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대한시과학회> 대한시과학회지

대한시과학회지 update

The Korean Journal of Vision Science

  • : 대한시과학회
  • : 의약학분야  >  안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6457
  • :
  • :

수록정보
22권3호(2020) |수록논문 수 : 14
간행물 제목
22권3호(2020년) 수록논문
권호별 수록 논문
| | | |

KCI등재

1다양한 안경렌즈로 유발된 부등상시가 입체시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김윤경 ( Yoon-kyung Kim ) , 장준규 ( Jun-gui Jang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9-217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다양한 안경렌즈로 유발된 부등시의 부등상시도와 입체시를 측정하고 부등상시도가 입체시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 정상 성인 41명을 대상으로 우세안에 +2.00 D에서 -2.00 D까지 1.00 D 굴절력 간격으로 굴절률별로 구면렌즈와 비구면렌즈를 착용하고 부등상시도와 입체시를 Awaya 부등상시 검사와 RandotⓇ Stereo Test로 측정하여 그 결과를 비교분석하였다.
결과 : 안경렌즈 굴절력의 절대값이 증가할수록 부등상시도는 커지고 입체시는 낮아졌으며, -2.00 D에서 부등상시도 증가 단위당 입체시 저하의 차이가 가장 많이 나타났다(p<0.001). 굴절률이 작을수록 입체시는 낮아졌고 비구면렌즈에 비하여 구면렌즈에 의한 입체시가 낮게 나타났으나 유의하지 않았다. 안경렌즈에 의한 부등상시도가커짐에 따라 입체시는 낮아지는 추세를 보였으며 유의한 것으로 나타났다(p<0.001).
결론 : 유발된 부등시의 부등상시도와 입체시는 안경렌즈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었으며 안경렌즈의 특성을 고려하여 교정렌즈를 선택하면 부등시의 부등상시도 감소뿐만 아니라 입체시 향상에 도움이 되리라 사료된다.


Purpose : To investigate the amount of aniseikonia simulated by the trial lens set and its effect on stereoacuity.
Methods : Forty one normal adult subjects took part to estimate the amount of aniseikonia, stereoacuity by Awaya aniseikonia test and RandotⓇ Stereo test on their dominant eye as independent variables such as refractive index, the lens type of spheric and aspheric lenses and the diopter range from +2.00 D to -2.00 D in one diopter steps varied.
Results : As the absolute value of simulation lens in diopter power increased, the aniseikonia increased while the stereoacuity decreased. For -2.00 D the stereoacuity remarkably decreased (p<0.001). The lower the refractive index was, the less stereoacuity became. The stereoacuity for spheric lenses was lower comparing to aspheric lenses but it was not significant. As aniseikonia increased, the stereoacuity significantly decreased(p<0.001).
Conclusion : There was a difference in aniseikonia simulated by trial lens set, as the type of lenses varied. Therefore, it is considered not only to be helpful but to decrease the Aniseikonia and to improve stereoacuity if characteristics of the lenses are taken account for when to choose spectacle lens.

KCI등재

2미세먼지가 콘택트렌즈 착용자의 눈물막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조윤수 ( Yun-su Jo ) , 박정은 ( Jung-eun Park ) , 강현우 ( Hyun-woo Kang ) , 이군자 ( Koon-ja Lee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9-228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미세먼지가 콘택트렌즈 착용자의 눈물막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고자 미세먼지 농도 수준에 따라 콘택트렌즈 착용 후 눈물의 양과 안정성의 변화를 평가하였다.
방법 : 안질환이 없고 안경과 콘택트렌즈를 모두 착용하는 20대 근시안 31명을 대상으로, 하루 8시간씩 하루착용 소프트 콘택트렌즈(L사, 함수율 55%)를 착용하도록 하였다. 대상자는 OSDI 값을 기준으로 정상안과 건성안으로 세분하여 분석하였다. 미세먼지 농도는 한국환경공단에서 제공된 값을 기준으로 좋음(0~30 ㎍/m³)과 나쁨(51~100 ㎍/m³) 수준으로 구분하고, 미세먼지 농도가 좋음과 나쁨 수준인 날에 모두 눈물검사를 실시하였다. 눈물양은 OCCUTUBE(OccuTech Co., LTD, Seongnam, Korea)로, 안정성은 침습성눈물막파괴시간(TBUT)과 비침습성눈물막파괴시간(NIBUT)으로 평가하였고, 미세먼지 수준에 따른 비교는 SPSS version 21.0(SPSS Inc, Chicago, IL, USA)를 사용하여 분석하였다.
결과 : 미세먼지 나쁨 수준에서 눈물의 양과 안정성은 안경 및 콘택트렌즈 착용 시 모두 유의하게 감소하여(p<.050),건성안 범주의 값으로 측정되었다. 콘택트렌즈 착용은 미세먼지 좋음 수준에서도 안경착용과 비교하여 눈물양이 감소하였고, 미세먼지 나쁨 수준에서는 TBUT가 감소하였다. 특히 건성안에서는 미세먼지 나쁨 수준에서 콘택트렌즈를 착용한 경우에 정상안보다 TBUT가 유의하게 감소하였다.
결론 : 미세먼지는 눈물의 양과 안정성을 모두 감소시켜 건성안 유발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사료되며, 미세먼지 나쁨 수준에서 콘택트렌즈 착용은 눈물막 안정성을 나쁘게 하여 건성안의 경우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므로 미세먼지 나쁨 수준인 날에는 건성안 예방을 위하여 안경착용을 권고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Purpose : To investigate the influence of particulate matter (PM) on tear film in contact lens (CL) wearers, the tear volume and stability were evaluated according to the level of PM.
Methods : Thirty-one myopes in their 20s wearing glasses and CL were participated, and they were required to wear soft CL (L brand, 55% water content) for 8 hours a day. The subjects were divided into the normal and dry eye groups according to the OSDI score. The levels of PM were divided good (0~30 ㎍/m³) and bad (51~100 ㎍/m³) according to the criteria provided by the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The tear tests were conducted both on the good and bad PM days. Tear volume was evaluated by OCCUTUBE and the stability was evaluated by TBUT and NIBUT. The results were analyzed using SPSS according to the level of PM.
Results : On the day of bad PM level, the tear volume and stability were significantly decreased both wearing glasses and CL (p<0.050) on to the level of dry eye. With the CL wearing tear volume was decreased even on the day of good PM level and TBUT was decreased on the day of bad PM level compared with glasses wearing. In dry eye group, TBUT was decreased significantly with CL wearing compared with normal group on the day of bad PM level.
Conclusion : PM reduces both the amount and stability of tear that it could be the one of causes of dry eye, and wearing CL at the bad PM level deteriorated the tear film stability that the symptoms of dry eye patients may be worsened, so it is thought that wearing glasses should be recommended for contact lens wearers on the day of bad PM to prevent the dry eye.

KCI등재

3인공지능을 적용한 시력데이터 분석 : 기계학습 모델간 비교 및 최적모델제시

저자 : 유형석 ( Hyeongsuk Ryu ) , 류회성 ( Hoe-sung Ryu ) , Christian Wallraven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29-236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인공지능의 기계학습 또는 심층학습을 이용한 연구가 다양한 분야에서 시도되고 있다. 본 연구는 공공시력데이터를 자동화 수집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기계학습에 적용 및 예측하였다. 다양한 학습모델간 성능을 비교함으로써, 시과학분야에서 적용 가능한 기계학습 최적화모델을 제시함에 있다.
방법 : 국민건강보험(NHISS) 및 통계포털(KOSIS)에 발표된 국민 시력분포 현황관련 자료를 특정 색인을 포함하는 자료검색기법인 크롤링(crawling)을 사용하여 검색 및 수집을 자동화하였다. 2011년부터 2018년까지 보고된 모든자료를 수집하였으며, 데이터 학습을 위해 Linear Regression, LASSO, Ridge, Elastic Net, Huber Regression, LASSO/LARS, Passive Aggressive Regressor 그리고 Pansacregressor 총 8개 모델을 사용하여 각각 데이터 학습하였다.
결과 :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기계학습 모델을 통해 2018년을 예측하였다. 각 모델간 2018년도 실제-예측데이터 차이를 MAE(Mean Absolute Error)와 RMSE(Root Mean Square Error) 점수로 각각 나타냈다. 학습모델 별차이 중 MAE 평가결과 모델간 우/좌 Linear Regression(0.22/0.22), LASSO(0.83/0.81), RIDGE(0.31/0.31), Elastic Net(0.86/0.84), Huber Regression(0.14/0.07), LASSO/LARS(0.15/0.14), Passive Aggressive Regressor (0.29/0.18) 그리고 RANSA Regressor(0.22/0.22)를 보였다. RMSE에서 Linear Regression(0.40/0.40), LASSO(1.08/1.06), Ridge(0.54/0.54), Elastic Net(1.19/1.17), Huber Regression(0.20/0.20), LASSO/LARS(0.24/0.23), Passive Aggressive Regressor(0.21/0.58) 그리고 RANSA Regressor(0.40/0.40) 각각 나타냈다.
결론 : 본 연구는 자동화 자료검색 및 수집을 위한 크롤링 기법을 이용하여 데이터를 수집하였다. 이를 기반으로 고전 선형모델을 기계학습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고, 데이터 학습을 위한 8개 학습모델들 간 성능을 비교하였다.


Purpose : Recently, the use of AI in research has shown widespread investigation in various fields. In this study, we performed an automated collection of vision acuity (V.A.) data, and trained mechanical learning models for prediction. By comparing performance between eight different learning models, we present a machine learning optimization model applicable in the field of vision science.
Methods : Automated search and collection of data related to the national vision distribution status published in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Sharing Service (NHISS) and the Korean Statistical Information Service (KOSIS) were performed through crawling, a data retrieval technique that includes specific indexes. Reported data from 2011 to 2018 were collected, and were studied using all of eight different models for data analysis such as Linear Region, LASSO, Ridge, Elastic Net, Huber Region, LASSO Lars, Passive Aggregation and Pansacrerestor.
Results : V.A. of the 2018 portion of the dataset was predicted in the test session. The difference between ground truth and prediction from each model was expressed as MAE (Mean Absolute Error) and RMSE (Root Mean Square Error) scores, respectively. MAE evaluation results for model difference in Right/Left were as the following: Linear Region(0.22/0.22), LASSO(0.83/0.81), Ridge(0.31/0.31), Elastic Net(0.86/0.84), HUBER Region(0.14/0.07), LASSO/LARS(0.15/0.14), Passive Aggressive Regressior(0.29/0.18), and RANSA Regressor(0.22/0.22). In RMSE, it also shows Linear Region(0.40/0.40), LASSO(1.08/1.06), Ridge(0.54/0.54), Elastic Net(1.19/1.17), Huber Region(0.20/0.20), LASSO/LARS(0.24/0.23), Passive Aggregation Regressor(0.21/0.58), and RANSA Regressor (0.40/0.40).
Conclusion : In this study, we collected data using crawling techniques for automatic data retrieval and collection. Based on the data, classical linear machine learning models were applied for prediction, and performance of the eight machine learning models was compared for performance.

KCI등재

4국내 소아 및 청소년의 근시 진행 억제 효과에 대한 메타분석

저자 : 박혜원 ( Hye-won Park ) , 김태훈 ( Tae-hun Kim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7-249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국내 소아 및 청소년의 근시 진행 억제에 대한 효과를 축적한 연구물을 종합하여 확인하고 비교 분석하여 근시 진행 억제를 위한 임상적 의미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방법 : 국내 소아 및 청소년을 대상으로 근시 진행 억제를 위해 '아트로핀(atropine)', '각막굴절교정렌 (orthokeratology lens)', '근시억제렌즈(myopia control lens)'를 수행한 연구를 수집하였다. 체계적으로 메타분석을 실시하기 위해 PICO 기준으로 검색하여 최종 11편을 선정하였다. RoBANS 도구를 사용하여 질 평가를 하였으며 개별 연구들의 효과크기를 산출하고 효과크기 차이를 검증하기 위해 메타ANOVA를 실시하였다.
결과 : 근시 진행 억제에 대한 메타분석을 실시한 결과 전체 효과 크기는 -0.41 D으로 나타났다. 근시 진행 억제에 대한 하위 분석 효과 크기 결과 '각막굴절교정렌즈' -0.50 D, '근시억제렌즈' -0.37 D으로 유의한 차이를 보여 근시 진행 억제를 확인할 수 있었으며, '아트로핀' -0.32 D였으며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근시 진행 억제 방법에 대한 메타ANOVA 결과 방법들 간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 근시 진행을 억제하기 위해 방법들 간에 큰 차이는 없지만 부작용이 없고 장기간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해야 할 것이다.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provide a clinical implication for myopia progression control by synthesizing, comparing and analyzing the studies that have been accumulated effects on myopia progression control of children and adolescents in Korea.
Methods : This study collected studies in which myopia progression control was investigated as interventions such as 'atropine', 'orthokeratology lens', and 'myopia control lens' for children and adolescents in Korea. For systematic meta-analysis, 11 studies were finally selected after literature search based on the PICO criteria. It was to be evaluated qualitatively using the tools RoBANS, and metaANOVA was performed to calculate effect size of individual studies and to verify the difference in effect size.
Results : The meta-analysis showed that myopia progression control had an effect size, with a total effect size of -0.41 D. As a result of the sub-analysis effect size for myopia progression control, 'orthokeratology lens' -0.50 D and 'myopia control lens' -0.37 D were shown and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m were found. The control of myopia progression control was confirmed, which was 'atropine' -0.32 D, showing that no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MetaANOVA for myopia progression control showed no difference between the methods.
Conclusion : There is no significant difference between the methods to control myopia progression, but it would be necessary to choose a method that has no side effects and to last for a long time.

KCI등재

5자외선 차단 콘택트렌즈의 광투과율에 관한 연구

저자 : 이다연 ( Da-yeon Lee ) , 김태훈 ( Tae-hun Kim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51-258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국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하이드로겔 콘택트렌즈의 광투과율을 측정하여 가시광선 및 자외선 차단 기준규격에 부합하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 자외선 차단 표시가 있는 콘택트렌즈를 포함한 하이드로겔 콘택트렌즈 14종을 임의로 선정하였다. 실험렌즈의 광투과율 측정범위는 가시광선, UV-A 및 UV-B로 하였다. 가시광선은 ANSI Z80.20:2004를 참고하였고, 자외선은 ISO 와 FDA 기준을 참고하여 비교하였다. 자외선 차단 표시가 있는 렌즈의 경우 기준에 따라 Class 1, Class 2로 분류하였다.
결과 : 실험렌즈 14종의 가시광선 광투과율 측정결과 투명 콘택트렌즈 7종 중 4종의 렌즈는 88% 이하로 나타났으나, 범위에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그리고 컬러 콘택트렌즈는 7종 모두 70% 이상으로 나타나 기준규격에 부합하였다. 자외선 투과율 측정결과 자외선 차단 표시가 있는 콘택트렌즈 10종 중 3종(UD-4, 5, 6)은 UV-A에서86.67~88.59%, UV-B에서 82.41~83.72%로 나타났다. 이 렌즈들의 자외선 광투과율 값은 ISO 및 FDA 기준규격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 국내 유통되고 있는 자외선 차단 콘택트렌즈 중 ISO 및 FDA 기준규격에 부합하지 않은 제품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모두 국내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measure the spectral transmittance of domestic hydrogel contact lenses, and to find out if they meet the standards of visible light and UV-blocking spectral transmittance.
Methods : Hydrogel contact lenses including UV-blocking contact lenses were randomly selected in this study. The range of spectral transmittance measurement in the experimental lenses was set to visible light, UV-A and UV-B. Visible light transmittance was based on ANSI Z80.20:2004. And the UV spectral transmittance was compared to the UV-blocking contact lenses standards applied by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ISO) and the Food and Drug Administration (FDA). UV-blocking contact lenses were classified as Class 1 and Class 2 according to the standards.
Results : As a result of measuring visible light transmittance of 14 types of experimental lenses, 4 transparent contact lenses showed 88% or less, but did not deviate significantly from the range. And all 7 types of color contact lenses were measured to be over 70% and met the standards. In the spectral transmittance of UV, the UD-4, 5, 6 lenses among the 10 types of UV-blocking contact lenses showed the range of a spectral transmittance of 86.67~88.59% and 82.41~83.47% for UV-A and UV-B, respectively. These UV wavelength values were found to be non-compliant with ISO and FDA UV-blocking standards.
Conclusion : It shows that some UV-blocking contact lenses do not meet ISO and FDA UVblocking standards, and they were all domestic products.

KCI등재

6국내 시력보정용 안경 착용률(2013년~2019년)

저자 : 이양일 ( Yang-il Lee ) , 박상호 ( Sang-ho Park ) , 전인철 ( In-chul Jeon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59-27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근시 유병률은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으며 특히 동아시아에서 뚜렷한 유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국내 비정시안 중 근시의 비율은 상당히 높으며 교정하기 위한 시력보정용 안경의 착용률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본 연구는 연도별 시력보정용 안경의 착용률 조사를 통해 이를 비교 분석하고 안경 착용의 다양한 연구에 기초자료로 활용되고자 한다.
방법 : 연구방법으로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RDD(random digit dialing)방식의 CATI(computer assisted telephone interviewing)를 이용하여 구조화된 웹 설문지를 사용하여 조사하였다.
결과 : 2019년 기준 성인의 연도별 착용률은 '안경만 사용' 46.3%, '둘 다 사용' 8.2%, '콘택트렌즈만 사용' 0.9%, '총 사용률'은 55.4%로 나타났다. 특성별로 성별에서 '안경만 사용'이 높았으며 남성이 49.3%, 여성이 43.3%로 나타났다. 세대별에서 20대는 '둘 다 사용'의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 27.5%로 나타났고, 30대, 40대, 50대는 '안경만 사용'이 높게 나타났다. 소득별에서 월 소득과 무관하게 '안경만 사용'의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청소년의 연도별 착용률은 '안경만 사용' 33.7%, '둘 다 사용' 5.3%, '콘택트렌즈만 사용' 1.9%, '총 사용률'은 40.9%로 나타났다. 학년별로는 전 학년에서 '안경만 사용'이 높았게 나타났다.
결론 : 증가해가는 근시의 유병률 대비 시력보정용 안경의 착용률은 2019년에 감소한 것을 알 수 있었다. 안보건 전문가로서 국민의 인식을 개선하며 또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시력보정용 안경의 중요성에 대한 홍보와 국민의 시생활 영위를 위해 노력하여야 할 것이다.


Purpose : The prevalence of myopia has been increasing worldwide and it was reported that there is a significant increase in prevalence, especially in East Asia. In particular, the proportion of myopia in Korea is quite high, and the rate of wearing the spectacles is expected to increase. This study intends to compare and analyze the wear rate of vision correction glasses by year, and to apply them as basic data for various studies on spectacles wear.
Methods : As a research method, 1,500 adult men and women over 19 years of age were involved to survey with a structured web questionnaire using CATI (computer assisted telephone interviewing) of wired and wireless RDD (Random Digit Dialing).
Results : In 2019, the adult's wear rate by years was 46.3% for 'only glasses', 8.2% for 'both them', 0.9% for 'only contact lens', and 'total' for 55.4%. By gender, 'only use glasses' was high with 49.3% for men and 43.3% for women. By generation, 'both use' was high with 27.5% in the 20s. In the 30s, 40s, and 50s, 'only use glasses', the highest. By occupation, Only students had a high of 'both use' and other occupation groups had high of 'only use glasses'. By income, regardless of income by income, the ratio of 'only use of glasses' was the highest. In 2019, the young's wear rate by years was 33.7% for 'only use glasses', 5.3% for both, 1.9% for 'only use contact lenses', and 40.9% for 'total'. By grade, 'only use glasses' was high in all grades.
Conclusion : It was revealed that the rate of wearing glasses for vision correction compared to the prevalence of myopia decreased in 2019. As optometrist, we should improve public awareness and, through continuous efforts, promote the importance of vision correction glasses and strive for the public's vision life.

KCI등재

7누진굴절력렌즈 착용자의 원용굴절력과 가입도에 관한 동향분석

저자 : 조연경 ( Yeon-kyoung Cho ) , 전인철 ( In-chul Jeon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77-29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한국 성인의 누진굴절력렌즈 사용현황 분석을 통해 누진굴절력렌즈 착용자의 정시안과 비정시안의 비율과 변화추이를 살펴보고 그들이 착용하는 가입도를 분석하였다. 원용굴절력과 가입도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하고 유의성을 살펴봄으로써 가입도와 관련하여 누진굴절력렌즈 처방에 참고가 될만한 기초자료를 제공하고자 연구를 시작하였다.
방법 : 2014년도부터 2018년도까지 경기와 수도권 지역 안경원에서 처방한 최근 5년간의 누진굴절력렌즈 처방현황을 바탕으로 한국 성인의 누진굴절력렌즈 사용변화 추이를 파악해보았다. 원거리 굴절이상안의 분류는 등가구면굴절력(spherical equivalent = spherical + cylinder/2)을 기준으로 근시안, 정시안, 원시안, 난시안으로 분류했다. 누진굴절력렌즈를 착용하는 한국성인의 원용굴절력과 가입도의 상관성을 분석하였다.
결과 : 원거리 굴절이상도와 가입도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근시 r=0.070, p<0.010, 원시 r=0.150, p<0.010, 난시 r=0.092, p<0.010으로 나타났다. 굴절이상도와 가입도간의 상관계수는 근시, 난시, 원시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결론 : 노안은 현대사회에서 피할 수 없는 현실이다. 노안을 해결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누진굴절력렌즈를 착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에서의 누진굴절력렌즈 착용 비율은 해외에 비해 저조한 편이다. 본 연구에 기초했을 때, 누진굴절력렌즈 처방시 굴절이상도와 가입도의 관계를 고려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 또한 누진굴절력렌즈에 잘 적응하여 만족스러운 시생활을 영위하기 위해서는 누진굴절력렌즈의 초기착용를 권장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여겨진다. 그리고 정기적인 굴절검사의 진행과 함께 누진굴절력렌즈의 적응방법에 관한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사료된다.


Purpose : This study finds out the change ratio of the refractive error and the reading addition of wearing progressive addition lens in Korean adults, and analyzes the correlation between the types of refractive error and reading addition. We intend to provide basic data applicable as a reference for prescription of progressive addition lens.
Methods : This study is based on the wearing progressive addition lens in Seoul and Gyeonggi-do regions from 2014 to 2018. Distance refractive error is classified into 4 types such as myopia, emmetropia, hyperopia and astigmatism by spherical equivalent, and then the correlation between e refractive error and reading addition is analyzed.
Results : The result shows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myopia and the reading addition, between hyperopia and the reading, and correlation between astigmatism and the reading addition are shown as following r=0.070, p<0.010, r=0.150, p<0.010, and r=0.092, p<0.010, respectively. The correlation between refractive error and reading addition was high in the order of myopia, astigmatism, and hyperopia.
Conclusion : Presbyopia is an inevitable reality in modern society. The best way to solve the presbyopia is wearing the progressive addition lens. In Korea, the proportion of progressive addition lens wearers is relatively low compared to overseas. When prescribing progressive addition lens, based on this study, it is necessary to consider the correlation between refractive error and the reading addition. Also, it makes easier to adapt progressive addition lens and to encourage wearing the lens at the beginning of presbyopia. In addition, it is also necessary to systematically educate optometrists and the people to adapt well to progressive addition lens.

KCI등재

8눈벌림 부족형 내사시에서 성공적인 시기능훈련의 임상 사례

저자 : 이양훈 ( Yanghoon Lee ) , 박창원 ( Chang Won Park ) , 김효진 ( Hyojin Kim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95-303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원거리에서 심한 복시 증상을 가지고 있는 눈벌림 부족형 내사시를 대상으로 성공적인 시기능훈련의 사례를 보고하고자 하였다.
방법 : 연구대상자는 만19세 여성으로 복시 증상으로 인해 일상적인 불편함까지 동반된 상태였다.처음 방문시양안시검사를 실시한 결과 원거리에서 복시를 동반한 눈벌림 부족형 간헐내사시였다. 시기능훈련은 음성융합버전스를 개선시키는 협응훈련과 초점조절훈련, 안구운동성훈련 등을 중심으로 시행하였다. 시기능 평가로는 굴절검사를 포함하여 프리즘 가림검사, 융합능력, 버전스용이성, 눈모음근점, Bagolini striated glasses test, W4D 그리고 입체시 검사 등을 포함하였다.
결과 : 시기능훈련 전에 원거리 편위량은 내사시 16 △에서 9개월 후 내사위 3 △으로 향상되었다. 근거리 편위량도 시기능훈련 후에 내사시 7 △에서 내사위 1 △으로 변화가 있었다. 융합능력은 원거리 BI X/4/1에서 훈련 후에 BI X/4/3로, 근거리는 훈련 전 BI X/8/2에서 훈련 후 BI X/16/14로 모두 변화가 있었다. Bagolini test에서 시기능훈련 전에 나타났던 동측성 복시는 훈련 후 모든 거리에서 단일시로 개선되었다. 처음 방문 시 심하게 호소했던 원거리에서의 복시 증상은 9개월간의 훈련과정에서 점차 개선되어 안정적인 양안 단일시 상태를 나타내었다.
결론 : 원거리에서 심한 복시 증상을 호소한 눈벌림 부족형 내사시에서 9개월간의 시기능훈련 후에 양안시기능과 시각적 증상은 모두 효과적으로 개선되었다.


Purpose : This case report describes the successful results of vision therapy (VT) in divergence insufficiency esotropia (DI).
Methods : A 19-year-old woman had diplopia with visual discomfort in daily life. At the first visit, she was judged intermittent DI with distance diplopia from binocular visual function tests. The VT program was designed to improve the patient's negative fusional vergence including focus control, coordination training, ocular movement training, and visual function tests such as refraction, eye deviation, fusional ability, vergence facility, convergence near point, Bagolini lens test, Worth 4 dot test, and stereoacuity.
Results : The deviation of eyes changed from 16 prism diopter(△) esotropia to 3 △ esophoria at distance after 9 months. At near, the deviation also changed from 7△ esotropia to 1 △ esophoria after VT. Fusional ability improved from X/4/1 to X/4/3 at distance and from BI X/8/2 to BI X/16/14 at near after VT of 9 months. Homonymous diplopia improved to single binocular vision by Bagolini striated glasses test. In the Bagolini striated glasses test, diplopia that appeared before VT was improved to single vision at all distances after training. The diplopia at distance, which complained severely at the first visit, gradually improved over the 9 months of VT, resulting in a stable single binocular vision.
Conclusion : The binocular functions of the DI were successfully improved after VT of 9 months.

KCI등재

9프리즘 안경의 편측공간무시 감소 효과

저자 : 박정하 ( Jung-ha Park ) , 김태훈 ( Tae-hun Kim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05-312 (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본 연구는 프리즘이 적용된 안경이 편측공간무시를 가진 뇌졸중 환자의 편측무시 감소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고자 확인하였다.
방법 : 본 연구는 2019년 5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서울에 위치한 M병원에서 실시하였으며, 뇌졸중 환자 중 연구 선정 기준에 부합되는 환자 10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대상자들에게는 10 △과 15 △ 프리즘 안경을 적용하였으며, 편측공간무시는 알버트 검사, 별지우기 검사, 'ㄹ'지우기 검사를 통해 측정하였다.
결과 : 대상자가 10 △과 15 △이 적용된 프리즘 안경을 착용하였을 때, 알버트 검사에서는 19.00±3.94점에서 15.70±5.68점과 11.60±6.17점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0.050). 별지우기 검사에서는 32.68±9.19점에서 46.07±10.64점과 54.64±12.91점으로 각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p<0.050), 'ㄹ'지우기 검사에서도 18.30±5.14점에서 23.50±7.58점과 27.0±5.76점으로 각각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p<0.050). 프리즘이 적용된 안경 착용하였을 때 모든 검사에서 편측공간무시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론 : 프리즘이 적용된 안경은 편측공간무시 감소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편측공간무시가 있는 뇌졸중 환자에게 프리즘 안경을 적용하면 편측공간무시를 감소시키는데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Purpose :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whether prism glasses could reduce unilateral spatial neglect for hemineglect with stroke.
Methods : This study was conducted in M hospital located in Seoul from May 2019 to February 2020. Ten subjects with stroke were selected who met the criteria for the study. Subjects were prescribed with 10 and 15 △ prism glasses. Unilateral spatial neglect was measured by the Albert test, the star cancellation test and the letter cancellation test.
Results : The baseline of Albert's test value was 19.0±3.94 and decreased to 15.70±5.68 and 11.60±6.17 for 10 and 15 △, respectively(p<0.050). The star cancellation test value increased from 32.68±9.19 to 46.07±10.64 and 54.64±12.91(p<0.050). The letter cancellation test value increased from 18.30±5.14 to 23.50±7.58 and 27.0±5.76(p<0.050). Prism adaptation treatment showed that unilateral spatial neglect decreased in all tests.
Conclusion : The prism glasses showed that there was effect on the reduction of unilateral spatial neglect. It is, therefore, thought that theunilateral spatial neglect with stroke could decrease with prism glasses.

KCI등재

10다중 전면 비구면 설계 기능성 콘택트렌즈가 조절기능 및 시각의 질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윤예진 ( Ye-jin Yun ) , 김창진 ( Chang-jin Kim ) , 김현일 ( Hyun-il Kim )

발행기관 : 대한시과학회 간행물 : 대한시과학회지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3-324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 조절력이 충분한 20대 성인이 단일 및 다중 전면 비구면 기능성 콘택트렌즈 착용 후 시각의 질 및 조절기능의 차이를 비교하고자 하였다.
방법 : 13명(21.38±0.65세)의 대상자들을 두 종류의 콘택트렌즈를 각각 착용 후 시력, 대비감도, 스트레이라이트, 총 고위수차, 구면수차, 코마수차, 조절반응, 양안조절용이성, 조절근점을 평가하였다.
결과 : 시력, 대비감도, 스트레이라이트, 총 고위수차, 구면수차, 양안조절용이성은 유의한 차이가 없었고 코마수차는 4, 5 mm 동공크기에서 다중 전면 비구면 기능성 콘택트렌즈를 착용 시 경미하게 증가하였다(p=0.037). 조절반응(p=0.006)과 조절근점(p=0.005)은 다중 전면 비구면 기능성 콘택트렌즈를 착용 시 유의하게 더 감소하고 짧아졌다.
결론 : 다중 전면 비구면 기능성 콘택트렌즈 착용 시 단일 전면 비구면 콘택트렌즈 착용 시와 비교하여 시각의 질은 차이가 없었지만 조절부담을 감소시켜주는 효과가 있으므로 젊은 성인의 기능성 렌즈로서 유용할 것으로 사료된다.


Purpose : To compare the differences in visual quality and accommodative functions after wearing single and multiple front surface aspheric functional contact lenses in the twenties having sufficient accommodation.
Methods : Thirteen subjects(21.38±0.65 years) were evaluated for visual acuity, contrast sensitivity, stray light, total higher order aberrations, spherical aberration, coma aberration, accommodative response, binocular accommodative facility and near point of accommodation after wearing two types of contact lenses, respectively.
Results : There was no significant difference in visual acuity, contrast sensitivity, stray light, total high order aberration, spherical aberration and binocular accommodative facility. Coma aberration increased slightly in wearing multi front aspheric functional contact lenses at 4 and 5 mm pupil size(p=0.037). Accommodative response(p=0.006) and near point of accommodation(p=0.005) were significantly reduced and shorter in wearing multi front aspheric functional contact lens.
Conclusion : There was no difference in visual quality in wearing multiple front aspheric functional contact lenses compared to in wearing single front aspheric contact lenses. But it is thought to be useful as a functional contact lens for young adults because it has the effect on reducing the accommodative burden.

12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