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다문화 국가에서의 애국심의 의미와 내용

저자 : 변종헌 ( Byeon Jong Heon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구 한국국민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39-26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는 정치공동체의 구성원들이 정치적 원칙을 공유하는 데서 더 나아가 훨씬 깊은 수준의 소속감과 일체감을 지녀야 한다. 정치공동체의 구성원들에 대한 강한 연대감의 요구는 하위문화의 다양성이 확대된 다문화 국가의 경우에 보다 중요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다문화 국가에서 애국심의 가치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이다. 하지만 다문화 국가의 애국심은 민족주의와 결부된 배타적이고 폐쇄된 형태의 전통적인 애국심 관념과는 다른 것이 되어야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 글에서는 다문화 국가의 새로운 정체성의 토대를 반성적이고 성숙한 형태의 애국심의 관점에서 검토하였다. 즉, 다문화 국가에서 요구되는 새로운 애국심으로서 헌법 애국심에 주목하였다. 헌법 애국심은 특정한 국가에서 보편적 권리와 가치가 실현되는 것에 대한 특별한 관심과 헌신을 뜻한다. 보편적 가치와 불편 부당성을 지향하는 동시에 특정한 공동체에 대한 충성과 헌신을 강조하는 헌법 애국심은 전통적 의미의 애국심 관념에 내포된 부정적 측면을 극복함으로써 다문화 국가에서 요구되는 애국심의 규범적 대안이 될 수 있다.


For social integration, citizens of the political community must have a much deeper sense of belonging and unity beyond sharing political principles. The call for a strong sense of solidarity from the members of the political community may be more important in the case of multicultural states where subcultural diversity has expanded. This is why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e values of patriotism in multicultural states. However, the patriotism of multicultural states should be different from the exclusive and closed form of patriotism associated with nationalism. In this context, this research reviewed the foundation of a new identity of a multicultural state in terms of reflective and mature forms of patriotism. In other words, this study noted the constitutional patriotism as a new patriotism required in multicultural states. In general, constitutional patriotism means a special interest and dedication in realizing universal rights and values in a particular state. The constitutional patriotism, which pursues universal values and at the same time emphasizes loyalty and commitment to a particular state, can be a normative alternative to patriotism required in multicultural states by overcoming the negative aspects inherent in the traditional sense of patriotism.

KCI등재

2이중언어 구사자에 대한 한국 사회의 다문화 인식이 이중언어 유지와 계승에 미치는 영향 연구

저자 : 이미향 ( Lee Mihyang ) , 서희정 ( Seo Huijeong ) , 남정섭 ( Nam Jeongsub )

발행기관 : 이중언어학회 간행물 : 이중언어학 7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7-14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how bilingualism of immigrants in Korea influence their adaptation to Korean society. In addition, this study is going to check whether bilingual speakers are willing to maintain their language proficiency or pass them to their children, and it will also pay attention to what the causes would be if one gives up speaking or transferring bilingual usage in Korean society. The study could find out the following: First, the perception of bilingual and culture is different by countries of origin; Second, target learners’ perceptions of bilingual and culture depend on period they lived in Korea. In conclusion, this study affirms that the perspectives of Korean society about diverse cultures and mutilingualism have a negative impact on linguistic proficiency of multicultural individuals residing in Korea. Multilingual speakers’ taking a passive attitude on their multilingual ability means a grave disadvantage at not only an individual level but also societal and even national levels. Therefore, this study suggests that we should create a social atmosphere to acknowledge multilingual abilities of minority members. (Yeungnam University)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가 어머니의 한국어능력수준을 매개로 자녀의 학습활동 및 어머니의 심리신체건강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다문화가정 청소년 패널 6차 조사 자료가 사용되었으며, 분석방법으로 기술통계분석, 상관분석, 경로분석 등이 활용되었다. 이를 통해 확인된 연구결과는 크게 다음과 같다. 첫째,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는 자녀의 학습활동에 직접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는 어머니의 심리신체건강에 직접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는 어머니의 한국어능력수준에 직접적으로 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넷째,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는 어머니의 한국어능력수준을 매개로 하여 자녀의 학교생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섯째, 다문화가정 어머니의 자녀 학교생활참여는 어머니의 한국어능력수준을 매개로 하여 어머니의 심리신체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다문화가정 청소년의 학습활동 및 어머니의 심리신체건강 상태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to examine how participation in children’s school life of multi-cultural mothers affects their children’s learning activities and mother’s psychological and physical health when they are mediated by mother’s Korean language proficiency levels. To carry out this, the sixth survey data of the Youth Panel of Multi-cultural Families by the Korea Youth Policy Institute was used.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it has been confirmed that participation in children’s school lifes of multi-cultural mothers has a direct positive effect on their children’s learning activities. Second, it was confirmed that the participation had a direct negative effect on the psychological and physical health of mothers. Third, the participation was found to have a direct positive effect on the level of mothers’ Korean language proficiency. Fourth, it was found that the participation had a positive effect on their children’s school life when they mediated the level of their Korean language ability. Fifth, the participation has a positive effect on the psychological and physical health of mothers when mediating on their Korean language proficiency level. Based on this, it proposed ways to improve the learning activities of multi-cultural youths and the mental and physical health of their mothers.

KCI등재

4다문화 사회의 미풍양속 조항, 그 모순과 부정의

저자 : 김지혜 ( Kim Jihye )

발행기관 : 법과사회이론학회(구 법과사회이론연구회) 간행물 : 법과 사회 64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5-10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미풍양속’이라는 단어가 공공장소에서 이루어지는 각종 성소수자 관련 행사를 방해하는 주요 사유로 사용되고 있다. 그 배경에는 현행 일부 법령 및 다수의 자치법규에서 ‘미풍양속’을 해칠 우려가 있는 행위를 규제하고 이를 보존하는 행위를 권장하는 조항을 두고 있는 것과 관련 있다. 이 글에서는 현행법상 ‘미풍양속’ 조항이 그 모호성으로 인해 자의적이고 광범위한 기본권 침해를 발생시킬 수 있으며, 그 대상이 주로 지배적 문화에서 벗어난 소수자에 대한 불이익으로 차별적으로 향하고 있음을 밝힌다. 근본적으로 ‘미풍양속을 유지’한다거나 ‘미풍양속을 해칠 우려’를 이유로 국가가 어떤 행위를 한다는 것은 문화적 우열과 배타성을 전제로 하는 것으로서, 평등과 다양성을 근본 가치로 하는 다원주의적 민주주의 헌법이념과 ‘문화다양성의 보호와 증진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률에 부합하지 않는다. 결과적으로 ‘미풍양속’에 관한 법령 및 자치법규 조항들은 헌법과 법률의 원칙과 가치를 훼손하며 법적 정합성을 떨어뜨림으로써 소모적인 법적 분쟁을 만들고, 방해를 의도하는 측에 유리한 효과를 내는 부정의를 초래한다고 주장한다.


In recent years, the word ‘mipungyangsok’, meaning beautiful and fine custom, has been often used as a keyword to prevent LGBTI events in public places, such as sports meetings and pride festivals. Currently, twenty-one statutes and around 18,000 local ordinances contain provisions that mention ‘mipungyangsok’ as an essential value to preserve and promote. Notably, many ordinances allow the local government to deny usage of public facilities when it deems that such usage would “harm mipungyangsok.” The meaning of ‘mipungyangsok’, however, is abstract, vague and prone to arbitrary judgments based on personal values. Moreover, the contents of ‘mipungyangsok’ are subject to manipulation for political purposes. Because of the vagueness, the Constitutional Court of Korea once ruled a provision containing ‘mipungyangsok’ unconstitutional when it violated the freedom of expression. Although the Korean Constitution appears to value traditional custom, scholars contend that it cannot be interpreted to exclude or claim superiority of Korean tradition over other cultures. The Constitution enshrines the principles of equality and non-discrimination and legislators have adopted laws that set the rule of respecting diversity, such as the Act on the Protection and Promotion of Cultural Diversity. Against these existing principles, the ‘mipungyangsok’ clauses are often used to suppress diversity. Indeed, the idea of preserving and promoting ‘mipungyangsok’ contradicts with the demand of embracing diversity but instead works to defend the dominant culture. Such clauses, which undermine the constitutional value and consistency in legal system, not only bring meaningless energy-consuming legal disputes but also causes injustice by giving benefits to those who intend to hinder certain minorities’ gatherings in public places in violation of their freedom of assembly and association. This article thus argues that the legislators repeal or revise provisions including ‘mipungyangsok’ for clarity and consistency with the constitutional principle of respecting diversity without discrimination.

KCI등재

5다문화 시대의 한국어 의사소통과 인공지능 - 차별 배제와 공정 지향에 대한 인식을 중심으로 -

저자 : 석주연 ( Suk Ju-yeon ) , 이상욱 ( Yi Sang-wook )

발행기관 : 조선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간행물 : 인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93-42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인공지능 관련 논의를 다문화 시대의 한국어 의사소통이라는 맥락 안에서 다루되 특히 다문화 시대의 한국어 의사소통에 인공지능의 참여가 이루어질 때 어떤 문제들이 제기될 수 있으며 그 문제들을 극복하기 위해 고려해야 할 점과 경계 할 점이 무엇인지 등을 다룬다. 인공지능과의 의사소통이 우리 사회에 현존하는 편견과 차별을 확대 재생산할 가능성은 없는지, 그럴 가능성이 있다면 구체적으로 어떠한 측면에서 그러한지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이다. 현재의 인공지능은 모두 훈련 데이터에 대한 의존도가 크기에 데이터 처리 알고리즘 자체에 편견과 차별적 요소가 없더라도 여전히 훈련 데이터를 통해 기존 사회의 편견과 차별이 반영될 여지가 크며, 데이터의 역사적 성격 역시 인공지능 결과 값의 편향성 등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크다. 다양한 문화에 대한 문화 해석의 틀, 전형성, 맥락과 함께 한국어 의사소통상의 특성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될 때에야 우리는 인공지능의 최종 결과 값을 차별을 배제하고 공정을 지향한 결과 값으로 신뢰할 수 있을 것이다.


We examine a number of Artificial Intelligence(AI) related issues in the context of Korean communication in the age of multiculturalism. We highlight the fact that thanks to the specifics of current AI technology, Korean communication with AI could worsen the already serious social bias and discrimination problem. We point out that pre-existing social bias and discrimination tendency could be reflected in the training data, even without explicit algorithmic bias. We also claim that historical injustice could also influence in the current and future AI decision-making given this training-data dependency. We argue that we need to take into account pluralistic attitude towards various frames of cultural interpretation as well as danger of stereotype and contextuality in order to trust Korean communication by AI, for example in the context of interviewing process.

KCI등재

6다문화가정부모와 일반가정부모의 양육태도와 아동학대인식 비교연구

저자 : 김현주 ( Kim Hyeun-ju )

발행기관 : 한국학교사회복지학회 간행물 : 학교사회복지 50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97-22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다문화가정부모와 내국인 일반가정부모의 양육태도와 아동학대인식 정도를 비교하고 이들의 양육태도가 아동학대인식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 지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경남지역 다문화가정부모 115명, 일반가정부모 103명의 자료를 SPSS for Windows 24.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기술통계, t-검정, 일원배치분산분석, pearson의 적률상관분석, 중다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그 결과 다문화가정부모와 일반가정부모의 양육태도에 있어 거부적, 자율적, 통제적 태도에 있어 차이를 보였으며, 아동학대인식에 있어 일반가정부모가 다문화가정부모보다 성학대와 방임인식 정도가 높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부모의 양육태도와 아동학대인식의 영향에 있어 다문화가정부모의 경우 거부적 태도가 신체학대인식, 성학대인식에 영향을 미쳤으며, 일반가정부모의 경우 애정적 태도가 정서학대인식, 성학대인식에 영향을 주고 통제적 태도가 신체학대인식에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따라서 다문화가정부모의 방임과 성학대인식을 증진시키고, 거부적 양육태도를 완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며, 내국인 일반가정부모의 경우 통제적 양육태도를 완화시켜 나갈 수 있는 부모교육 및 프로그램을 실시할 것을 제안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compare the rearing attitudes of the par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nd the parents from Korean families, and to assess their perceptions of child abuse. For this purpose, data from 115 multicultural families and 103 Korean families in Gyeongsang province were collected and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one-way ANOVA, pesrson correlation analysis, multiple regression. The results show that the disapproval, liberal, and control attitudes differ between the par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and the parents from Korean families. Moreover, the parents from Korean families who have awareness of child abuse have a higher perception towards sexual abuse and neglect than the par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In the context of parental attitude and child abuse awareness among multicultural families, the parents' disapproval attitude affects their perception of physical abuse and sexual abuse. In the case of parents from Korean families, their affection attitude influences their perception of emotional abuse and sexual abuse, and their control attitude affects their perception of physical abuse. It is therefore necessary for parents from multicultural families to increase their awareness of sexual abuse and mitigate their disapproval attitude. On the other hand, the parents from Korean families should alleviate their control attitude. The study also suggests that parent education and programs be fostered.

KCI등재

7다문화 청소년의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성취동기의 관계에서 우울과 사회적 위축의 이중매개효과

저자 : 이래혁 ( Raehyuck Lee ) , 채황석 ( Hwangseok Chae ) , 오채민 ( Chaemin Oh )

발행기관 : 한국학교사회복지학회 간행물 : 학교사회복지 49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소수의 선행연구에서 다문화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돕기 위해 성취동기 개발의 중요성이 언급되고 있다. 본 연구는 다문화 청소년이 경험하는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성취동기의 관계에서 우울과 사회적 위축의 이중매개효과를 검증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전국단위 표본을 기반으로 하는 다문화청소년 패널조사의 6차년도 자료와 PROCESS macro for SPSS의 모델 6을 활용하여 매개효과 검증을 실시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확인된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다문화 청소년이 경험하는 문화적응 스트레스는 성취동기와 부적으로 유의미한 관계를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다문화 청소년의 우울은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성취동기의 관계를 매개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셋째, 다문화 청소년의 사회적 위축은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성취동기의 관계를 매개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넷째, 다문화 청소년의 문화적응 스트레스와 성취동기의 관계에서 우울과 사회적 위축의 이중매개효과가 확인되었다. 분석을 통해 확인된 결과를 기반으로 다문화 청소년의 성취동기 향상을 위한 다양한 개입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였다.


The importance of developing achievement motivation for the healthy development of multicultural adolescents has been mentioned in recent research.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acculturation stress and achievement motivation among multicultural adolescents and the dual mediating effect of depression and social withdrawal. For the purpose, utilizing the nationwide data from the sixth wave of the Multicultural Adolescents Panel Study (MAPS) and Model 6 of the PROCESS macro for SPSS method, this study conducted path and mediation analyses. The main findings provided by this study are as follows. First, multicultural adolescents’ acculturation stress was negatively associated with achievement motivation. Second, multicultural adolescents’ depression mediated the association between acculturation stress and achievement motivation. Third, multicultural adolescents’ social withdrawal did not mediate the association between acculturation stress and achievement motivation. Fourth, multicultural adolescents’ depression and social withdrawal dual-mediated the association between acculturation stress and achievement motivation. Based on the findings, this study discussed intervention strategies to improve achievement motivation for multicultural adolescents.

KCI등재

8임상간호사의 다문화 수용성과 범문화 효능감이 문화적 역량에 미치는 영향

저자 : 변혜선 ( Hye Sun Byun ) , 박미경 ( Mikyung Park )

발행기관 : 한국보건정보통계학회(구 한국보건통계학회) 간행물 : 보건정보통계학회지 45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1-99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Objectives: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examine factors influencing on cultrual competency among nurses of multicultural acceptability, transcultural self-efficacy. Methods: The research design for this study was a descriptive survey using convenience sampling. Data collection was done using self-report questionnaire of 136 nurses in Daegu Metropolitan City. Collected data were analyzed using percentage, mean, standard deviation, independent t-test, one-way ANOVA, Pearson’s correlation analysis,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with SPSS/WIN 21.0 Program. Results: Total mean scores of multicultural acceptability was 4.24±0.51 out of possible 6, Total mean scores of transcultural self-efficacy was 2.65±0.35 out of possible 4, Total mean scores of cultural competence was 5.04±0.71 out of possible 7. Cultural competence was showed significantly positive correlation with multicultural acceptability (r=0.61, p<0.001), transcultural self-efficacy (r=0.71, p<0.001). In the step-wise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transcultural self-efficacy, age, multicultural acceptability, participating multicultural education were significant predictors and explained 61.2% of cultural competency. Conclusions: The results of this study showed that multicultural acceptability and transcultural self-efficacy are significant factors affecting the cultural competence of nurses. The findings suggest a need to development cultural competence education programs in order to improve multicultural acceptability and transcultural self-efficacy for nurse.

KCI등재

9반(反)다문화주의 극복을 위한 새로운 방향 고찰: 미국과 프랑스어권캐나다의 정책 비교

저자 : 고종환 ( Ko Jong-hwa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문화학회 간행물 : 프랑스 문화연구 45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7-12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Les gouvernements successifs au cours des 20 dernières années, y compris le gouvernement actuel de Moon Jae-in, ont en commun d’avoir tous travaillé sur les politiques en matière de multiculturalisme et d’éducation multiculturelle. Cependant, la présente étude ouvre par la question de savoir si la Corée va vers un multiculturalisme qui nous convient. Contrairement aux attentes du gouvernement, il se trouve que le climat social au cours de ces dernières années montre plutôt une tendance vers ce qui peut être appelé l’anti-multiculturalisme, Cette tendance est caractérisée entre autres par la peur et la méfiance à l’égard des Coréens d’origine vivant en Chine et des musulmans, qui ne cessent de croître en Corée. Ces phénomènes appelés chao-phobie et islamophobie ont atteint des proportions alarmantes et ne peuvent plus être ignorés. Avant d’examiner les modes de résolution de conflits et les politiques en matière de multiculturalisme des États-Unis et du Canada francophone, la présente étude s’est d’abord penchée sur les problèmes auxquels la Corée est actuellement confrontée relativement au multiculturalisme. L’autre problème est que la chao-phobie, qui est un indicateur de l’augmentation du nombre de Coréens ethniques, et l’islamophobie, qui est un indicateur des jeunes musulmans qui sont enracinés dans l’Islam, sont devenus endémiques. Ces phénomènes peuvent être considérés comme des préjugés et des conflits entre les Coréens représentatifs et les étrangers. Cependant, ce conflit n’est pas une exclusivité coréenne, car les États-Unis et le Canada francophone ont connu des situations similaires. Alors, par quelles politiques ces pays ont-ils judicieusement résolu ce conflit ? Dans le cas des États-Unis, les politiques multiculturelles utilisées par le passé ont été récemment étendues afin de résoudre les conflits liés au multiculturalisme. Il s’agit, par exemple, de l’éducation multiculturelle axée sur la coexistence et des politiques Head Start. À travers l’éducation multiculturelle axée sur la coexistence, le gouvernement a fait savoir que l’approche de politique et d’éducation en matière de multiculturalisme promue par le gouvernement américain n’était pas seulement bénéfique pour les immigrants, mais aussi pour Américains. La politique du Head Start consiste à faire en sorte que le personnel professionnel et multiculturel du Programme rende visite aux familles de migrants une fois par semaine. Cette politique ayant atteint ses objectifs du moment, sa portée a été étendue, notamment aux familles américaines pauvres. De leur point de vue, ils ont pu bénéficier d’une influence bienveillante grâce aux migrants. En d’autres termes, au cœur de cette politique se trouve l’idée que les Américains au même titre que les étrangers peuvent bénéficier des avantages économiques. Au Canada francophone, on a constaté que le programme d’accueil, la politique antiraciste et l’enseignement des langues avec les mêmes avantages ont permis de contrer l’anti-multiculturalisme et ont donné un caractère véritablement multiculturel au pays. Le programme d’accueil peut être considéré comme une politique dans le cadre de laquelle un bénévole devient une sorte d’hôte et bénéficie d’avantages économiques tout en servant d’ami ou d’accompagnateur aux nouveaux venus. L’une des caractéristiques de cette politique réside dans le fait que les Canadiens qui la mettent en œuvre bénéficient d’avantages économiques significatifs qui leur permettent de comprendre que la présence des immigrants leur est également bénéfique. Ces derniers temps, beaucoup de pays, y compris la Corée, sont confrontés à un conflit croissant entre immigrants et populations d’origine. Dans la réalité inévitable de la vie avec les étrangers, l’ampleur que prend ce conflit devient très inquiétante et de grands efforts sont consentis afin d’y trouver une solution. En particulier, il faut surmonter la haine à l’égard des étrangers des jeunes générations, qui se heurtent directement à des difficultes économiques croissantes. Si l’on considère les cas des États-Unis et du Canada, il est souhaitable que notre pays s’engage sur la voie d’un multiculturalisme véritable qui s’attaque à ces conflit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이주의 관점에서 기존의 연대 개념의 이해를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연대의 가능성과 한계를 논의함으로써 교육의 과제를 도출하는 것에 그 목적을 두었다. 오늘날 망명과 이주 현상으로 인해 다원화된 사회에서 자문화중심의 제한적 관점은 문제시되고 있고 타자와 함께하는 연대성 교육이 강조되고 있다. 연대는 교육이 추구하는 목표이지만, 그러한 교육이 현실에서 본래의 의도와는 반대로 소수자를 지속적으로 주변인으로 전락되게 만들지는 않는지 부단히 성찰하는 일은 중요하다. 왜냐하면 인종주의를 조성하는 사회 역사적 조건이 지속되는한, 연대의 이념은 균열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배경으로 본 연구는 먼저 상호 인정의 관계를 합리성에 기반을 둔 이상적인 공동체에서 파악하는 하버마스의 이론을 논의하였다. 하버마스 연대 구상은 다른 사람들과의 대화와 차이의 포용을 강조하고 있지만, 친숙한 사람들 간의 연대의 형태를 은연중에 내포하고 있으며 차이를 ’문화‘의 범주로 규정하고 고착시킬 수 있다. 또한 의사소통공동체 내부에 작용하는 권력구조를 소홀히 하는 문제를 지니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인종주의 비판의 개념을 살펴보았다. 이 용어는 인종주의를 타파하기 위해 보편적 입장을 견지하되, 인종주의를 비판하는 주체 스스로가 인종주의에 관련하고 있는 측면에 관한 지속적인 성찰을 요청하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인종주의 비판의 관점에서 보면, 연대의 가능성은 불평등한 사회구조를 간파함으로써 연대의 한계를 인식하는 과정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논의로부터 연대의 이상과 현실 간의 불일치의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하고, 차이와 권력의 밀접한 관계와 연대의 사회적 조건을 항상 고려하고 평등의 이념을 강조하는 것을 교육의 과제로 제시하였다.


This study aims to critically reflect on the previous understanding of the concept of solidarity and discuss its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from the perspective of immigration, thereby identifying tasks for educational purposes. In the present day, society is pluralized owing to asylum and immigration; the limited viewpoint focusing on one's own culture is problematized while the education of solidarity with others is emphasized. Though solidarity is an aim of education, it is critical to unceasingly reflect on whether such education does not marginalize the minorities betraying its original intention. As long as the social and historical conditions that cause racism persist, the idea of solidarity is compromised. Building on such critical awareness, this study first discusses Habermas' theory that identifies the relationship of mutual recognition in an ideal community grounded on rationality. While Habermas' idea of solidarity emphasizes conversations with others and the tolerance of differences, it may implicate a form of solidarity of familiar people unnoticeably and categorize and fixate the difference into 'culture'. Furthermore, it neglects the power structure that works inside the community of communication. This paper explores the concept of the criticism on racism. This concept sustains the universal position to defy racism; yet, it also requests subjects criticizing the racism to constantly reflect on how they themselves are related to the racism. From the critical view of racism, the possibility of solidarity may be found by perceiving its limitations and understanding unequal social structures. Thus, it is suggested that education needs to provide venues for sharing experiences of disparity between the ideal and the reality of solidarity, to examine the social conditions of the close relation of differences, power, and solidarity, and to emphasize the ideology of equality.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