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검색어 논문

Data Report>인기검색어 논문
2021.04
검색단어: 저출산
인기검색어 논문
| | | | 다운로드

KCI후보

1인구구조 변화(저출산·고령화)에서 외국인력 도입을 위한 이주노동자의 법제도적 개선방안 연구

저자 : 이척희 ( Chuck-he Lee ) , 노재철 ( Jae-chul Noh )

발행기관 : 산업진흥원 간행물 : 산업진흥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79-86(8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구구조의 변화로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심각한 생산가능 인구감소로 이어져 외국인력 도입의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본 연구는 인구구조 변화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저출산고령화 시대에 생산가능 인구를 확충하기 위해서는 외국인력의 도입이 가장 유효하다고 보며, 이를 위해 이주노동자 도입에 대한 법제도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고자 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이주노동자 법제도의 통일과 정비가 이루어져야 한다. 「출입국관리법」과 「노동법」이 협조관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관리기관의 신설이나 일원화가 필요하다. 둘째, 「출입국관리법」을 개정하여 이주노동자들이 취업할 수 있는 길이 용이해져야 한다. 고용허가제와 국적취득에 대한 긍정적 검토가 필요하다. 셋째, 이주노동자에 대한 형평성 및 차별이 없어야 한다. 상호호혜의 원칙하에서 사용자와 이주노동자가 평등하게 차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 넷째, 이주노동자의 법제도에서 사회보험제도를 추가하여야 한다. 따라서 4대 사회보험을 비롯한 각종 보험제도에서 이주노동자들이 차별 받지 않도록 법제도의 정비가 이루어져야 한다. 결론적으로 인구구조의 변화로 저출산·고령화 문제는 심각한 사회문제화되어 있으며, 이로 인한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는 우려할 만한 수준에 도달해 있다. 이주노동자의 취업 및 근무 환경의 중요성은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관련 법제도적 문제점은 상존해 있으며, 이주노동자에 대한 법제도적 개선방안이 필요하다.


Due to the change in the demographic structure, the problem of low birth rate and aging population leads to a serious decrease in human resources, and the necessity of introducing foreign workers is increasing. This study believes that the introduction of foreign workforce is the most effective to expand the working-age population in the era of low birthrate and aging, when demographic changes begin in earnest, and to this end, it sought to devise measures to improve the legal system for migrant workers. As a result of this study, first, the legal system for migrant workers should be unified and improved.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or unify management agencies so that the 「Immigration Control Act」 and the 「Labor Act」 can establish a cooperative relationship. Second, the 「Immigration Control Act」 should be revised to make it easier for migrant workers to find employment. It is necessary to positively review the employment permit system and acquisition of nationality. Third, there should be no equity or discrimination against migrant workers. Under the principle of mutual benefit, employers and migrant workers should not be equally discriminated against. Fourth, the social insurance system must be added to the legal system of migrant workers. Therefore, the legal system should be reorganized so that migrant workers are not discriminated against in various insurance systems including the four major social insurance systems. In conclusion, the problem of low birthrate and aging population has become a serious social problem due to changes in the demographic structure, and the decrease in the possible generation population has reached a level of concern. The importance of migrant workers' employment and work environment is increasing. Nevertheless, related legal and institutional problems still exist, and measures to improve the legal system for migrant workers are needed.

KCI후보

2한일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에 관한 연구고찰 : 일본 1억총활약플랜 개요를 중심으로

저자 : 전호성 ( Jun Ho Sung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4권 3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163-186(24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저출산·고령사회기본계획의 개요와 자체평가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 해답을 찾기 위한 기초자료로써 낮은 출산율과 높은 고령화율 등 우리나라와 유사한 경험을 이미 겪고 있는 일본의 저출산고령사회에 대응 방책, 특히 아베(安倍)정권 이후의 저출산·고령사회정책(일명, 일본 1억총활약 플랜)에 초점을 맞추어 고찰한 후, 그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그 연구결과는 다음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겠으며, 이를 차기(次期)(제4차) 또는 차차기(次次期)(제5차) 계획수립시의 개선방안으로 제언한다. 첫째, 국가적 차원의 미래청사진(국가비전)의 제시가 필요하다. 둘째, 명확하고 냉정한 실태파악이 필요하다. 셋째, 단순하고 단기적인 대응책이 아닌 다차원적이고 실현가능한 수치를 제시할 필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provide an overview of the basic plan for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to draw up problems for self-evaluation and to provide basic data to find answers. We plan to consider measures to respond to Japan's low birth rate aging society, which has already experienced similar experiences with Korea, such as low fertility rate and high aging rate, in particular, to consider the low birth rate and aging society policy (Japan's 100 million gross active plan) after the Abe administration.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summarized into the following three, which were proposed as improvement measures in the 4th or 5th planning. First, it is necessary to present a future blueprint (national vision) at the national level. Second, a clear and sober situation is needed. Third, it is necessary to present multidimensional and feasible figures rather than simple and short-term countermeasures.

KCI등재

3저출산사회 대응을 위한 아동수당정책에 관한 질적 연구

저자 : 박언하 ( Eonha Park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1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901-914(14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아동수당정책의 의미와 문제점, 개선방안 도출을 통해 저출산을 해결할 수 있는 지원방안을 모색하고자 하는데 있다. 본 연구는 저출산사회 대응을 위한 아동수당정책 도입에 관한 질적 연구이다. 이에 아동수당정책의 의미, 차별성, 문제점 개선방안에 대해 서울·경기지역의 보육 및 양육 관련 전문가 9인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아동수당 정책은 재원의 확보, 기본수당과 관련된 사회 전체 구성원의 합의 부족, 개인의 소득과 관련한 전산상 노출 등의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개별 국가의 정치, 경제적 상황과 정책목표에 따라 아동수당제도의 대상과 수준, 재원조달방식 등이 차이가 나므로 나라별 상황을 고려한 적용이 우선되어야 한다. 연구결과 저출산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육아, 보육, 아동을 위한 정책의 통합과 노동환경의 개선 및 육아가 더 이상 엄마 및 가정에 한정된 문제가 아니라는 의식의 변화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The aim of this study is to seek supporting methods that can cope with the current low-fertility in Korea by pointing out the significant, problems and finding an area for improvement. This study is qualitative research on the development and implementation in order to cope with the low-fertility rate. The study conducted an in-depth interview on nine experts, those who are in the fields of childcare and parental care, about the significance, differentiation, and problems of the child allowance policy. The research reveals the following results: First, the complication of the child allowance policy lies in financial issues, disagreement among members of the society over minimum allowance, and information leakage. Second, the child allowance differs according to each country's political and financial conditions and political intention; therefore, consideration over the country's condition is necessary. In conclusion, three changes are required to resolve the low birth rate issue: the integration of dispersed child allowance policies, improvements in working conditions, and a change of consciousness that such matters are not limited to only women and their families.

KCI등재

4지방정부의 저출산 대응정책의 정책도구 유형분석: 세종시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최성은 ( Choi Seong Eun ) , 설진배 ( Sul Jin Bae )

발행기관 : 한국지방정부학회 간행물 : 지방정부연구 24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179-200(22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지방정부 저출산 대응정책의 정책도구 유형과 특성을 분석하여 저출산 대응정책의 방향을 모색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저출산 정책지원 분야를 8개 유형으로 구분하고, 정책도구를 직접성과 적극성을 기준으로 9개 유형으로 분류하여, 세종시의 저출산 대응을 위한 자체사업(2013년~2018년)에 적용한 후 그 특징을 도출하였다. 분석 결과, 첫째, 정책지원 분야별 사업의 수는 자녀교육, 자녀양육, 출산지원, 임신지원, 가정생활, 일자리, 결혼 및 정주여건, 기타 순으로 많았다. 둘째, 저출산 대응정책의 집행에는 간접도구가 주로 활용되었다. 셋째, 정책지원 분야별로 활용된 정책도구를 보면, 임신지원과 출산지원 분야의 경우 직접성과 적극성이 높은 직접공급방식의 정책도구가 가장 많이 활용되었다. 반면, 그 밖의 자녀양육, 자녀교육, 결혼 및 정주여건, 가정생활, 일자리 분야는 직접성이 낮고 적극성이 중간수준인 서비스 공급자에 대한 보조금 지급방식이 가장 많이 사용되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지역 특성을 고려한 보다 효과적인 정책도구 활용의 필요성과 지방정부의 저출산 대응정책의 패러다임 전환 필요성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e study is to seek a direction for policies responding to the low fertility by analyzing the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policy tools used by local governments. In this research, the study categorizes the types of policy tools into nine types based on the levels of directness and proactiveness and, the fertility support projects conducted by Sejong City from 2013 the 2018 are divided into eight policies. The findings of the analysis are as follows. First, support projects were conducted in the following order: education for children, child-rearing, childbirth support, pregnancy support, family life, employment, marriage and residency condition. Second, indirect tools were mainly used to enforce the low fertility policy. Third, the direct tools, which have high levels of directness and proactiveness, were employed the most in pregnancy support and childbirth support. For other areas such as child-rearing, children education, marriage and residency conditions, family life, and employment, indirect tools which have a low level of directness and an average level of proactiveness were mostly used.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there is a need to develop more effective tools to resolve the low fertility issue.

KCI등재

5저출산·고령사회가 육군 장교 획득에 미치는 영향: 학군사관을 중심으로

저자 : 정기주 ( Kizu Chong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1권 5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2151-2163(13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저출산·고령사회 현상으로 초급장교 출신비율이 가장 높은 학군사관(ROTC) 획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여 학군사관 획득 향상을 위한 개선 방안을 제시하는데 있다. 연구방법과 관련하여 초급장교 인적자원관리에 관한 문헌분석, 학군사관후보생 지원현상과 중도이탈 분석을 중점으로 연구하였다. 연구결과, 학군사관 획득에 미치는 영향으로 첫째, 병 복무기간과의 차이가 있다는 점과 둘째, 학군사관후보생 신분으로서 일반대학생에 비해 불리한 조건의 규제가 남아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따라서 개선 방안은 첫째, 학군장교의 복무기간이 명시된 군인사법을 개정하는 것이고 둘째, 학점인증제를 도입하여 학군사관후보생의 학사관리제도를 개선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향후에는 학군사관을 포함한 전(全) 장교 출신별 획득환경과 제도에 대한 포괄적 탐색이 진행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impact on the acquisition of ROTC, which has the highest percentage of elementary officers, due to the phenomenon of low birthrate and aging society, and to present improvement measures to improve the acquisition of ROTC. Regarding the research method, the study focused on the analysis of the literature on human resource management for beginner officers, the status of support for ROTC candidates, and the analysis of dropout. As a result of the study, it was confirmed that, as for the effect on the acquisition of ROTC, first, there is a difference with the duration of military service, and second, as ROTC candidate status, there are restrictions on conditions that are disadvantageous compared to general university students. Therefore, the improvement plan was firstly to revise the Military Justice Act, which specifies the period of service for school district officers, and secondly, to introduce a credit certification system to improve the academic management system for school and ROTC candidates. In the future, it is hoped that a comprehensive search for the acquisition environment and system of all military officers including ROTC will be conducted.

6저출산과 학령인구 급감에 대한 대응 방안: 교육정책을 중심으로

저자 : 김영철 ( Young-chul Kim )

발행기관 : 텔코경영연구원(구 국제무역경영연구원) 간행물 : 텔코 저널 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7-38(32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의 저출산 현상과 이로 인한 인구구조의 변동은 사회 각 영역에서의 여러 파급효과를 낳고 있다. 본고는 저출산과 인구구조의 변동이 교육정책에 있어서 어떠한 변화를 요구하는지를 살펴본다. 우선 과중한 교육비 부담이 출산 중단의 주요 요인임을 확인하고 사교육비 경감을 위한 과감한 교육제도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한다. 일·가정 양립의 기초를 이루는 유치원 및 초등학교의 돌봄서비스 현황을 점검하고 보편적 돌봄으로 나아가기 위한 제도적 보완 과제를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학령인구의 급감이 교육재정 구조의 심대한 왜곡을 불러오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제도의 개편 방향을 제시한다. 아울러, 고등교육 보편화와 평생교육서비스 확대 등에 따른 정부의 재정 확충 필요성을 강조한다.


The low birth rate and subsequent rapid changes in the population structure have had many ripple effects in various sectors of Korean society. We search for what education policy changes are needed according to this historical phenomenon. First of all, we confirm that the heavy burden of education costs is a major factor in the suspension of childbirth for Korean families, and stress the urgent need to reform the education system to reduce private education expenditures. Next, we examine the current status of childcare services in kindergartens and elementary schools and present necessary institutional tasks to move toward universal care. Finally, we confirm that the sharp drop in the school-age population is causing a profound distortion of the national education finance structure and suggests the direction of the reform of the Local Education Finance Subsidy System. In addition, we emphasize the need to expand the government's finances in line with the universalization of higher education and the expansion of lifelong education services.

KCI등재

7독일 중등학교 사회교과서의 저출산·고령화 내용 분석

저자 : 전영은 ( Jeon Young Eun ) , Choi Ty , 정문성 ( Jeong Moon Seong )

발행기관 : 한국사회과교육학회 간행물 : 시민교육연구 51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55-85(31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우리보다 먼저 저출산·고령화 현상을 경험한 독일에서 이 문제를 중등교육에서 어떻게 다루는지를 분석하여 한국 중등교육의 시사점을 얻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바덴-뷔르템베르크 주(州)의 사회과 교과서 '공동체연구' 세 권을 분석하였다. 분석 방법으로는 독일이 정치 교육의 근간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세 가지 원칙인 '교화(강압) 금지', '논쟁성', '학생 태도(학습자 이익)'을 활용하여 분석틀을 설정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독일은 인구통계학적 변화라는 개념으로 저출산·고령화 현상을 중립적인 측면에서 다루고 있었다. 둘째, 인구통계학적 변화 단원을 따로 만들어서 현상과 문제로 설명하지 않았다. 셋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교화(강압) 금지 원칙의 관점에서 대부분의 서술 방식은 특정한 이념적 좌표의 긍정적, 부정적 측면을 기술하여 특정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이 자신의 견해를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학생들이 자신의 견해를 자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균형적으로 서술하는 모습을 보였다. 넷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논쟁성 원칙의 관점과 관련하여 학문과 정치에서 논쟁적인 것을 중립적이며, 활발한 논쟁이 전개될 수 있도록 기술하고 있었다. 다섯째,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학생 태도(학습자 이익) 원칙의 관점과 관련하여 학습자의 자율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학습자가 자신의 상황을 인지하고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한 방안을 포괄적으로 제시하고 있었다. 이상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교육 내용을 보이텔스바흐 합의의 원칙에 고려하여 내용을 서술할 필요가 있다는 점, 보이텔스바흐 합의 관점에서 한국과 독일의 교육 내용을 비교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점, 한국의 저출산·고령화 교육 내용을 독일과 같이 다양한 측면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제안하였다.


This study analyses the contents and textual approaches of the subject relevant to Germany's low fertility and ageing trends ('subject matters') portraited in the social studies textbooks in the Baden-Wurttemberg secondary school as a case. By utilizing the results obtained from the analyses, this study aims to identify and suggest more appropriate directions for low fertility and ageing education in Korea. In Germany, low fertility and ageing issues fall among the topics covered in political studies. For this purpose, three textbooks of the Baden-Wurttemberg State, which has been adopted since 2018, were analysed. The State of Baden-Wurttemberg revised its curriculum in 2016 and has been using new textbooks since 2018. In addition, in comparison to other states, the State of Baden-Wurttemberg develops and publishes a variety of textbooks relating to political education, and it is where the Beutelsbach Consensus (German: Beutelsbacher Konsens) - the foundation of political studies in Germany - had been implemented. As an analytical framework, the study adopted the three principles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which are; 1. Prohibition against biasing pupils; 2. Treating controversial subjects as controversial; and 3. Giving priority to the personal interests of pupils.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it was clear that the subject matters in German textbooks were described as a mere demographic trend. Second, the subject matters were not inscribed as social problems unlike Korean textbooks. Third, the subject matters were explicitly stated as a phenomenon without any bias and complying to the first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In other words, students were allowed to make independent interpretation and judgments in the class. Fourth, in relation to the viewpoint of the second principle, the subject matters were described without biases towards a certain solution, but instead promoting active debate. Consequently, students were persuaded to set their own tones then be involved in constructive debates as to form a common ground. Lastly, in accordance to the third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students were stimulated to take the ownership of the subject matter through building the self-awareness. This approach aims to bring out comprehensive solutions of the issue individually and independently without invading on the learner's autonomy. Based on these results, we have the following suggestions to the authors. First, it is necessary to describe the educational contents dealing with Korea's low fertility and ageing phenomenon in accordance with the principle of the Beutelsbach Consensus. Second, we suggest conducting a comparative study of German and Korean textbooks based on the Beutelsbach Consensus. Third, we suggest that authors of the Korean textbooks need to adopt more diverse perspectives of the subject matters as Germans do.

KCI등재

8한국사회의 저출산 현상, 재앙인가 기회인가?

저자 : 김천권 ( Cheon-kwuan Kim ) , 정진원 ( Jin-won Jung )

발행기관 : 중앙대학교 국가정책연구소 간행물 : 국가정책연구 33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1-41(41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한국사회에서 주요 이슈 가운데 하나인 저출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접근방향에 대해 고찰하였다. 이 문제에 대한 대부분의 선행연구들은 저출산 현상이 한국사회에 재앙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경고하였다. 그러나 본 연구는 이런 주장과는 달리 저출산은 한국사회의 한 단계 성장과 재구성을 위한 기회요인으로 작용할 것을 논의하였다. 한국사회에서 저출산 현상에 대한 위기논거는 주로 인구학계, 정부, 정치인, 언론 등에 의해 공공선택론적 시각에서 제기되었으며, 본 연구는 저출산의 메가트렌드를 극복하는 정책을 추진하기보다는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정책이 문제해결을 위한 바람직한 정책방향이라고 제안하였다.


This study examines the approach to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rate, one of the hot issues in Korean society in recent years. Most previous studies on this issue have warned that low fertility will be a disaster for Korean society. However, this study argues that, unlike such claim, low fertility will be opportunities for growth and reconstruction of Korean society. The crisis of low birthrate and aging in Korean society was raised from the viewpoint of public choice theorists by mainly demographic and economic sectors, government, politicians, and media. This study suggest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rather than pursuing a policy to overcome the mega trend of low birth rate as a desirable policy direction for problem solving of low fertility in Korea.

KCI등재

9저출산 시대의 개인화 경향과 교육문제: 울리히 벡의 개인화 관점을 중심으로

저자 : 임광국 ( Yim Gwang Guk )

발행기관 : 한독교육학회 간행물 : 교육의 이론과 실천 24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37-57(21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가족이데올로기의 이율배반적 성격과 벡의 개인화 개념을 통해 한국사회의 저출산 현상과 교육의 변화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우리사회의 저출산 현상과 가족의 변화양상에 대해 가족이데올로기의 이율배반을 중심으로 논의하고, 제도화된 개인의 관점에서 저출산 현상의 다양한 사회적 원인들에 대하여 논의했다. 또한 우리사회의 개인화와 가족의 변화, 그리고 이에 연유하는 교육의 질적 변화에 대해서도 검토했다. 한국사회가 통상적으로 전제하는 정상가족의 형태는 근대 서구 시민사회의 가족형태, 그리고 이를 이념적으로 뒷받침 하는 가족이데올로기에 의해 구성되고 정당화되는 것이다. 가족 내에서 남녀 간의 불평등한 관계를 규정하는 가족이데올로기의 이율배반적 성격은 근대의 자기파괴 동인으로서 '성찰적 근대화'를 진전시킨다. 여성들의 사회 참여와 생산기술의 비약적 발달은 노동시장을 근본적으로 재편하기 시작했고, 자본들은 과거보다 유연하고 탈계급화된 노동력을 요구하게 되었다. 탈계급, 탈가족화된 개인은 전통적 관계성을 상실한 채로 사회에서의 자립을 위해서 '시장화된 개인'으로 변화할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타율적인 개인화가 이루어지는 과정을 벡은 '제도적 개인화'로 개념화한다. 오늘날의 자녀는 부모에게 일종의 '심리적 효용성'으로서 그들의 정서적 욕구와 긴밀히 연결되어 있다. 그에 따라 자녀교육은 그 전시대의 가족들이 기대했던 가족의 사회적·경제적 지위를 보장과 더불어 미래의 보상을 위한 투자의 개념이 아니라 자녀들이 미래에 직면할지도 모를 여러 사회적 위험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의 기획이자 '제도적 개인'으로서 부모가 할 수 있는 자녀에 대한 강렬한 애정의 의미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오늘날 한국사회의 교육열은 현존하는 위험사회로부터 자녀를 보호하기 위한 부모의 정서적 동기에 근거하는 바가 크다. 이러한 관점을 놓고 볼 때 한국의 저출산 현상은 가족유형의 변화와 더불어 촉발된 부모-자녀 관계의 급진적 심리화가 중대한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This study aims to present a new perspective on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in Korean society through the contradiction of family ideology and Ulrich Beck's personalization concept. For this purpose, we discussed the paradox of the family ideology about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in our society and the change of family, and discussed the various social causes of the low fertility problem from the viewpoint of the institutionalized individual. And personalization of Korean society, and the quality of education due to family changes. The normal family that Korean society presupposes is justified by the family ideology of modern Europe. The paradox of family ideology that defines unequal relations between men and women in the family advances 'Reflective Modernization'. The social participation of women and the development of production technology have changed the labor market, and companies have demanded a more flexible and de-classified labor force in the past. The de-classified, de-familyized individuals lost their traditional relationships and were forced to change into 'ultimate market players' for self-reliance in society. The degenerate and degenerated individuals lost their traditional relationships and were forced to change into marketed individuals for self - reliance in society. Beck conceptualizes the process of heteronomic personalization as 'Institutional Personalization'. Today's children are closely connected to their emotional needs as a kind of 'psychological utility' to their parents. Accordingly, education for children is not a concept of investment for future compensation as well as guaranteeing the social and economic status of the family expected by the family in the exhibition hall. It is a strategic plan for personalized parents to respond to the dangers of their children and is a strong expression of affection for their children. Today, the heat of education in Korean society is based on parents' emotional motivation to protect their children from the existing dangerous society. From this point of view, Korea 's low birth rate problem is a major cause of the radical psychologicalization of parent - child relationship with the change of family type.

KCI등재

10저출산·고령화 시대 한국의 인구 정책에 관한 비판적 고찰

저자 : 김수정 ( Su-jeong Kim )

발행기관 : 한국도시지리학회 간행물 : 한국도시지리학회지 22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143-158(16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근대적인 인구 통제 관점을 벗어나지 못하고, 출산율 제고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개인에 대한 통제와 개입을 당연시하는 현행 인구 정책을 비판적으로 고찰하고자 하였다. 1960년대부터 현재까지 한국의 인구정책의 문제점은 크게 세 가지로 짚어볼 수 있다. 첫째, 한국의 인구 정책은 아직까지도 국가주의적 특성을 버리지 못했다. 둘째, 인구 증가 및 감소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에 대해 생각하기보다는 곧바로 효과를 볼 수 있는 단기 해법에 치중하고 있다는 점이다. 셋째, 인구를 늘린다, 혹은 줄인다하는 목적 자체에 매몰돼 왜 그러한 정책이 필요한지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간 한국 인구정책의 밑바탕을 이루는 위기 담론은 저출산 현상의 지속으로 인구고령화, 노동력 고령화의 가속화, 노동생산성 저하로 국가 경쟁력 약화를 초래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출산율만 높아지면 잠재성장률, 노동생산성이 증가하는 것인지, 출산장려가 문제의 유일한 혹은 적절한 해결책인지에 대해서는 근본적으로 다시 고려할 필요가 있다. 본 연구에서는 위에 지적한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국가주의적 인구 통제 관점의 전환과 정책 대상을 기혼 여성에서 확대할 것을 제안하고자 한다. 또한 저출산·고령사회 출산장려정책의 제한성을 인정하고 적극적인 이주민 정책과 개인의 노동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인구정책의 병행을 제안한다.


This study attempts to critically examine Korea's population policy, which takes for granted the state's control and intervention for individuals to achieve the goal of increasing the fertility rate, in view of a modern population control. There are three major problems with Korea's population policy from the 1960s to the present. First, Korea's population policy has yet to abandon its nationalistic characteristics. Second, rather than thinking about the fundamental causes of the population growth and decline, the focus is on short-term solutions that can be effective immediately. Third, it is unable to explain why such a policy is necessary because it is trapped in its own purpose of increasing or decreasing the population. The “crisis discourse” that underlies Korea's population policy is that the continued low fertility will lead to a weakening of the nation's competitiveness by accelerating the aging of the labor force, and decreasing labor productivity. However, it is necessary to fundamentally reconsider whether a higher fertility automatically increases a potential growth and labor productivity, and whether encouraging childbirths is the only solution to the problem. As an alternative to the above-mentioned problems, this study suggests a shift in the view of nationalistic population control and expanding the policy target from married women. Also, this research recognizes the limitations of the promotion of childbirths in a low fertility and aging society, and proposes active immigration policies and the implementation of population policies that can enhance individual labor productivity.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