상징의 분석을 통해 접근하였다.


Dans cet article, nous procedons a une analyse du roman Le Regard de midi, de l'auteur Lee Seung-u, paru en France en 2015, analyse que nous mettons en regard des autres livres de l'auteur, tous parus en France. Cette analyse porte sur l'ebranlement que cause une question surgie tardivement dans la conscience d'un jeune homme de 30 ans, orphelin de pere, quand il decouvre, suggere par un psychologue, qu'il est impossible de ne pas avoir de pere. L'article se propose d'evoquer au travers de l'analyse des reves et des symboles les remous provoques par cette revelation et l'action consecutive que va mener le jeune homme, le plus souvent dictee de facon inconsciente.

KCI등재

3하이쿠가 3행 시로 되었을 때 : 20세기 초 프랑스의 하이쿠 수용

저자 : 마키코쓰시야-마탈롱 ( Makiko Tsuchiya-matalon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5-124 (5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하이쿠는 일본에서 발원한 하나의 시형식으로, 오늘날 프랑스에서는 거개 5, 7, 5음절로 된 3행의 구성형식으로 알려져 있다. 그렇지만 일본에서는 활자화된 도서에서 전통적인 하이쿠는 대부분 위에서 아래로 읽는 한 행짜리 수직의 형태로 제시된다. 그런데 프랑스에서 하이쿠 창작과 번역은 공히 거개가 3행으로 제시된다. 이런 형식은 언제 확정된 것인가? 그리고 다른 형식의 제시는 없는가? 왜, 어떻게 하이쿠는 3행으로 된 단시로 정착했던가?
우리는 하이쿠에 대한 초기 번역들을 다시 살펴봄으로써 클로드 외젠 메트르(Claude Eugene Maitre)가 한 작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게 될 것이다. 그는 1903년 「프랑스극동학교 보고서(le Bulletin de l'Ecole Francaise d'Extreme-Orient)」에서 바실 할 챔벌레인(Basil Hall Chamberlain)의 논문 「바쇼와 일본의 시적 경구(Basho and the Japanese poetical epigram)」(1902)를 소개했는데, 이것이 하이쿠에 대한 최초의 비중있는 연구이다. 챔벌레인은 하이쿠를 경구의 형태로 번역하였는데, C. E. 메트르는 3행으로 된 번역 한 편을 선택했다. 최초의 프랑스어 번역자인 폴 루이 쿠슈(Paul Louis Couchoud)도 같은 방식으로 번역한다. 우리는 이런 형식의 번역을 그 이전에 행해졌던 다른 번역들과 비교해 볼 텐데, 다른 번역들이란 B. H. 챔버레인과 조지 애스톤(George Aston)의 영어 번역과 레옹 드 로스니(Leon de Rosny)와 쥬디트 고티에(Judith Gauthier)가 19세기 말에 프랑스 독자들에게 소개했던 와카(waka)의 번역을 가리킨다. 와카는 하이쿠에 비해 더 오래되고 더 귀족적인 시 형식이다.
우리는 또한 하이쿠 창작 실기가 최초의 번역이 출현한 시기와 거의 동시에 있었다는 점을 강조한다. P. L. 쿠슈 그 자신이 하이쿠를 창작했고, 작시법을 친구들에게 전했기 때문에, 그가 번역한 형태가 프랑스 하이쿠 작법, 즉 자유 운율 3행으로 된 1편의 시 형식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쿠슈 덕택에 20세기 초반에 몇몇 프랑스 하이쿠 창작자가 태어난다. 훗날 NRF(Nouvelle Revue Francaise, 누벨 르뷔 프랑세즈)의 편집주간이 될 장 폴앙(Jean Paulhan)은 이 단형의 시에 관심을 가져서 1920년 NRF 한 호를 하이쿠 특집으로 잡는다. 우리는 P. L. 큐슈와 폴 엘뤼아르(Paul Eluard)의 하이쿠 몇 편, 그리고 폴 클로델(Paul Claudel)의 세 편의 하이쿠를 검토함으로써 간결성 외에 하이쿠의 본질적 특성이 무엇인가를 골똘히 살펴보려 한다. 
마지막으로 하이쿠의 3행 번역형이 가진 장점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다른 시도들이 있을 수 있으리라는 것, 즉 하이쿠의 시적 깊이에 도달하기 위해 다른 방식의 번역적 접근이 가능하며 희망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


Le haiku est une forme poetique originaire du Japon, connue aujourd'hui en France sous la forme d'une composition en trois lignes de cinq, sept et cinq syllabes environ. Cependant, au Japon, dans un livre imprime en typographie, le haiku traditionnel est presente la plupart du temps en une seule ligne verticale, qui se lit du haut vers le bas. Or non seulement les creations mais aussi les traductions de haikus en France sont presque toujours presentees en trois lignes. A quel moment la presentation du haiku s'est-elle fixee ainsi et n'existe-il pas d'autres formes de presentation? Pourquoi et comment le haiku devient-il une pratique d'ecriture de courts poemes en trois vers?
En revisitant les premieres traductions de haikus, nous insisterons sur l'importance du travail de Claude Eugene Maitre qui commente en 1903, dans le Bulletin de l'Ecole Francaise d'Extreme-Orient, l'etude de Basil Hall Chamberlain, ≪ Basho and the Japanese poetical epigram ≫ publie en 1902 : c'est la premiere etude d'importance sur le haiku. Alors que B. H. Chamberlain traduits les haikus sous la forme d'epigrammes, C. E. Maitre choisit une traduction en trois vers. Paul Louis Couchoud, premier traducteur des haikus en francais, traduit de la meme facon. Nous comparons ce style de traduction a d'autres traductions qui ont ete realisees avant celle de C. E. Maitre et de P. L. Couchoud : les traductions anglaises de B. H. Chamberlain et de George Aston et la traduction du waka, forme poetique plus ancienne et plus aristocratique, qui avait ete presentee au lecteur francais a la fin du XIXeme siecle par Leon de Rosny et Judith Gauthier.
Nous soulignons egalement que l'introduction de la pratique de la composition des haikus est quasi simultanee de l'apparition des premieres traductions. Puisque P. L. Couchoud lui-meme compose des haikus et que c'est lui qui transmet a ses amis cette pratique, la maniere dont il traduit le haiku devient la forme de la composition du haiku francais c'est-a-dire un poeme en trois vers libres. Grace a P. L. Couchoud nait quelques faiseurs du haiku francais au debut du XXeme siecle. Jean Paulhan, futur redacteur en chef de la NRF s'interesse a cette forme breve et en 1920 il consacre un numero de la revue au haikai. En visitant quelques haikus de P. L. Couchoud et de Paul Eluard ainsi que trois poemes courts de Paul Claudel, nous voudrions nous pencher sur ce qui est l'essentiel du haiku, au-dela de sa brievete.
Enfin, malgre l'avantage de la forme de la traduction du haiku en trois vers, nous pensons qu'il est souhaitable qu'il puisse y avoir d'autres tentatives, d'autres approches de la traduction, afin d'atteindre la profondeur poetique du haiku.

KCI등재

4이광수의 시베리아 망명지 경험과 기억하기의 역사성과 정치학

저자 : 차혜영 ( Cha Hyeyoung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7-172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14년 이광수의 대륙(상하이, 목릉, 블라디보스토크, 치타) 체류 경험을, 긴 시간이 지난 후 그 경험을 기억하고 다시 쓰는 역사적·정치적 맥락을 시기적으로 구분해서 연구했다.
왜 어떤 방식으로, 원체험인 대륙 체험을 고백하는가· 어떤 방향으로 서사화하는가· 어떤 방향으로 과거사를 처리하며 미래 방향을 모색하는가·라는 관점에서, 이광수의 '대륙 체험'의 기억하기와 서사화를 살펴보았다. 이는 이광수 문학연구에서, '대륙 체험의 장소=공간인식', '체험의 고백=자서전적 글쓰기'로 이원화된 연구 경향을, '기억하기의 역사성의 실체와 의미'를 묻는 연구로 전환하고자 한 것이다.
논의를 통해 본고는 그의 1914년 망명지 대륙 체험은 다음 세 가지의 역사적 전환 시기에 기억-서술되었음을 밝혔다. ①1925년 「민족적 경륜」이 보여준 친일 자치론자라고 공격받던 시기, ②1937년 동우회 탄압이 야기한 부르주아 민족주의 운동의 좌절의 배경하에, 이광수 자신의 민족운동자도자로서의 체념과 황국신민 신봉자로 다시 태어나는 전환의 시기, ③1948년 분단의 확정과 단독정부 수립기, 반민족 친일파라는 오명에서 반공민족주의 지도자로 전환하는 시기이다.
이 과정에서 1914년 해외 독립운동 근거지의 망명독립지사들에 대해서는 당파적 분열에 열중하는 무능한 지도자들이라는 인식이 일관되게 나타났다. 한편 '과거 체험의 사실성' 및 '고백의 진정성'이라는 기제를 통해, 그리고 각 시기마다의 새로운 에피소드의 창출을 통해, 해외 망명지 조선인 동포 및 조선민족의 미래에 대한 조망을 변경했다. 그리고 이 해외 조선인 동포를 보는 각 시기별 시선 변경은, 사실은 식민지 조선의 통치체제의 변화, 조선 내 민족의 생존과 미래에 대한 당시 이광수의 입장과 긴밀히 연동되어있었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periodically studied the experiences of Lee Kwangsu in the continent (Shanghai, Moorung, Vladivostok, Cheetah) in 1914, and the historical·political context in which he remembered and rewritten the experience after a long period of time. 
Why, in what way, is it confessing the experience of the continental experience· How did he handle past history and look for future directions· From the point of view, I examined the memory and narrative of Lee Kwang-soo's 'continental experience'. In the Lee Kwang-soo literature study, the study tries to convert the research tendency that has been diverted to “the place of continental experience = space recognition” and “the confession of experience = autobiographical writing”.
Through this discussion, I found that his 1914 experience of the Asiatic Continent was remembered during the following three historical transition periods: 1) the period when the “national economic dispatch” demonstrated by the “national economic dispatch” in 1925, 2) the background of the frustration of the bourgeois nationalist movement caused by the suppression of the 1937 dong-woo society, and the rebirth as 'pro-Japan collaborator' of Lee Kwang- The timing of the transition, and 3) the transition from the stigma of the division of 1948 to the establishment of a sovereign government and 'anti-national pro-Japanese' tactics to 'anti-communism nationalist leaders'.
In this process, it was consistently perceived by 1914 as the incompetent leaders who were enthusiastic about partisan division in the exiled independence crusaders of the overseas independence movement base.
Lee Kwang Soo changed the view on the future of Korean refugee Koreans and the Korean people through the mechanism of 'reality of past experience' and 'authenticity of confession', and by creating new episodes for each period.

KCI등재

5김수영의 연극 시대, 그리고 예이츠 이후 동경, 길림, 서울의 상처와 식민지 넘어서기

저자 : 박수연 ( Park Sooyeon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75-20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김수영의 연극 시대와 그 영향을 살펴보려는 것이다. 중심 내용은 김수영의 일본 유학 시절, 중국 이주 시절 그리고 1964년 예이츠를 번역한 이후에 전개된 김수영의 문학적 내용이다. 김수영은 일본에서 연극 공부를 시작했다. 중국 길림으로 이주한 후에는 직접 연극 배우로 활동하기도 했다. 그 1944년 이후의 연극은 당시의 시국과 연결된 국민연극일 가능성이 높다. 김수영이 이 연극 경험 때문에 가지게 되었던 정신적 상처는 상당히 크고 깊은 것이었다. 그의 여러 작품을 통해 그 상처의 영향이 얼핏 드러나는데, 그 상처를 극복하는 계기는 1964년의 역사적 경험이다. 그는 그 1964년 이후 문학적으로는 민족과 역사를 탐구하기 시작한다. 근대성과 반독재의 세계를 추구하던 시인이 반외세의 문제를 탐구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여기에는 현실적으로는 1964년의 한일회담 반대 운동이 끼친 영향이 있고, 문학적으로는 예이츠의 민족주의적이고 연극에 관련된 작품번역이 끼친 영향이 있다. 1964년의 의미가 김수영 문학과 관련하여 새롭게 분석되어야 하는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Kim Soo-young's theater era and its influence. The main contents are Kim Soo-young's literary content that developed during the period of studying in Japan, during the Chinese emigration, and after translating Yeats in 1964. Kim started studying theater in Japan. After moving to Jilin, China, he acted directly as a theater actor. Since the play is after 1944, it is likely to be a national theater connected with the situation of that time. The psychological wounds that Kim had due to this theatrical experience were quite large and deep. Through his various works, the influence of the wound is revealed at a glance, and the opportunity to overcome the trauma is the historical experience of 1964. Since 1964 he has begun to explore literature of the nationality and history. The poet, who was pursuing the world of modernity and anti-dictatorship, began to explore the problem of anti- imperialism. In actuality, this is influenced by the 1964' opposition to the Korea-Japan talks, and literally, it is the influence of Yeats's nationalism and the translation of Yeats's works. The meaning of 1964 should be newly analyzed in relation to Kim Soo-young's literature.

KCI등재

6김영태 시의 이미지 형상화 방법 연구 : 면·선·점의 기하학적 도상을 중심으로

저자 : 윤선영 ( Yoon Sunyoung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03-23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영태 시에서 점·선·면의 기하학적 도상은 그 자체 이미지로 제시되는 한편으로 다른 이미지들을 형상화하고 시적 공간을 구축하는 조형요소로 기능한다. 김영태의 시는 시적 대상을 기하학적 도상을 통해 묘사하면서 형상의 차원을 지워나가는 동시에, 차원이 제거된 형상을 다시 기하학적 도상을 통해 구축하고 그려나가는 역설적인 묘사 방법론을 보여준다.
김영태의 시에서 3차원 세계는 2차원 평면으로 구성된 것처럼 묘사된다. '면'의 도상은 종이 평면으로 구체화되며 풍경과 사물, 존재를 형상화한다. 김영태의 시는 면을 통해 세계를 오려진 종이들로 재구성한 가상적 공간으로 제시하거나, 풍경의 일부를 분절하여 종이 평면으로 인지하는 시선을 통해 3차원과 2차원이 공존하는 이질 적인 풍경을 창출한다. 실재를 구성된 가상처럼 형상화하는 방식에 의해, 세계는 극 무대 속 가상의 공간처럼 낯설게 제시된다. 이러한 세계 속의 존재 역시 종이 평면으로 형상화되며, 접히거나 펼쳐지는 양태를 보여준다. 존재들은 종이로 구성된 세계속에서 배역을 맡는다고 가정되며, 가상의 역할로 자신의 실존을 대체하여 표상한다. 이는 실재와 가상이 전도된 채 연극 무대의 배경처럼 제시되는 세계 속에서, 가상의 실존을 구축하고자 하는 주체의 미적 대응방식이다. 화자는 종이 평면으로 축소된 실존에의 물음에 대한 답으로, 자신의 가상적 실존조차 눈에 띄지 않은 배역으로 표상하는 축소된 자아관을 보여준다.
세계의 일부를 2차원으로 인지하는 김영태의 시에서 대상에 대한 묘사는 입체감보다는 윤곽에 치중되어 있다. 김영태 시의 '선'은 형상 간의 경계를 구별 짓는 윤곽으로 기능하여 형상을 규정하는 동시에, 형상의 경계를 희미하게 만드는 흐릿한 윤곽으로 제시되어 형상의 불분명함을 강조하는 역할을 한다. 윤곽으로 한정할 수 없는 무형을 묘사하기 위해 화자는 역으로 형상의 윤곽을 소거해가거나 유형의 윤곽을 본뜨는 방식을 취한다. 전자의 묘사 방식은 흔들리는 선, 흐릿한 선을 통해 제시된다. 화자는 흐릿한 선으로 형상의 경계를 무화하는 방법을 통해, 묘사된 형상이 형태로부터 자유로워지며 무형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포착한다. 이를 통해 유형과 무형으로 구분되지 않는 이미지를 창조하여, 현전과 부재, 현존과 소멸이 구별 불가능하다는 인식을 보여준다. 후자의 방법은 유형의 윤곽을 통해 무형의 윤곽을 유추하여 간접적으로 묘사하는 방식이다. 유형과 무형의 경계를 이루는 선이 유형의 윤곽인 동시에 무형의 윤곽으로 기능하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김영태 시의 여백은 단순히 빈 곳이 아니라, 유형의 윤곽에 의해 암시되고 형상화되는 잠재적 형상으로서의 무형이 존재하는 공간이 된다.
'점'을 통한 묘사는 대상을 극도로 단순화하고 추상화하는 방식을 보여준다. 김영태 시의 점은 대상의 형태가 발생하는 순간과 소멸하는 순간을 표상하는 역할을 한다. 화폭 위에 그려지는 형상이 점에서 비롯되는 것처럼, 형상이 발생하는 순간이 점으로 표상된다. 김영태의 시는 형상이 소멸한 후에도 흔적으로 남아있는 잔상을 포착하여, 점의 도상을 통해 대상의 '부재'를 형상화한다. 점은 형상의 부재와 현전을 동시에 가리키는 표상으로 기능하며, 김영태 시에서 사라진 형상이 무(無)로 귀결되지 않고 유령적 형상으로 묘사됨을 보여준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reveal how the images which accompany Kim Young-tae's poetry are shaped through the geometric and diagrammatic alignment of dots, lines, and planes, which results in their aesthetic effects. Kim Young-tae creates pictorial abstractions of the scenery he depicts in his poetry, and makes simplified objects. Kim's poetry cognizes a part of the landscape in two dimensions, and his diagrams of dots, lines, and planes serve as the most suitable pictorial form through which to depict the three-dimensional world as a two-dimensional flat image. Beyond their function of constituting simple diagrams based on the description of landscapes, dot, line, and plane are important in that they show the poet's cognitive attitude toward being and the world.
In Kim's poetry, the three-dimensional world is described as being composed of two-dimensional planes. His 'plane' diagrams are comprised of paper planes, and represent the landscape, objects, and existence. In them, the world is shaped into an artificial space, which is reconstructed with pieces of cut paper which are attached at their planes. Through his conceptualization of parts of the landscape as paper planes, Kim creates a heterogeneous landscape where three-dimensional and two-dimensional realities coexist. Through this method of portraying reality as virtually constructed, the poles of reality and the virtual are reversed and the world is made unfamiliar, like the background of a stage set. Being in the world is likened to the attributes of a paper plane, as it appears the features of folding or unfolding. It can also be argued that in the poetry of Kim Young-tae, entities play virtual roles in a world constructed of paper. This facet of Kim's work shows the aesthetic response of the individual trying to build an existence that is virtual in a world that is artificially reconstructed, like the tableau of a stage. 
The poetry of Kim Young-tae is more concerned with the outline of the subject than with its three-dimensional portrayal. The 'line' defines the shape. At the same time, the 'line' takes the form of a blurred contour that obscures the boundary of the shape, thus highlighting the latter's ambiguity. Meanwhile, in order to describe an intangible or obscure figure that cannot be outlined, the speaker either blears the contours of the figure or draws by tracing of the shape. Kim demonstrates the perception that it is impossible to distinguish between concrete and intangible figure, in doing so removing the boundary between delineable type and intangible type. Through the method of image-making that defines boundaries through form, poem's spaces do not simply encompass empty spaces, but rather phonetic shapes that are implied and given form by the outlines of shape.
Images formed through 'dots' employ extremely simplified imaging methods by erasing specific details of the object. In addition, dots represent the moment when the shape of the object comes about, or vice versa. The dot functions as vanishing point and represents the object's absence. In addition, Kim's poetry detects the images which remain after shapes disappear, and this residue is expressed through dot diagrams. In this way, the missing shape does not end in nothing, but is portrayed as a ghost.

KCI등재

7시와 정체공능(整體功能)의 미학 : 박목월의 「나그네」와 「윤사월」을 중심으로

저자 : 이재복 ( Lee Jaebok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1-27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박목월에게 자연은 시인으로서의 정체성뿐만 아니라 그의 시의 성격을 규정짓는 중요한 덕목이다. 이런 맥락에서 목월의 자연은 '시인의 개인적인 이상과 상상이 만들어낸, 자연과의 합일이라는 전통적인 자연과는 다른 새로운 자연'까지 포괄하는 것으로 이해되어 왔다. 하지만 목월의 자연이 개인적인 이상의 산물이라는 해석은 하나의 실체로서의 자연을 넘어 허공으로서의 자연, 다시 말하면 정체공능으로서의 자연을 인식하지 못한 차원에서 내려진 해석이라고 할 수 있다.
목월의 「나그네」와 「윤사월」이 드러내는 자연은 이 정체공능으로서의 자연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이로 인해 그의 시의 자연은 '이상적'이고 '초월적'인 성격을 띠게 된다. 하지만 여기에서의 이상과 초월은 우주 전체 혹은 전체로서의 우주로부터 분리된 상태에서 인간의 이성이 만들어낸 실체 차원의 세계와는 다른 것이다. 정체공능의 차원에서 보면 이러한 실체 차원의 세계는 일종의 도구적인 것에 불과하다. 서구의 실체론에 입각해 자연이나 우주를 이해하고 해석해온 사람이면 누구나 이런 식의 규정을 손쉽게 내릴 수 있으리라고 본다. 정체공능으로서의 자연이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의 사상, 철학, 문화, 예술 등에 일정한 토대로 작용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그것과의 단절과 망각 위에서 자연이나 우주를 해석해 왔다는 것은 어쩌면 그 역사가 왜곡과 오류의 역사일 수도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이 망각은 자연을 중요한 존재 기반으로 하는 시의 경우와 깊은 연관이 있다. 우리가 망각한 정체공능으로서의 자연에 대한 발견은 곧 시에 대한 새로운 발견이 될 것이다. 한국,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에서의 시는 자연에 은폐된 도(道)의 현현으로 볼 수 있다. 자연이 도구나 대상이 아니라 인간의 의식과 삶 그리고 제도에 기본적인 공능으로 작용하면서 그것이 은폐하고 있는 미묘하고 신비한 세계를 하나의 양식을 통해 구현한 것이 바로 시인 것이다. 시에 대한 이러한 생각은 천지인이 분리되어 있지 않고 그것이 정체공능의 세계 내에 있다는 것을 잘 말해준다. 인간의 성품, 감정 그리고 사상까지도 모두 천지 혹은 우주(자연)의 법을 본받고 또 승순(承順)하는 과정에서 생겨나고 만들어진다는 것은 정체공능을 통한 새로운 시적 지평의 가능성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The nature is the important virtue as well as the identity to prescribe the characteristic of Park Mok-Wol's poetry. Along this his nature was understood in that the poet's individual ideal and imagination made the nature and it is the new one including unity with the nature. But it is not perfect to consider that his nature is individual product. It is to be considered that the nature is Jeongchegongneung in some space not just as substance.
His poems, “Traveler”, and “the Second April” are based on the nature as Jeongchegongneung. Therefore his nature has the ideal and transcendental character. But the ideal and transcend are different from the substantial world made by human rationality in the state separated with the whole world. The substantial world is just kind of a tool in the level of Jeongchegongneung. Those who have understood and interpreted nature and space within the Western substantialism could have prescribed like this easily. Although the nature as Jeongchegongneung has worked as the definite base on the thought, philosophy, culture and arts in the northeast Asia such as Korea, China and Japan, the nature and space has been interpreted, being cut off and forgotten. It tells us the history could have been distorted.
The oblivion is related with the poems based on the nature. The findings on the nature as Jeongchegongneung forgotten will be the new findings on the poetry. The poetry of the northeast Asia such as Korea, China and Japan is the evidence of Tao hidden by the nature. As the nature works as basic Gongneung within human consciousness, life and system, the subtle and mysterious world hidden by the nature is embodied to one style. It is the poetry. All the human character, emotion and thought appear, while imitating and following the universe and the space (nature). It shows the possibility of new poetic breakthrough.

KCI등재

8미주 한인시와 '세계로서의 문학'의 가능성

저자 : 이형권 ( Lee Hyeongkwon )

발행기관 : 국제비교한국학회 간행물 : 비교한국학 Comparative Korean Studies 26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73-313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미주 시인들은 1990년대 들어서 타자와의 공존을 지향하는 글로벌한 시적 상상력으로 시를 창작했다. 그들은 이를 위해 미국, 중국, 일본, 캐나다, 아르헨티나, 브라질, 칠레 등에서 활동하는 해외 한인시인들과의 교류를 활성화하는 데 힘을 기울였다. 그들은 미주에서 발행되는 문예지들을 통해 미주 이외의 지역에서 활동하는 시인들의 특집을 마련하기도 했다. 또한 전 세계의 한인시인들의 시를 망라하는 공동사화집 『2000년 시의 축제』를 발간하여 국제적인 연대감을 과시했다. 다른 한편으로 한글시를 영문으로 번역하는 작업도 활발하게 전개하여 한인시의 세계화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특히 『2000년 시의 축제』에서 미주 시인들은 토포필리아의 상상을 통해 한국 시문학의 확장성을 추구하고 있다. 이를테면 김윤태, 이정강, 주선희, 송희숙, 이성호, 김문희, 전달문 등의 시는 이질적 정서와 향수의 토포필리아를, 배정웅, 주영석, 이창윤, 최연홍, 김호길, 석상길 등의 시는 현지 적응과 동일시의 토포필리아를 보여준다. 전자는 고향의 장소에 대한 애착을, 후자는 현지의 장소에 대한 애착을 기조로 삼는다. 이들이 시를 창작하는 것은 문학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그들이 한국 한글시를 창작하고 감상하는 일은 민족정신을 고양하고 공동체 의식을 앙양하는 일이다. 뿐만 아니라 그들에게 시 창작은 인생 자체의 실존적 의미를 탐색하는 일이자, 세계 시민의 일원으로서 살아가게 해 주는 정신적 계기이다. 이는 카사노바의 용어를 빌리면 '세계로서의 문학'에 발을 들여놓는 것이다.
미주 시인들은 뉴욕은 뉴욕의 정서로, 토론토는 토론토의 정서로 창작한 시들을 다수 발표했다. 이들의 작품들은 마치 양탄자의 무늬처럼, 제각각의 존재 의미를 부여받는 동시에 전체로서의 세계문학을 구성하였다. 미주 한인시는 한국시에서 찾아 볼 수 없는 토포필리아를 보여준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의미가 있다. 그것은 한국시가 결여한 부분을 보완하면서 세계문학으로서의 한국시의 위상을 높여주는 데 기여하기 때문이다.


Korean American poets have written poems with the poetic imagination that appeals to the world readers, aiming at the co-existence with Others since 1990's. In addition, they have made an effort to build a rapport with expatriate Korean poets from other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Canada, Argentina, Chile, etc. They published special issues with Korean poems from different countries through some literary journals published in the United States. In addition, they showed the international bond by publishing The Poetry Festival of Year 2000 that contains Korean poems from all around the world. They actively participated in translation of Korean poems into English ones in order to globalize the former.
In particular, Korean American poets tried to expand the horizon of Korean poetry through imagination of 'topophilia' in The Poetry Festival of Year 2000. Their writing act has more meanings than writing literature. They tried to uplift the sense of communality as well as Korean nationalism through writing poems. Also, their act of writing played roles as exploring existential meanings of their lives as well as spiritual opportunities to live as world citizens. This means that according to P. Casanova, they play a role as 'literature as a world'.
Korean American poets emphasize local sentiments. For example, some from New York write poems about New York, and others from Toronto do about Toronto. Their individual works belong to world literature as if the patterns of a carpet have their own meanings as a part but they consist of the carpet as a whole. Korean American poetry has their own meanings because it shows its own unique 'topophilia' that cannot be found in Korean poetry. The poets contribute to raising the statue of Korean poetry as world literature by complimenting elements that cannot be found in Korean poetry.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53
 42
 42
 24
 20
  • 1 연세대학교 (53건)
  • 2 서울대학교 (42건)
  • 3 고려대학교 (42건)
  • 4 경희대학교 (24건)
  • 5 한국외국어대학교 (20건)
  • 6 부산대학교 (20건)
  • 7 동국대학교 (18건)
  • 8 성균관대학교 (18건)
  • 9 충남대학교 (17건)
  • 10 명지대학교 (16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