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여성학연구 update

PNU Journals of Womens Studies

  •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598-950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9)~30권1호(2020) |수록논문 수 : 343
여성학연구
30권1호(2020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학교 성폭력 2차 피해 사례분석 연구 - 부르디외의 상징폭력 개념을 중심으로

저자 : 안재희 ( Ahn Jaehee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4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학교 내 2차 성폭력 피해에 대한 경험연구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중·고등학교 내에서 발생하는 성폭력 2차 피해 사례를 중심으로 2차 피해의 양상과 그 원인 그리고 2차 피해가 피해자에게 주는 사회적 의미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사례분석과 심충면접법을 연구방법으로 활용했다. 연구참여자는 총 7명으로 성폭력 1, 2차 피해를 경험한 학생 4명과 가·피해 학생들을 상담하거나 사건을 처리했던 교사 3명이다. 분석과정에서 부르디외의 상징폭력 개념을 통해 다른 일반 사회적 장과 다르게 학교가 가진 사회문화적 특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우선 학교에서 이루어지는 2차 피해는 1차 피해와 동시에 SNS를 통해 빠르게 진행되었으며 1차 피해자뿐만 아니라 피해자를 옹호했던 주변인들에게도 2차 피해가 일어났다. 또한 학교 구성원들은 가부장적 사회적 성통념을 보편적 가치로 오인해 피해자들을 '보호받을 피해자'와 '비난받을 피해자'로 구별했으며 이들을 옹호하거나 학교의 성폭력 문제를 제기하는 학생, 교사들을 '문제를 일으키는 자'로 구별짓는 상징폭력이 나타났다. 다음으로, 학교에서 2차 피해를 유발하는 원인은 가부장적인 위계적 서열문화, 성적 및 대학진학이 우선시 되는 문화 등 학교의 사회문화적 특수성과 성폭력 사건을 처리하는 학교의 구조적 특성, 학교 구성원들의 자발적 오인과 공모로 나타났다. 특히 학교 구성원들은 오랜 기간 사회화를 통해 가부장적 사회적 성통념을 보편적인 가치로 오인하고 이에 자발적으로 공모하는 행위를 통해 기존 가부장적 성 윤리를 재생산시키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2차 피해의 사회적 의미는 피해자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나타났다. 1차 피해가 축소되거나 은폐되고 징계에 대한 이중적 감정이 유발됨으로써 1차 성폭력 사건의 역학관계가 변화되었다. 또한 자기검열과 자기비난으로 인한 고립되는 학교생활 그리고 이해관계의 대립 등 일상의 변화가 나타났다. 하지만 피해 학생들 중 일부는 자신의 경험을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성폭력과 피해자에 대한 지배적인 상징질서를 재편하기 위한 실천을 전개하는 임파워먼트를 경험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aspects of secondary victimization, its causes, and the social implications of secondary damage to victims, focusing on secondary victimization cases of sexual violence occurring in middle and high schools. For this purpose, the case study and in-depth interview were used as research methods in this study. A total of seven participants in the study were four students who experienced the first sexual violence and secondary victimization and three teachers who consulted abusive students and victims of sexual violence.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the secondary victimization at school was done quickly through SNS at the same time as the first sexual violence, and secondary victimization was done not only to the primary victims but also to the people who defended the victims. Symbolic violence emerged at school. It also identified the victims as "victims to be protected" and "victims to be criticized." Second, there are many causes of secondary victimization in schools. The first cause is the social and cultural characteristics of schools such as patriarchal community culture, hierarchical ranking culture, and culture in which university entrance is given priority. The other reason is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schools dealing with sexual violence cases. The last one is that school members misrecognized patriarchal sex ethics and norms as universal values. Third, the social implications of secondary victimization varied for the victim. The dynamics of primary sexual violence cases changed as primary damage was reduced or covered up. The victims felt contradictory feelings about the perpetrator's punishment. Also, the victims' daily lives have changed due to isolated school life, self-censorship, self-criticism and conflicting interests of human relations. But some of the victims were to be empowerment if victims meet people who are with them. They looked at their experiences objectively, began to voice themselves and practiced to reshape the dominant symbolic order such as prejudices about a stereotypical image of victims and sexual violence.

KCI등재

2'자기만의 방'을 만드는 사람들 - 청년여성 자영업자의 일 경험과 의미 연구

저자 : 최나현 ( Choi Nahyu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5-7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부산, 대구, 서울의 청년여성 자영업자 13인과의 심층 면접을 통해 청년여성이 바라는 일터의 모습과 스스로 구성하는 일의 의미를 분석했다. 청년노동의 불안정성과 노동시장 내부의 극심한 성차별이 여성노동자를 노동시장 바깥으로 밀어내는 현실에서, 청년여성은 대안 일자리이자 자신의 주체성을 실현하는 장으로 자영 창업을 선택한다. 청년여성 자영업자의 일 경험은 과거 임금노동에서 얻은 소외의 경험이 반영된 결과물로, 연구 참여자들은 자신을 주체적인 창작자로, “농사꾼”으로 정의한다. 하지만 자신만의 일을 통해서는 독립된 경제생활이 가능할 만큼 충분하게 물질적 기반을 재생산해 내지 못한다는 한계로 인해 일에 대한 진정성을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증명해야 하는 부담감이 존재했다. 그럼에도 이들은 자신의 사업장을 “자기만의 방”으로 의미화하며, 여성들이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방식으로 공간의 규율을 만들어낼 뿐만 아니라 마음 맞는 여성 동료들과 함께 “느슨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이로써 청년여성들은 자영업이라는 취업형태를 통해 자본의 논리와는 다른 방식으로 일의 의미를 구성하고 타인과 함께하는 삶의 방식을 펼쳐나가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This paper is aimed to answer the following questions: What is the work place desired by young women? How do they make the meaning of the work? These questions parallel to the line of research that attempts to understand the labor experience of self-employed young women. In order to answer these questions I examine the case of 13 young women aged 25-39 living in Busan, Daegu and Seoul. The conclusions obtained in this paper are as follows. First, when self-employed young women formed their own workplace, they continued to reflect negative experiences gained from past wage labor. For young women, self-employed businesses were becoming a means of “(A) room of one's own” by deviating from the experience of wage labor and concentrating on their work. They were not only making discipline in space in a way that women could feel comfortable, but also making efforts to create a “female community” with their colleagues. This has led young women to confirm that through the form of employment of self-employed people, they make up the meaning of work in a way that differs from the capitalism and develop lifestyles with others.

KCI등재

3영유아 자녀가 있는 기혼 취업여성의 일·가정 양립 갈등 경험과 둘째 자녀 출산의지의 관계에 대한 사례연구

저자 : 선민정 ( Sun Minjung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11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영유아를 가진 기혼 취업여성의 일·가정 양립 갈등 경험에 대한 어려움을 이해하고 이러한 경험이 둘째 자녀 출산의지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살펴보는데 있다. 이를 위하여 영유아 자녀가 있는 기혼 취업여성 8명을 대상으로 일·가정 양립 갈등 경험과 함께 해당 경험과 둘째 자녀 출산의지의 관계에 대하여 사례연구를 실시하여 분석하였다. 그 결과, 핵심범주 4개와 하위범주 10개로 도출되었다. 핵심범주는 '나에게만 주어진 일·가정 양립으로 힘겹고 지침'과 '가정에서 나타나는 나의 빈자리로 어려움을 느낌', '워킹맘이 되어 새롭게 부딪치게 되는 직장에서의 갈등', '일·가정 양립 갈등으로 둘째 자녀 출산을 회피함'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에 따라 정책적 함의를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understand difficulties of married working women's work-family conflict experiences and to examine how these experiences are reflected in the willingness to have the second child. For this purpose, a case study was conducted and analyzed on the relationship between work-family conflic experience and willingness to have the second child for eight married working women with a infant. As a result, four core categories and 10 subcategories were derived. The core categories are appeared as 'being exhausted due to work-family conflic given only to me', 'feeling difficult becase of my empty seat at home', 'conflict in the workplace which hit newly after becoming a working mom' and 'avoiding willingness to have the second child due to work-family conflic'. Based on these findings, policy implications were suggested.

KCI등재

4여성적 글쓰기로 성 지배담론 전복하기 - 마가렛 앳우드의 『시녀 이야기』

저자 : 이선진 ( Lee Sun-ji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14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마가렛 앳우드의 소설 『시녀 이야기』를 만약 구약성서를 남성우월주의 적 시각에서 왜곡하여 섹스를 단지 수태 행위로 간주하고 여성을 자궁으로 물화시키는 전체주의적 신정국가(길리어드)에서 대리모 여성으로 살아간다면 어떨까에 대한 사고실험으로 읽고자 한다. 본 논문은 불임인 사령관 부부에게 배정되어 아기를 낳아주는 대리모 계급인 한 '시녀'의 내면적 독백으로 서술되고 있는 『시녀 이야기』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여성의 몸에 대한 사고실험의 중요한 두 요소에 초점을 맞추겠다. 하나는 시녀의 언술의 외부를 차지하는 길리어드의 성/젠더 지배담론이고 다른 하나는 시녀의 의식의 내부를 차지하는, 과거의 사회에서 그녀가 경험했던 성적 자유, 감각, 친밀감, 욕망이다. 대량 불임을 초래한 대재앙 이후 세워진 길리어드는 인구 절감을 성해방을 포함하는 여성권의 신장에 기인하는 것으로 보고 생존과 체제 유지를 명분으로 전통적인 가부장제 여성상을 규범으로 부활시켜 여성의 몸을 인구 생산 및 증식을 위한 도구이자 원자재로 환원하고 여성에 대한 성적 착취를 정당화한다. 시녀는 성 노예와 다름없는 현재의 생활에서 철저하게 금지되어 있는 것들을 자유롭게 누렸던 과거의 기억을 소환하여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어냄으로써 이데올로기 교육과 처벌 제도 등을 통해 자신을 억압하고 훈육하려는 길리어드의 단일 서사에 저항한다. 감정, 느낌, 감각적 이미지로 이루어진 오브프레드의 이야기는 여성의 몸을 교감이 이루어지고 욕망이 발현되는 감성적 실천의 장으로 다시 쓰는 여성적 글쓰기로서 길리어드의 남근로고스중심적 지배담론에 저항하는 몸짓이다.


This paper reads Margaret Atwood's The Handmaid's Tale (1986) as a thought-experiment that speculates about what if fertile women have to live as surrogate mothers in a totalitarian theocratic state called Gilead that fetishizes women into the womb and permits sexual intercourse only if it serves procreation, which Gilead elevates as its national top priority to offset its plummeting population. This paper focuses on the two main interlocking strands of the first-person narrative of the novel whose narrator is a surrogate mother called Handmaid: Gilead's dominant discourse on sex and gender reflective of the backlash in Reagan's neoconservative era against the achievements of the second-wave feminist movement and the Handmaid's memories about corporeal senses, feelings, desires, affects, and emotions that Gilead regards as waste and thus forbids women to have. The Handmaid is inscribed into the phallogocentric system of Gilead as no less than a sexual slave by ideological indoctrination, surveillance, and punishment; however, her memories struggle to resist this inscription. This paper examines the ways in which Gilead relegates woman and woman's body into disposable bodies to be exploited in the name of sustaining the state in the aftermath of mass sterility. It also argues that the Handmaid's narrative is a form of feminine writing that counters Gilead's phallogocentric dominant discourse by reclaiming the woman's body that feels, desires, loves, and communicates.

KCI등재

5여성노인의 폐지수집 경험에 대한 탐색적 연구

저자 : 서종건 ( Seo Jonggu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9-18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사회의 인구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면서 노인의 빈곤 및 노인 일자리 문제에 대한 관심 역시 증가하고 있다. 공적연금의 혜택이 부족한 한국사회에서 노인 인구의 증가는 다차원적 형태의 빈곤으로 나타난다. 그로 인해 다수의 노인들이 지속적인 노동을 하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가 폐지를 수집하고 판매하게 된다. 본 연구는 이처럼 폐지를 수집하고 있는 노인들 중 여성노인들의 경험을 살펴본 연구이다. 이들의 경험과 그 의미를 살펴보기 위해 질적 연구 방법을 활용하였으며 총 5명의 노인을 대상으로 자료수집이 이루어졌다. 연구참여자들에게 폐지수집은 일차적으로 노동과 소일거리로써 나뉘었으나 행위와 인식이 혼재된 경우도 존재했다. 한편 이들이 폐지를 수집하는 근원적인 이유는 단순히 현재의 경제적 빈곤만은 아니었다. 참여자들에게 축적된 과거의 경험과 여기서 파생 된 다차원적 빈곤 및 독립적 성향, 사회적인 역할 수행이 폐지를 수집하는 원인이었다.


It seems to appear in multifaceted forms of poverty within the Korean society where the benefits from the public pension does not seem to suffice. As a result, a multitude of senior citizens continue to labor and an overwhelming majority of them collect wastepaper and sell them. This study looked at the experiences of female elderly people among the elderly who are collecting the Wastepaper. For the research, we have utilized the qualitative research methods and obtained dataset from the total of 5 elderly individuals. For the study participants, Wastepaper collection was mainly divided into labor and small jobs, but there were cases where behavior and awareness were mixed. Meanwhile, the basic reason for collecting waste paper was not just the current economic poverty. The past experience accumulated in the participants, the multi-layered poverty and independent tendencies derived from it, and the fulfillment of social roles were the reasons for Wastepaper Collection.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한국방송통신대학교 연세대학교 서울대학교 부산대학교 고려대학교
 48
 42
 10
 10
 8
  • 1 한국방송통신대학교 (48건)
  • 2 연세대학교 (42건)
  • 3 서울대학교 (10건)
  • 4 부산대학교 (10건)
  • 5 고려대학교 (8건)
  • 6 전남대학교 (7건)
  • 7 이화여자대학교 (7건)
  • 8 숙명여자대학교 (6건)
  • 9 대구가톨릭대학교 (6건)
  • 10 성신여자대학교 (5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