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음주운전 예방에 관한 논의

저자 : 구효송 ( Gu Hyo-song )

발행기관 : 한국융합과학회(구 한국시큐리티융합경영학회) 간행물 : 한국융합과학회지(구 한국시큐리티융합경영학회지) 8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27-140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연구목적 : 본 연구는 음주운전에 따른 사회적 문제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음주운전과 관련한 문제의 현황과 특징을 파악하여 음주 교통사고의 예방을 위한 실효적 방안의 모색을 목적으로 한다. 사회적 화두로 떠오른 음주운전에 대한 이론적 논의와 실태분석을 통해 음주운전의 특징과 현행 제도의 문제점 및 개선방안에 관한 논의를 진행하였다. 연구방법 :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회적 문제와 그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음주운전에 대한 개념정의를 시작으로 제재기준과 관련 이론에 대해 검토하였다. 이론적 연구를 통한 음주운전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공식통계자료를 활용해 현재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음주운전과 관련한 문제의 특징을 확인하여 실효적인 대안을 제시하고자 하였다. 결론 : 확인된 문제의 해결을 위해 다음과 같은 방안을 제시하였다. 첫째, 억제효과를 담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엄격성의 강화와 더불어 확실성을 높이는 노력을 요구하였으며, 둘째,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음주단속 체계의 개선방안으로 개별적 방식에 의한 음주단속 방안을 제시하였다. 셋째, 음주운전의 높은 재범률과 관련하여 이를 예방하기 위한 대책으로 처벌중심의 정책과 더불어 치료와 교육을 통한 문제해결 방안을 제시하였다. 마지막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지속적이며 본질적인 해결방안으로 사전 교육과 캠페인을 통한 바람직한 운전문화 조성방안을 제시하였다.


Pupose : This study aims to seek out efficient measures to prevent traffic accidents involving alcohol, by recognizing the severity of social problems caused by drunk driving and understanding current conditions and characteristics of problems related with it. Such characteristics of drunk driving, and problems and improvements of the current institution were discussed through a theoretical debate about and an analysis on actual conditions of drunk driving as an emergent social issue. Methods : It began with the concept definition of drunk driving, and then examined related theories, in order to explore social problems caused by drunk driving and measures to resolve them. On the basis of the understanding of drunk driving through a theoretical research, it attempted to identify the characteristics of problems related with drunk driving currently occurring in Korean and suggest efficient alternatives, by using the formal statistical data. Conclusion : In order to resolve the problems identified, following measures were suggested: first, the reinforcement of rigidity as well as the enhancement of authenticity were required, as a part of efforts to ensure their inhibitory effects; second, the crackdown on drunk driving by an individual method as a measure to improve the system of crackdown on drunk driving was suggested to secure the efficiency; third, punishment-centered policy as well as a problem-solving method through therapy and education were suggested as measures to reduce high second offense rate of drunk driving; finally, a measure campaigns, as a sustainable and essential solution for drunk driving was suggested.

KCI등재

2음주운전 예방에 관한 연구

저자 : 선은애 ( Eunae Seon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9권 6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77-788 (1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최근 음주운전으로 인해 발생한 사망사건을 통해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는 사회적 여론이 형성되어 국가차원의 대응방안을 모색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음주운전에 관한 이론적 논의 및 검토와 더불어 음주운전자들이 음주운전을 하게 되는 원인과 실태를 분석하였다. 이러한 연구를 바탕으로 현재 음주운전과 관련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의 개정을 통해 보다 더 강력한 처벌이 요구되며, 현재 시행 중인 재범방지 정책을 보완할 수 있는 음주운전자 개개인의 특성에 맞는 심층적인 치료프로그램의 도입과 음주전담재판부의 설치 등의 도입이 요구된다. 또한 강력한 법 개정을 통해 음주운전이 더 이상 국가나 사회에서 관대한 범죄가 아니라는 인식을 심어줌과 동시에 다시는 상습음주운전자가 되지 않도록 하는 법제의 변화에 관하여 제언하였다.


This study discussed a corresponding strategy for reducing second conviction through revising a law and introducing a system such as a therapy program in order to prevent drunk driving, which has not been recognized as an important issue in country or society so far. For this, there were theoretical discussion and examination on drunk driving. In addition, a cause and the reality for making drunk drivers drink and drive were analyzed. Based on the findings, the even more powerful punishment is demanded through amending the current Road Traffic Act related to drunk driving, and the law pertinent to additional punishment for specific crimes. It was proposed the introduction of an in-depth therapy program in line with a characteristic of a drunk driver as each individual, which may supplement the policy of preventing a repeated crime that is being enforced now, the infusion of awareness as saying that the drunk driving is not a tolerant crime any more in country or society such as installing a dedicated court to drinking, and simultaneously a change in legislation that does not allow a habitual drunk driver once again.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도로교통법 및 제반 관련 법규에서는 일정 자격을 취득한 해당 운전자에 한하여 운전면허 자격을 부여하고, 각 개별적 요건을 갖춘 경우에 복수의 운전면허를 발급함으로써 운전자의 운전면허를 통합관리하고 있다. 또한 음주운전 등 운전자가 준수해야 할 안전주의의무를 위반한 경우에는 운전자격을 박탈하는 등의 행정제재를 규정하고 있다. 오늘날 자동차 운전은 생활의 편리함을 추구하는 도구를 넘어 생계수단과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이러한 자동차 이용의 증가와는 달리 국민들의 자동차 운전에 대한 안전주의의무의 인식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특히, 음주운전과 관련해서는, 한 번쯤 누구나 행할 수 있는 실수 정도로 취급하며 관용을 미덕으로 생각하는 것이 사회적 분위기였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음주운전에 따른 사회 문제와 사회전체가 부담해야 하는 경제적 손실비용의 증가로 인해 음주운전은 더 이상 용인되어야 할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함께 공동대응해야 할 사회문제가 되었다. 이런 사회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 대법원은 2018. 2. 28. 선고 2017두67476 판결을 통해 음주운전에 대한 일반 예방적 측면을 적극 반영하여 복수의 운전면허 취소가 위법·부당하지 않다는 내용을 판시하였다. 이 판결은 음주운전에 대해 현재 우리나라는 외국에 비해 제재가 약하기 때문에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제재를 강화하는 등의 예방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볼 때, 환영할 만한 판결이다. 반면, 과거의 유사한 사례와 음주운전에 의한 복수 운전면허의 취소범위가 상이한 결과를 가져왔다는 점에서는 그 타당성이 검토되어야 할 판례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음주운전에 의한 복수 운전면허 취소와 관련한 기존 판례의 입장과 최근 대법원 판결을 비교 고찰하는 방법을 통해서 그 차이점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를 기초로 일선 행정처분을 행하는 공무원들이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불필요한 혼란을 예방하고 행정행위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법제인 도로교통법 및 동법 시행규칙 등의 제반규정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함으로써 통일성 있는 행정제재와 행정기관의 재량권 행사의 기준을 마련하고자 한다.


The current Road Traffic Act and all the related legislations are integrally managing a driver's license through giving the driver's license qualification with limiting to a corresponding driver who acquired the certain qualification, and through issuing multiple driver's license in case of having each individual requirement. Also, an administrative restriction such as disqualifying driving is being provided in case of violating safety precaution obligation that a driver will need to abide by such as drunk driving. A vehicle driving of the day has a close relationship with a means of living beyond a tool of pursuing the convenience of life. But people's recognition of safety precaution obligation on vehicle driving is relatively lacking unlike this rise in vehicles. Especially in terms of drunk driving, it was social atmosphere to think of generosity as a virtue with treating it just as a mistake that anybody can make at one time or another. However, due to a social issue according to drunk driving of growing continuously and to a rise in economic loss costs that the whole society needs to bear, the drunk driving resulted in a social issue of needing to be jointly confronted together, not a personal problem of being likely needed to be allowed any more. As if this social atmosphere is reflected, the Supreme Court ruled the contents as saying that the multiple driver's license revocation is not illegal and undue, through positively reflecting the generally preventive aspect on drunk driving recently through the Feb. 28, 2018 sentence-2017du67276 Judgment. As for drunk driving, this judgment is the one enough to be welcomed when considering from the aspect of being necessary for preventive measures such as stepping up a restriction for eradicating the drunk driving because our country has a weaker sanction against drunk driving compared to foreign countries. On the other hand, in that the similar case in the past and the revocation range of multiple driver's license caused by drunk driving brought about a different outcome, it is a precedent whose validity will need to be examined. Accordingly, this study analyzes its difference and problem through a method of comparatively considering the existing position relevant to the cancellation of multiple driver's license caused by drunk driving, and the recent judgement of the Supreme Court, and seeks an improvement plan for all the regulations such as the Road Traffic Act and the enforcement rules, which are the related legislations, in order to prevent unnecessary confusion and to secure effectiveness of the administrative act in which frontline public officials of taking an administrative measure carry out duty based on this. Hence, the aim is to arrange the criteria for the unified administrative restriction and for the exercise of discretionary powers in administrative agency.

KCI등재

4성인 음주운전자의 음주동기, 스트레스 및 특성분노가 문제음주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한석례 ( Seokrye Han ) , 김지영 ( Jiyoung Kim ) , 이명하 ( Myungha Lee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10권 3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805-1820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무고한 피해자를 발생시키는 음주운전사고는 사회적 유해가 크다. 따라서 예방적 차원의 간호중재 개발을 위해 성인 음주운전자의 음주동기, 스트레스 및 특성분노가 문제음주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자료 수집은 2019년 5월 2일에서 21일까지였으며 윤리적인 고려 하에 성인 음주운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215명 응답을 SPSS 21.0 프로그램으로 분석한 결과, 문제음주자는 157명(73%)이었다. 다중회귀분석 결과 특성분노(β=.27, p<.001), 지난 1년 동안의 음주운전(β=-.184, p=.004), 대처동기(β=.165, p=.013)가 문제음주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고, 문제음주에 대한 설명력은 18%로 나타났다(F=12.91, p<.001). 본 연구결과를 토대로 성인 음주운전자의 문제음주를 감소시키기 위해서 특성분노, 음주운전 경험, 대처동기 등의 변인을 반영한 프로그램을 개발할 필요가 있다.


Drunk driving accidents that cause innocent victims are highly socially harmful. Therefore, the purpose of the Chapter is to check the effects of adult drunk drivers’ drinking Motives, Stress and Trait Anger on problem drinking in order to develop preventive-level nursing interventions. The data collection was from May 2 to 21, 2019, and a survey was conducted on adult drunk drivers under ethical consideration. According to the analysis of 215 respondents with the SPSS 21.0 program, 157(73%) were the problem drinkers.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Trait Anger (β=.27, p<.001), Past Year Drunk Driving (β=-.184, p=.004), Coping Motives (β=.165, p=.013) had a significant effect on problem drinking and 18% of problem drinking capacity was explained (F=12.91, p<.001).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to reduce problem drinking among adult drunk drivers, a program needs to be developed that reflects the factors such as Trait Anger, experience of driving under the influence, and Coping Motives.

KCI등재

5다중흐름모형(MSF)을 적용한 ‘윤창호법’의 형성과정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지훈 ( Kim Ji-hoon ) , 정준호 ( Jeong Joon-ho )

발행기관 : 한국자치행정학회 간행물 : 한국자치행정학보 34권 4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5-21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Kingdon의 다중흐름모형을 이용하여 ‘윤창호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음주운전과 관련된 정책문제의 흐름, 정치의 흐름 및 정책대안의 흐름에 대해서 고찰하고, 정책의 창이 열리게 된 계기와 ‘정책선도자’의 역할에 대해서 분석함으로써 음주운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정책변동의 요인을 고찰하였다. ‘윤창호법’의 형성 및 시행과정에 대한 주요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정책문제의 흐름 측면에서 보면 ‘윤창호법’이 시행되기 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되는 사례와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는 지속적으로 발생해 왔으며, 이는 음주운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낮았기 때문이다. 둘째, 정치의 흐름 측면에서 보면, 제17, 18, 19대 국회에서는 음주운전과 관련된 법률안의 발의가 많지 않았으나 20대 국회에서는 음주운전 관련 법률안 발의가 급증하였으며, 대안채택을 통해서 법률에 반영되는 건수도 증가하였다. 셋째, 정책대안의 흐름 측면에서 보면, 현재의 ‘윤창호법’과 거의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었던 과거의 법률안들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였으며 이는 정책의 창이 열리지 못했기 때문이다. 넷째, ‘윤창호 사건’을 계기로 음주운전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여론의 흐름을 반영하여 국회의원, 정부 관료 등의 적극적인 대응으로 정책의 창이 열리게 되었다. 다섯째, 일반 시민들이 정책선도자로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여 조직적인 여론 형성과 정책결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This paper examines the Stream of Problem, the Stream of Politics, and the Stream of Policy Alternatives related to drunk driving in the process of creating the ‘Yoon Chang-ho Act’ using Kingdon’s Multiple Streams Framework. By analyzing the role of ‘Policy Entrepreneur’, the factors of policy change that strengthen penalties for drunk driving were considered. The main analysis results of the formation and implementation process of the ‘Yoon Chang-ho Act’ are as follows. First, in terms of the Stream of Problem, even before the 'Yoon Chang-ho Act' was enforced, cases of drunk driving and damage caused by drunk driving traffic accidents continued to occur, because social awareness of drunk driving was low. Second, in terms of the Stream of Politics, the 17th, 18th, and 19th National Assembly did not have many proposals related to drunk driving, but in their 20th, the number of proposals related to drunk driving increased rapidly, and the number of cases reflected in the law through alternative adoption. Also increased. Third, in terms of the Stream of Policy Alternatives, past legislation that contained almost similar contents to the current ‘Yoon Chang-ho Act’ was not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and this is because the window of policy could not be opened. Fourth, reflecting the trend of public opinion that the ‘Yoon Chang-ho incident’ should respond strongly to drunk driving, the window of the policy was opened with active responses from lawmakers and government officials. Fifth, ordinary citizens played a leading role as ‘Policy Entrepreneur’ and had a decisive influence on the formation of organized public opinion and policy making.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도로교통법 및 제반 관련 법규에서는 일정 자격을 취득한 해당 운전자에 한하여 운전면허 자격을 부여하고, 각 개별적 요건을 갖춘 경우에 복수의 운전면허를 발급함으로써 운전자의 운전면허를 통합관리하고 있다. 또한 음주운전 등 운전자가 준수해야 할 안전주의의무를 위반한 경우에는 운전자격을 박탈하는 등의 행정제재를 규정하고 있다. 오늘날 자동차 운전은 생활의 편리함을 추구하는 도구를 넘어 생계수단과 밀접한 관련이 있지만, 이러한 자동차 이용의 증가와는 달리 국민들의 자동차 운전에 대한 안전주의의무의 인식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 특히, 음주운전과 관련해서는, 한 번쯤 누구나 행할 수 있는 실수 정도로 취급하며 관용을 미덕으로 생각하는 것이 사회적 분위기였다. 그러나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음주운전에 따른 사회 문제와 사회전체가 부담해야 하는 경제적 손실비용의 증가로 인해 음주운전은 더 이상 용인되어야 할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함께 공동대응해야 할 사회문제가 되었다. 이런 사회분위기를 반영하듯, 최근 대법원은 2018. 2. 28. 선고 2017두67476 판결을 통해 음주운전에 대한 일반 예방적 측면을 적극 반영하여 복수의 운전면허 취소가 위법·부당하지 않다는 내용을 판시하였다. 이 판결은 음주운전에 대해 현재 우리나라는 외국에 비해 제재가 약하기 때문에 음주운전 근절을 위해 제재를 강화하는 등의 예방적 대책이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볼 때, 환영할 만한 판결이다. 반면, 과거의 유사한 사례와 음주운전에 의한 복수 운전면허의 취소범위가 상이한 결과를 가져왔다는 점에서는 그 타당성이 검토되어야 할 판례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음주운전에 의한 복수 운전면허 취소와 관련한 기존 판례의 입장과 최근 대법원 판결을 비교 고찰하는 방법을 통해서 그 차이점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이를 기초로 일선 행정처분을 행하는 공무원들이 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불필요한 혼란을 예방하고 행정행위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 관련법제인 도로교통법 및 동법 시행규칙 등의 제반규정에 대한 개선방안을 모색함으로써 통일성 있는 행정제재와 행정기관의 재량권 행사의 기준을 마련하고자 한다.


The current Road Traffic Act and all the related legislations are integrally managing a driver's license through giving the driver's license qualification with limiting to a corresponding driver who acquired the certain qualification, and through issuing multiple driver's license in case of having each individual requirement. Also, an administrative restriction such as disqualifying driving is being provided in case of violating safety precaution obligation that a driver will need to abide by such as drunk driving. A vehicle driving of the day has a close relationship with a means of living beyond a tool of pursuing the convenience of life. But people's recognition of safety precaution obligation on vehicle driving is relatively lacking unlike this rise in vehicles. Especially in terms of drunk driving, it was social atmosphere to think of generosity as a virtue with treating it just as a mistake that anybody can make at one time or another. However, due to a social issue according to drunk driving of growing continuously and to a rise in economic loss costs that the whole society needs to bear, the drunk driving resulted in a social issue of needing to be jointly confronted together, not a personal problem of being likely needed to be allowed any more. As if this social atmosphere is reflected, the Supreme Court ruled the contents as saying that the multiple driver's license revocation is not illegal and undue, through positively reflecting the generally preventive aspect on drunk driving recently through the Feb. 28, 2018 sentence-2017du67276 Judgment. As for drunk driving, this judgment is the one enough to be welcomed when considering from the aspect of being necessary for preventive measures such as stepping up a restriction for eradicating the drunk driving because our country has a weaker sanction against drunk driving compared to foreign countries. On the other hand, in that the similar case in the past and the revocation range of multiple driver's license caused by drunk driving brought about a different outcome, it is a precedent whose validity will need to be examined. Accordingly, this study analyzes its difference and problem through a method of comparatively considering the existing position relevant to the cancellation of multiple driver's license caused by drunk driving, and the recent judgement of the Supreme Court, and seeks an improvement plan for all the regulations such as the Road Traffic Act and the enforcement rules, which are the related legislations, in order to prevent unnecessary confusion and to secure effectiveness of the administrative act in which frontline public officials of taking an administrative measure carry out duty based on this. Hence, the aim is to arrange the criteria for the unified administrative restriction and for the exercise of discretionary powers in administrative agency.

7음주운전으로 인한 자동차 운전면허 취소처분의 행정법적 주요 쟁점 - 대법원 2018. 2. 28. 선고 2017두67476 판결 -

저자 : 오준근 ( Oh Jun Gen )

발행기관 : 법조협회 간행물 : 최신판례분석 67권 3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791-82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음주운전을 이유로 한 운전면허의 취소처분은 행정법적으로 많은 쟁점을 내포하고 있다. 이 평석의 대상이 된 2018년 2월 28일의 대법원 판결의 사실관계는 다수의 운전면허를 보유하고 지방운전주사보로 근무하고 있는 자가 음주상태에서 이륜자동차를 운전하였음을 이유로 그가 보유한 모든 운전면허를 취소한 것이어서 더욱 많은 다툼의 여지를 안고 있고, 원심과 대법원이 서로 다른 판결을 하고 있는 것도 충분한 이유가 있다. 이 판례 평석은 다음의 쟁점을 분석하였다. 첫째, “자동차운전면허처분 및 음주운전으로 인한 그 취소처분의 법적 성질을 행정법 이론적으로 검토하였다. 특히 자동차운전면허 취소처분이 일반적 수익적 행정행위의 취소처분과는 다른 특수한 법적 성질이 있는가? 자동차 운전면허 취소처분이 재량행위에 해당하는가를 집중적으로 다루었다. 둘째, 취득 과정에서 별개의 절차가 필요한 다수의 운전면허를 특정인이 취득하여 보유·사용하고 있는 경우 이들 각각의 운전면허를 개별적인 것으로 보고, 운전면허 취소에 있어서도 각각의 운전면허를 개별적으로 판단하여야 하는가, 특히 가장 쉽게 취득할 수 있는 낮은 단계의 운전면허 즉 125cc의 원동기 장치 자전거면허를 사용하여 음주운전을 하였음을 이유로 가장 취득이 어려운 높은 단계의 운전면허 즉 1종 대형 특수면허를 취소할 수 있는가?를 검토하였다. 셋째, “자동차 운전면허의 취소 및 그 감경에 관한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상의 처분기준의 법적 성질을 행정법 이론적으로 어떻게 파악할 것인가” 특히 시행규칙상 감경 기준으로 설정되어 있는 것을 법원이 재판과정에서 어느 정도 고려하여야 하는가에 대하여 학설과 판례를 구체적으로 검토하였다. 넷째, 자동차 운전면허 취소처분을 재량행위로 볼 경우 재량권의 일탈·남용의 판단 기준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설정할 것인가를 검토하였다. 원심과 대법원은 모두 재량권의 일탈 또는 남용에 해당하는가 여부에 그 판단을 집중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이익형량의 저울추의 무게를 어디에 두는가에 따라 전혀 다른 판단을 하고 있다. 원심의 경우 원고에게 근로관계를 단절시키는 중한 처분이고 원고에게 다른 생계수단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 입각하여, 원고의 운전경력상 사고전력이 거의 없고 교통위반 전력 또한 없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기 때문에 대법원이 원심판결을 파기하려면 원심이 판단한 부분에 대한 적극적인 법리적 검토가 수반되어야 한다. 그러나 대법원은 원고가 음주상태에서 운전을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부득이한 사정이 있었다고 보이지 않는 점만을 적시하고 있을 뿐이다. 이와 같은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사례의 대법원 판결은 아쉬움이 있다. 음주운전행위가 그 자체로 다른 사람의 생명·신체·재산에 대한 위해를 가할수 있는 위험한 행위에 해당하는 것이어서 이를 방지하여야 하는 일반 예방적 측면이 매우 강조되어야 한다는 점은 분명하다. 그러나 운전이 유일한 생계의 수단인 사업용 운전자의 운전면허를 취소함에 있어서는 음주 운전 당시의 개별·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충분하고도 구체적인 검토와 그 결과에 대한 엄중한 이익형량의 과정과 결과가 판결에 드러나 있어야 한다. 이와 같은 방향으로 대법원의 판결이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


This paper aimed to analyze the administrative litigation case of the Korean Supreme Court on February 28, 2018. on the revocation of entire driver’s licenses for the driving of a small motorcycle while intoxicated. The plaintiff was a local official specializing in driving. He obtained Class Ⅰ Drivers’ license for large motor vehicles, for ordinary motor vehicles, for special motor vehicles such as for large towing vehicles, for recovery vehicles and Class II drivers’ licenses for motorcycles. He drove a small motorcycle while intoxicated in violation of Article 44 of the Korean Road Traffic Act. The commissioner of the district police agency revoked his entire driver’s licenses. This case review analyzed the following issues : First, the legal nature of the disposal of a driver’s license and the revocation of the disposition due to driving while intoxicated were considered theoretically in the administrative law perspectives. The focus was on whether there were a particular legal nature, in particular, that a driver's license revocation would different from the cancellation of a typical profitable administrative act and on whether the revocation of the driver’s license would be a discretionary action. Second, if a particular person acquires and retains a number of driver’s licenses that require separate procedures during the acquisition process, each of these driver’s licenses must be considered as individual by the revocation or could the driver’s license revoked entirely. Third, theories and cases were specifically examined about how to determine the legal nature of the standards of disposal in the Enforcement Regulations of the Road Traffic Act on the revocation and suspension of driver’s licenses and in particular, how much the court should consider in the course of the administrative litigation, which is set to a standard of sensitivity according to the rules of enforcement. Fourth, it was reviewed how the criteria for determining the deviation or abuse of discretion would be set in detail if the disposition of the revocation of a driver’s license was considered as an act of discretion.

KCI등재

8한국 성인 성별에 따른 조기음주 시작 연령이 폭음과 음주운전에 미치는 영향: 국민건강영양조사(제7기 1차, 2016)

저자 : 한석례 ( Seokrye Han ) , 소은선 ( Eunseon So ) , 최은정 ( Eunjung Choi )

발행기관 : (사)아시아문화학술원 간행물 : 인문사회 21 9권 4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067-1082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 성인에 있어 성별에 따른 조기음주 시작 연령이 폭음과 음주운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함이다. 연구방법으로는 2016년 한국건강영양조사 자료를 가지고 복합표본 다중회귀분석을 하였다. 연구결과, 음주시작연령은 성별에 따라 유의한 차이로 남성은 16-19세에서 36.7%로 급격히 증가를 보였고, 여성은 20세 이상에서 73.7%가 음주를 시작하였다. 성별은 폭음과 음주운전 둘 다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유의한 변수로(p <.001) 나타났다. 남성은 0-15세, 여성은 13-15세에 음주를 시작한 성인에서 폭음율이 높았고, 남녀 모두 0-12세 어린 연령에서 음주를 시작한 성인이 음주운전율이 높았다. 따라서 조기에 음주 시작이 가능한 어린연령을 대상으로 음주 예방과 관리를 위한 다양한 보건교육 중재프로그램 개발이 요구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age at the onset of early drinking on binge drinking and drunk driving according to sex among Korean adults. As a research method, The complex sample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as conducted with the 2016 Korea Health and Nutrition Survey data. Results, The age at onset of alcohol drinking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16-19 years of age to 36.7% among men, and 73.7% of women aged 20 years or older started drinking. Sex was the most significant variable (p <.001) in affecting on both binge drinking and drunk driving. Male adults who started drinking alcohol between 0-15 years and female adults who started drinking alcohol between 13-15 years had a higher rate of binge drinking, and male and female adults who drank alcohol at 0-12 years of age had a higher rate of drunk drinking.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develop an diverse health education intervention program for drinking prevention and management for younger ages that start drinking early.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10자율주행자동차 운행으로 인해 발생한 형사책임의 귀속주체

저자 : 윤영석 ( Yun Young Suk )

발행기관 : 홍익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홍익법학 20권 1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515-54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의 상시적인 차량 제어가 없어도 스스로 운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자율성은 0에서 5단계로 구분되고, 4단계부터는 운전자가 차량을 운행할 책임이 완전히 제거된다. 본 논문에서는 자율주행자동차의 운행과 관련하여 형사상 범죄가 발생하였을 때 그 책임귀속 주체에 대하여 논의하여 본다. 먼저 자율주행자동차의 설계자 및 제작자의 책임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들은 자율주행자동차의 판단기준을 제시하였으므로 자율주행자동차가 범죄결과를 발생시킴에 대하여 전체적인 고의가 있다. 그러나 이들이 겪는 딜레마를 고려한다면 이들에게 무제한적으로 형사책임을 묻기 어렵다. 이에 대해 일반조항인 형법 제20조를 적절히 적용ㆍ해석하는 것이 요구된다. 한편 설계자ㆍ제작자에게 자율주행자동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의 설계ㆍ제작에 관한 과실이 있고 그 과실로 인해 범죄결과가 발생하였다면 위 논의와는 별개로 과실범 책임을 질 수 있다. 다음으로 자율주행자동차에 탑승한 사람의 형사책임이 문제된다. 3단계 자율주행자동차의 운전자는 상시적으로 차량을 운전할 필요는 없지만 사고발생상황 등 비상상황에서 차량을 적절히 통제할 의무는 여전히 존재한다. 그러한 의무를 다하지 아니하여 사고가 발생하였다면 형사책임을 면할 수 없다. 이와 달리 4단계 이상의 자율주행자동차의 운전자는 운전에서 완전히 배제되고, 극히 예외적인 경우에만 자율주행자동차 운행으로 인한 형사책임을 질 것이다. 무면허운전 및 음주운전죄도 위와 같은 전제에서 판단하면 될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으로 검토될 것은 자율주행자동차가 스스로 인간과 독립하여 형사책임을 부담할 수 있는가의 문제이다. 아직 이 단계의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질 정도로 자율주행자동차의 인공지능이 발전하지는 아니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미래 기술은 예측할 수 없는 속도와 방향으로 전개될 수 있으며, 어느 시점에서는 인간의 제어를 벗어난 자율주행자동차 자체를 형사처벌하여야 할 필요성이 대두될 수도 있을 것이다.


Automated vehicle refers to an self-driving automobile without regular vehicle control. Autonomy is classified in steps from 0 to 5 and drivers are not responsible for driving vehicles from the fourth step. In this paper, accountable subjects will be discussed when crimes violating the criminal law occurred in association with driving an automated vehicle. First, it is possible to think of responsibilities of automated vehicle designers and producers. As they proposed judging criteria of automated vehicle, they are generally responsible for triggering crime results from automated vehicle. If dilemma they suffer from is taken into accounts, it is quite difficult to impose unlimited criminal responsibilities on them. It is required to apply and interpret Article 20 of criminal law properly. Meanwhile, commitment responsibilities can be attributed to designers and producers if they are attributable to the errors of designing and producing automated vehicle's hardware and software and crime results were arisen from that mistake. Second, passengers in the automated vehicle can be attributed to criminal responsibilities. Drivers of the automated vehicle in the third step do not necessarily have to drive the car. Yet they are still obligated to control the car properly in case of emergency. They cannot avoid the criminal responsibility if car accident is taken a place without carrying out obligations. In contrast, drivers of the automated vehicle in the fourth step or higher are completely excluded from driving. Only in exceptional cases they may be attributed to criminal responsibilities. Unqualified driving and drunk driving can be considered on the same premise. What can be finally reviewed is whether criminal responsibilities can be imposed on automated vehicle itself independently from people. Artificial intelligence of automated vehicle is not assumed to be fully developed to discuss this step yet. However, future technologies can be developed at unpredictable speeds and directions, and at some point it will be necessary to criminalize automated vehicles themselves that are out of human control.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