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논문

Data Report>이슈논문

이슈 키워드 논문 TOP10

이슈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인공지능과 인간의 대화 가능성에 대한 쟁점

저자 : 이선영 ( Lee Sun Young )

발행기관 : 한국어교육학회(구 한국국어교육연구학회) 간행물 : 국어교육 167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61-8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I(Artificial intelligence) not only affects the professional sphere, but everyday life as well. As technology advances, AI is bound to become more and more human-like and play an increasing role in society alongside us. This would certainly impact the way people communicate. This paper examines the definitions and properties of human-to-human communication to verify the feasibility of human-to-AI communication. We begin by looking at the possibility of face-to-face interaction human-to-AI. AI can communicate by expanding its senses with a virtual body. In addition, the reaction of the other party can be checked through the camera and sensor. This can lead to an active and immediate response by carefully reflecting the other party’s reaction. While AI’s capability of self-consciousness is not yet determined, at the rate technological advancements are going, the possibility of its existence and recognition under the law is undeniable. From a point of view where the speaker and the listener shift their roles, human-to-AI communication can be implemented mutually driven conversations in interactive, two-way communication. In addition, the process of developing the AI dialogue system itself is deemed as a possible key to solving the mystery of human language acquisition and learning. It is also expected to increase both the quantity and quality of content communicated. However, it is necessary to reflect on conventionally perceived roles of humans as masters and AI as servant. Conversely, it can be seen as a relationship between an omnipotent and all-knowing “servant” and a powerless “master”. In terms of relationship-centered communication, AI has an infinite ability to listen, remember, and respond kindly to humans, immune to insensitive or questionable ideologies that would otherwise trigger and cause humans relative social discomfort. It can accelerate confirmation bias by providing only the information users want to hear and see. Humans can affect AI, and AI can affect humans. Unlike relationship-centered human dialogue take place at no cost, AI dialogue system is based on capitalist systems. There should be Collective monitoring system of the issue of privacy and the restriction of human freedom of choice.

KCI등재

2플랫폼 서비스 혁신에 있어 인공지능(AI)의 역할과 효과에 관한 연구: 카카오 그룹의 인공지능 활용 사례 연구

저자 : 이경주 ( Kyoung-joo Lee ) , 김은영 ( Eun-young Kim )

발행기관 : 한국지식경영학회 간행물 : 지식경영연구 21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75-19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development of platform service based on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has revolutionized patterns of commercial transactions, driving the growth of global economy. Furthermore, the radical advance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AI) presents the huge potential to innovate almost all the industrial and economic activities. Given these technological developments, the goal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AI’s impact on the platform service innovation as well as its influence on the business performance. For the goal, this paper presents the review of the types of service innovation, the nature of platform services, and technological characteristics of leading AI technologies, such as chatbot and recommendation system. As an empirical study, this paper performs a multiple case study of Kakao Group which is the leading mobile platform service with the most advanced AI in Korea. To understand the role and effect of AI on Kakao platform service, this study investigated three cases, including chatbot agent of Kakao Bank, Smart Call service of Kakao Taxi, and music recommendation system of Kakao Mellon. The analysis results of the case study show that AI initiated innovations in platform service concepts, service delivery, and customer interface, all of which lead to a significant decrease in the transaction costs and the personalization of services. Finally, for the successful development of AI, this research emphasizes the significance of the accumulation of customer and operational data, the AI human capital, and the design of R&D organization.

KCI등재

3인공지능(AI)과 로봇서비스 도입에 따른 여행항공업 직원의 인식에 관한 탐색적 연구

저자 : 한학진 ( Han Hag-chin ) , 최현정 ( Choi Hyunjung )

발행기관 : 한국호텔관광학회 간행물 : 호텔관광연구 82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2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본 연구의 목적은 인공지능(AI)과 로봇서비스가 여행항공업에 일으킬 변화에 대한 인식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기존의 연구를 비롯한 다양한 자료를 바탕으로 3개의 가설을 설정하였으며, 2017년 9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여행항공업 직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전반적으로 인공지능(AI)으로 인한 산업전반의 변화에 대하여 관리자급의 인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업무의 경우 예약발권관리, 공항여객서비스, 공항보안서비스가 인공지능(AI) 서비스 대체로 가장 유력할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경영전략(기획) 그리고 인사총무교육 분야는 인공지능(AI) 로봇서비스 도입에 있어 대체가능성이 가장 적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직급별 인식의 차이가 유의하지는 않았으며, 인사총무교육 분야의 경우는 직급별 인식의 차이가 유의하게 나타났는데, 관리자급이 이를 더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여행항공업의 직원들은 단순 업무가 인공지능(AI)으로 대체될 것이고, 일자리의 위협이 있을 것이며, 감성과 창의력을 요하는 직무에는 변화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고, 이에 대해서는 사원급보다는 관리자급에서 높게 인식하고 있었다. 여행항공업의 인공지능(AI) 로봇서비스 도입에 따른 대응방안으로써 직원들은 인공지능(AI) 로봇서비스에 대한 전문가 양성, 법과 행정적 인 정부의 지원, 경영자의 인식전환과 대응을 중요하다고 여기고 있었고, 학교의 변화도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예약발권 업무가 인공지능(AI) 대체 가능성에 가장 유력한 변수로 확인되었다. 분석결과는 마지막 장에서 논의되었다.


Living in the ag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see the employee’s perception on the changeable working environment which is affected by AI (artificial intelligence) and Robot service in the travel and airline industry. In order to achieve the research goal, 3 hypotheses were built based on various resources including the literature background, and the survey data was obtained by the employees working in the travel and aviation industry from 1st of September to the end of October, 2017. The results are as follows; Regarding future application of AI and robot services in the travel and airline industry, it was found that the management level perceived higher than employees. Reservation and ticketing, airport passenger service and airport security service were perceived as starter works replaced by AI and robot service, the management level perceived higher than employees as well. The field of management strategy and staff education were recognized as the least likely to be the replacement of AI and robot services. It was thought that simple tasks would be replaced by AI, that there would be a threat to jobs, that emotional and creative tasks would be difficult to change, and they were generally perceived as higher at the manager level than at staff. They also thought that training experts on AI and robot services, support from the government in law and administration, and shifting and responding in management are important as countermeasures against the introduction of AI and robot services. The educational change for this also was regarded importantly. Reservation and ticketing were revealed as a significant factor affecting AI and robot system. And additional findings and implications based on the results are discussed at the final chapter.

KCI등재

4인공지능(AI)의 창작물과 미술가의 창작물에서 나타나는 심미적 요소에 관한 식별연구

저자 : 김소울 ( Kim Soul )

발행기관 : 한국기초조형학회 간행물 : 기초조형학연구 19권 4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41-53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컴퓨터가 학습하고 스스로 제작하는 인공신경망, 즉 딥러닝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nece: AI)이 인간 삶의 많은 부분을 대체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예술분야 역시 그 예외는 아니다. 연산능력이 필요한 분야와는 달리 예술분야는 순수한 인간의 분야라고 여겨진다는 점에서, 예술분야와 AI에 대한 연구필요성이 높다. 본 연구는 현재의 딥러닝 AI 기술 및 향후 예상되는 기술적 진보를 고려하였을 때, 심미성이 주요한 창작활동의 기반이 되는 시각예술가가 최종적으로 딥러닝 AI에 의해 대체될 가능성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실제 국내 작가의 그림과 구글이 제작한 인공지능 크리에이터 “딥드림 제너레이터”를 이용하여 제작된 그림의 심미성 요소를 다음의 두 단계로 비교분석하였다: 첫째, 질적 비교분석을 위해 예술 전문가 30명에게 두 이미지를 보여준 후 AI가 그린 것으로 판단되는 그림을 선택, 각 이미지의 심미성 요소에 대해 심층인터뷰를 실시하였다. 둘째, 정량적 비교분석을 위해 전국 16~60세의 남녀 340명을 임의선택 표본 선정한 후 Ellis(1993)의 심미성 요소 평가 척도(a scale for the evaluation of the aesthetic element:SEAE)를 배포, 회수한 후 SPSS 22.0을 이용해 하위분류 별 평균 차이를 증명하였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전문가 심층 인터뷰 결과 30명중 27명이 AI가 그린 그림을 선택하였다. 그러나 비전문가의 중 48.53%가 AI의 창작물과 미술가의 창작물을 구분하지 못하였다. 비전문가 집단이 심미성 요소 평가 척도의 결과 작가의 그림은 AI의 그림보다 게슈탈트를 제외한 모든 하위요소에서 점수가 높았으며 그 차이는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


Recently, the possibility of replacing major part of human part by a computer based learning and self-producing artificial neural network -an artificial intelligence(AI)- is introduced, and the field of art is no exception. The field of art is considered to be a pure human field, unlike fields that require computation ability.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possibility that the visual artists, who use aesthetic impression as a main foundation of creative activities, would be finally replaced by the deep learning AI, considering the present deep learning AI technology and the anticipated technological progress. For this purpose, this study compares the aesthetic elements of the image created by the Korean artist and the image created by “Deep Dream Generator” made by Google, in following two stages: First, for qualitative comparison analysis, this study showed aforementioned two images to 30 artistic experts, let them select one of the images that considered as AI creation, and conducted in-depth interviews on the aesthetic elements of the selected image. Second, for quantitative comparative analysis, this study randomly selected 340 people aged between 16 and 60 years, conducted a survey(a scale for the evaluation of the aesthetic element:SEAE(Ellis,1993)), and proved the mean difference for each subclass using SPSS 22.0. The result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After in-depth interview, it turns out that 27 out of 30 artistic experts selected the right answer. However, 48.53% of non-experts failed to distinguish between AI creation and artist’s creation. According to the SEAE score of the non-expert group, the real image hit higher score in all the sub elements except for Gestalt element than the AI image, and the difference is statistically significant.

KCI등재

5인공지능의 안전성과 인간윤리에 대한 법정책적 고찰

저자 : 김종세 ( Kim Jong-se )

발행기관 : 한국법학회 간행물 : 법학연구 77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제4차 산업혁명은 흔히 정보통신기술(ICT)의 융합으로 만들어낸 혁신의 시대를 말하며, 그 핵심은 대표적으로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무인운송수단(무인 항공기, 무인 자동차), 로봇공학, 사물인터넷, 3차원 인쇄, 나노 기술 등과 같은 6대 분야이다.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과는 생물학적, 물리적, 디지털 세계를 빅데이터에 입각해서 통합시키고 경제와 산업 등 전 분야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신기술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은 기술 산업의 급성장과 함께 최근 국회에서도 인공지능 관련 정책추진 및 거버넌스 정립, 산업진흥 및 규제 특례, 데이터·개인정보 규제 완화 등 다수의 법률안의 제시로 규범화하고 있다. 인공지능 기술 도입에 따른 법제 정비가 활발히 논의되면서 일부 분야에서 실제 입법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인공지능의 윤리적 개발 및 이용을 위한 가이드라인 정립도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 이러한 시점에서 본 연구논문은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경제 활성화의 계획에 따른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사회적 저항 및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안전성과 인간윤리 기준에 관한 공론화의 필요성을 언급할 필요가 있다. 즉 인공지능은 인간의 규범적 판단과 행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그 안전성에 관한 규범적 체계도 근본적인 변화가 전망되고, 인공지능이 인간의 도덕적 가치와 윤리원칙의 관점에서 인간과 조화를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는 점에서 그 안전성과 인간윤리에 대한 법정책적 방향을 고찰하고자 하였다. 안전성이 중요한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이 아직 널리 사용되고 있지 않은 점, 안전 확보를 위한 규제가 자칫 인공지능 기술 발전의 장애물로 작용할 수 있는 점, 인공지능자체가 진화하는 기술이어서 명확한 규제가 어려운 점, 법적 안전성을 위하여 법률이 사회현상에 후행하는 성격을 고려할 때 인공지능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한 법률 제정 및 개정은 신중하게 검토될 필요가 있다. 먼저 인공지능 기술의 안전성은 향후 기술의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기 위하여 반드시 확보해야 할 요소로서 어느 분야에서 어느 수준의 안전이 확보되어야 하는지 사회적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 제4차 산업혁명의 성공은 안전성과 윤리적 기반으로 한 양질의 데이터 시장형성, 고도의 인공지능 기술 확보 그리고 데이터와 인공지능 사이의 유기적인 융합에 달려있다. 우리나라는 데이터 구축, 유통, 활용의 단계인 가치사슬 내에서 시장의 형성단계에 있으며, 인공지능의 선도국과의 기술적 수준도 비추어 볼 때, 인공지능 영역별 육성전략과 융합촉진을 위한 정책을 필요로 한다. 데이터 가치사슬 전주기 활성화와 세계적 수준의 인공지능 혁신 생태계 조성과 데이터 인공지능 융합촉진을 장려하여 이로 말미암아 데이터와 인공지능 선도국가의 도약으로 인공지능을 가장 안전하게 잘 쓰는 나라로 만들고자 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 우리나라는 인공지능의 융합촉진을 위하여 기업, 대학, 연구소가 한곳에 모여 데이터와 인공지능과 관련한 연구개발, 인력양성, 창업 등을 종합 지원할 수 있는 인공지능 융합 클러스터를 조성 및 구축하여 국가정보화 사업에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해야 한다. 국가는 의료, 안전, 제조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 지능화 확산을 위한 시범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것이며, 데이터와 인공지능의 활용을 촉진하는 제도 마련과 함께 안전한 활용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를 강화해야 할 것이며, 데이터와 인공지능 관련 전문연구, 실무, 산업맞춤형 교육과 의료, 금융, 제조 등 영역별 현장인력에 대한 기술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결국 인공지능 기술개발 및 산업진흥 정책을 총괄 및 조정하고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거버넌스정립의 법적 근거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인공지능 기술의 수용성 제고를 위해 기술적 안전성, 관련 법적 근거, 윤리적 방안 관련하여 사회적 논의를 활성화하고, 그에 기반으로 한 입법 및 정책 시도가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Today,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often refers to an era of innovation created by the fusion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with its core being six major areas, such as big data analysis, artificial intelligence, unmanned transportation (unmanless aircraft, unmanned vehicles), robotics, the Internet of Things, three-dimensional printing and nanotechnology. The achievements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re emerging as a variety of new technologies that integrate the biological, physical and digital worlds based on big data and affect all areas, including the economy and industry. Along with the rapid growth of the technology industry, artificial intelligence has recently been prescriptive in the National Assembly as well as the introduction of a number of bills, including policy implementation and governance related to artificial intelligence, industry promotion and regulation, and data and privacy regulations. As legislation is actively being discussed and legislation is being enacted in some areas, guidelines for the ethical development and utiliza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should also be established. At this point, the research paper needs to address the need for public discussion on safety and human ethics standards in order to minimize social resistance and confusion to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under the nation's plan to revitalize the artificial intelligence economy. In other words, as artificial intelligence is expected to have a profound impact on human normative judgment and behavior, the normative system on safety is also expected to undergo fundamental changes, and the legal policy direction on safety and human ethics in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will have to be harmonized with humans from the perspective of human moral values and ethical principles. Considering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s not yet widely used in areas where safety is important, regulations for securing safety can act as obstacles to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clear regulations are difficult because artificial intelligence itself is evolving, and the nature of laws and amendments to secure AI safety needs to be carefully considered. First, social discussions should begin on what level of safety should be secured in what areas as a must to ensure the safety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in order to enhance the social acceptability of future technologies. The success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depends on the formation of a high-quality data market based on safety and ethical standards, the securing of advanced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and the organic fusion between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he nation is in the formative stage of the market within the value chain, which is the stage of data building, distribution and utilization, and in view of the technological level with the leading countries of artificial intelligence, it needs a strategy for fostering by artificial intelligence area and a policy for promoting convergence. It has a vision to revitalize the data value chain cycle, create a world-class artificial intelligence innovation ecosystem and promote data artificial intelligence convergence, making it the country that uses artificial intelligence the safest way to use artificial intelligence as a leader in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In order to promote the convergence of artificial intelligence, the nation should create and establish an artificial intelligence convergence cluster that can comprehensively support research and development, human resources development and start-ups related to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to actively utilize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e national information service business. The state will push for pilot service projects to spread intelligence in various industrial sectors, including health care, safety and manufacturing, the system to ensure safe utilization along with drawing up a system to promote the use of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 and provide technical training for field personnel in areas such as data and artificial intelligence-related special research, practice, industry-specific education and medical, finance and manufacturing. After all, it is necessary to oversee and coordinate policies for developing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and promoting industries and to lay the legal ground for establishing governance to reach social consensus. In order to enhance the acceptability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ies, social discussions need to be activated in relation to technical safety, relevant legal grounds and ethical measures, and legislative and policy attempts based on them need to be made.

KCI등재

6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을 이용한 의사표시의 주체

저자 : 이충훈 ( Lee Choonghoon )

발행기관 : 연세대학교 법학연구원 간행물 : 법학연구 30권 1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85-31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로 인공지능을 탑재한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하여 계약을 체결하는 일이 실제로 발생하고 있다. 인공지능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한 계약의 체결은 인간이 직접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하여 전자문서를 작성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이 미리 입력한 프로그램에 따라 인간의 직접적인 개입 없이 컴퓨터시스템이 전자문서를 작성하여 상대방에게 송신할 수 있게 되었고, 이에 한걸음 더 나아가 강한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의 경우 컴퓨터시스템의 학습능력을 바탕으로 인간이 미리 프로그래밍한 내용과 독립적으로 전자문서를 작성할 수 있다고 한다.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의 도입으로 기존의 「전자문서 및 전자거래기본법」의 규정만으로는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한 계약체결에 따른 법률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규칙의 제정이 법리적으로 타당한지 의문이 든다. 기존처럼 컴퓨터시스템을 인간이 인간의 편리를 위해 사용하는 도구로 파악하는 것이 인공지능 컴퓨터시스템을 바라보는 올바른 시각이라고 생각된다.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은 인간이 미리 프로그래밍한 내용을 바탕으로 작동할 수 있고, 인간의 프로그램이 없으면 제대로 작동할 수 없다는 점이 간과된 채 인간의 개입 없이 스스로 판단할 수도 있다는 현상만을 부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을 통해 의사를 표시하는 경우, 그 의사표시의 주체는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이 아니라 배후의 컴퓨터시스템 운영자라고 해야 할 것이고, 그 의사표시의 효력도 인공지능 컴퓨터시스템은 인간이 사용하는 도구에 불과하므로 배후의 컴퓨터시스템 운영자에게 귀속된다고 해석하는 것이 논리적으로 타당하다고 생각된다. 인공지능에 법인격을 부여하자는 주장도 강하게 제기되고 있으나, 법인격을 부여하여 얻을 수 있는 이익보다는 법률관계를 더욱 복잡하게 만들 가능성이 더욱 크다고 할 것이다.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이 의사표시를 형성하는 과정이 기존의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하는 과정과 조금 다르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본질적으로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도 기존의 컴퓨터시스템과 마찬가지로 인간이 미리 프로그래밍한 내용을 바탕으로 인간이 관여하고 있다고 한다면 기존의 컴퓨터시스템을 이용하는 경우(즉 인간이 사용하는 도구로 파악하는 경우)와 마찬가지라고 할 것이다.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의 이용이 기존의 법리를 대체할 정도로 파격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할 것은 아니다. 다만 기존의 법규정 중 인공지능형 컴퓨터시스템의 도입으로 조금 더 명확하게 규정할 내용이 있다면, 이에 대한 보강작업이 우선되어야 할 것이라 생각된다.


Due to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it has actually happened to enter into a contract by using a computer system equipped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The contract made by using AI computer system is not for human to write electronic documents with computer system, but for computer system to make them according to the process input by human and to transfer them to the other party without human intervention. In addition, strong AI computer systems may create electronic documents independent to the human-programmed contents based on the learning capabilities of computer systems. With the introduction of AI computer system, it has been argued that the provisions of the Framework Act On Electronic Documents And Transactions can not solve the legal problems caused by the contract made by AI computer systems. However, it is doubtful whether the establishment of new rules for AI computer systems is legally justified. It is thought that understanding computer system as a tool that a human uses for human convenience is the right view to the AI computer system as before. I think that many arguments emphasize only the phenomenon that can be decided by AI without human intervention by overlooking the fact that the AI computer system can operate only on the basis of human’s pre-programmed process, and it cannot be operated without human intervention. Therefore, in the case of expressing the intention through the AI computer system, the subject to express the intention is not the AI computer system, but the computer system operator behind it and it is also logically reasonable the effect of the expression of intention should be attributed to a computer operator (human) because AI computer system is only a tool for human. I think the arguments that apply agent theory of a civil law to an AI computer system or consider AI a legal person are just to find legal reasoning for assigning the validity of the agreement to the underlying computer system operator when a contract is finally made by using an AI computer system. The process of contracts that an AI computer system make may be a little different from the process of using an existing computer system. However, in essence, AI computer system is similar to existing computer system if human is involved based on pre-programmed process like using existing computer system as human tools. I believe that although the use of AI computer systems does not require radical changes to existing legal theories, it is considered that scholars and Congress should prepare the change if the existing statutes have some provisions to be defined more clearly by the introduction of AI computer system,

KCI등재

7인공지능 시대에 인간의 존엄성 문제 고찰 -C. Taylor의 시각에서-

저자 : 이연희 ( Lee Yeon-hee )

발행기관 : 한국윤리학회(구 한국국민윤리학회) 간행물 : 윤리연구 128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5-14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의 목적은 “인공지능 시대에 인간본성에 정초한 존엄성 개념은 폐기되어야 하는가?”의 문제를 검토하는 것이다. 앞으로 인간본성을 모방한 인공지능이 출현하게 되면 인간-기계 사이의 경계는 무너지게 되고, 인간의 특별한 가치 개념은 위태로워질 수 있다. 즉 “인간은 인간과 동등한 혹은 인간을 압도하는 기계보다 더 존엄하다 할 수 있는가?”하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이것은 인간의 독존적 가치에 대한 오래된 통념과 상충되고 있어, 이러한 의문이 풀리지 않는다면 향후 우리는 혼란을 겪을 수 있다. 이에 본고는 첫째, 우리에게 친숙한 인간존엄성 개념의 역사적 배경(근대)과 철학적 근거(칸트의 정당화)를 검토함으로써 그 숨은 의미를 확인한다. 둘째, 위의 문제와 관련하여 전개되고 있는 철학적 입장, 세 가지(근대 휴머니즘, 트랜스휴머니즘, 포스트휴머니즘)를 제시한다. 셋째, 찰스 테일러의 시각에서 위의 문제에 관한 기존 입장들의 한계를 비판하고, 아울러 인간본성에 정초한 인간존엄성 개념을 계속해서 정당화할 수 있는 대안적 입장을 모색해본다.


This paper aims to explore the issue of "Should we discard the concept of dignity based on human nature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e future, the emergence of artificial intelligence imitating human nature will lead to the collapse of the boundary between human being and machine, so the concept of human special values (dignity) will be jeopardized. That is, the question of "Can humans be more dignified than machines equal to or overwhelming to human beings?" may arise. This runs counter to the old common sense of human intrinsic values, and if this question is not solved, we may suffer confusion. In this context, this paper first identifies the meaning of the human dignity concept as we are familiar with it, by reviewing the historical background("modern") and the philosophical rationale("Kant’s justification"). Second, this presents three philosophical positions that are being developed in relation to the issue: "modern humanism", "transhumanism" and "posthumanism". Third, from Charles Taylor's point of view, this criticizes the limitations of the existing three positions on the above matter, and seeks an alternative position that can continue to justify the concept of human dignity based on human nature.

KCI등재

8인공지능 시대 시의 윤리와 시적 정의 -인공지능인문학을 위한 제언-

저자 : 이경수 ( Lee Kyung-soo )

발행기관 : 국제어문학회 ( 구 국제어문학연구회 ) 간행물 : 국제어문 82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29-45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도래할 인공지능 시대에 시에 요청되는 윤리와 시적 정의를 사유해 보았다. 이는 궁극적으로 인공지능인문학을 위한 제언이다. 우선 이 논문에서는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 이후 인공지능 시대 시에 대한 담론이 어떻게 전개되어 왔는지 살펴보았다. 시 쓰는 인공지능이 우리 자신과 우리가 구축한 사회에 대해 던지는 성찰적 질문과 마주해야 한다는 문제의식 아래, 인공지능 시대에 예견되는 시의 윤리와 가능성을 리처드 왓슨과 마사 누스바움의 견해를 토대로 논의하였다. 특히 이 논문에서는 패배주의에 반대하는 시의 정신을 환기하는 것과, 의미화에 완전히 포섭되지 않는 바깥의 잉여의 자리를 끊임없이 발생시키는 데서 시의 윤리와 가능성을 찾고자 했다. 또한 타자의 아픔에 공감하고 이들에게 목소리를 되돌려주는 일이야말로 시가 오랫동안 지켜왔던 정신이자 오늘날의 시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책무임을 밝히고자 했다. 인공지능과 평화롭게 공존하는 타자 존중의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서는 창작주체로서의 시인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시 교육의 중요성, 시적 정의가 법과 제도, 정책의 모델이 되는 사회에 대한 사회적 인식의 제고와 합의 또한 중요하다.


In this paper, we examine the ethics and poetic justice requested of poetry in the coming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This is ultimately a suggestion for Artificial Intelligence Humanities. First of all, this paper looks at the development of discourse on poetry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since ‘AlphaGo’. We discuss the ethics and possibilities of poetry in the age of artificial intelligence, based on the views of Richard Watson and Martha C. Nussbaum, with the critical mind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developed with the purpose of writing poetry have to face reflective questions about ourselves and the society we have built. In particular, we seek to find the ethics and possibilities of poetry by invoking the spirit of poetry against defeatism, and by constantly generating a place of surplus which is not wholly occupied by semantics. In order to create a society that coexists peacefully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not only the effort of a poet as a creator but also poetry education, the enhancement of social awareness, and a consensus on a society where poetic justice is the model of law, institutions, and policies are important.

KCI등재

9인공지능의 개인정보 자동화 처리가 야기하는 차별 문제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성용 ( Kim Sungyong ) , 정관영 ( Jeong Gwanyoung )

발행기관 : 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 간행물 : 서울대학교 법학 60권 2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11-362 (5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한민국 헌법 제10조는 인간의 존엄과 행복추구권을, 또한 동법 제11조 제1항은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 누구든지 성별·종교 또는 사회적 신분에 의하여 정치적·경제적·사회적·문화적 생활의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을 받지 아니한다”라고 각 명시함으로써 인간의 존엄을 중심으로 자유와 권리를 보장받도록 하고 있다. 인공지능을 앞세운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는 법 앞에 평등하고, 각종 차별로부터 자유로울까? 특히 빅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 시스템에서 자동화 처리로 인하여 정보주체가 받는 차별은 이미 우리 사회 깊숙이 자리하고 있지만, 우리는 차별을 당하고 있다는 것조차 지각하지 못하는 듯하다. 개인정보의 수집부터 삭제에 이르기까지 처리 메커니즘이 명확했던 과거와 달리, 거의 전 과정이 자동화된 오늘날 누구도 처리과정을 알 수 없는 이른바 ‘블랙박스화’로 인한 투명성 및 공정성의 문제는 새로운 사회문제로 자리 잡았다. 개인정보는 개인정보보호원칙에 따라 최소한의 정보만 투명하게 수집·처리되어야 하지만, 첨단 기술발전으로 인한 자동화 처리로 자신의 정보가 어디서 어떻게 수집·처리되는지 알기 어려워 정보주체의 개인정보자기결정권 행사가 사실상 불가능해지고 있다. 이러한 자동화 처리는 정보주체의 차별로 이어져 인종 간의 갈등으로 비화될 수 있고, 나아가 자동화 처리로 대표되는 인공지능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으로 기술발전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은 인간이 만든 알고리즘에 의해 작동한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되는바, 자동화 처리로 인한 정보주체의 차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연구가 필요하다. 이에 본고에서는 알고리즘의 편향성을 알고리즘 설계·제작자가 의도한 경우와 의도치 못한 경우로 나누어 살펴보고, 차별의 개념 및 정의를 통한 인공지능의 차별에 대한 국내외 사례를 살펴볼 것이다. 인공지능의 차별로부터 어떻게 정보주체를 보호할지 개인정보보호관점에서 바라보기 위해 EU의 GDPR을 중심으로 살펴보고, 이를 통하여 현재 인공지능의 주류인 머신 러닝으로부터 비롯된 불투명성을 알고리즘의 본질로부터 해결하는 방안을 찾아보도록 하겠다.


Article 10. of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provides human dignity and the right to pursue happiness, and Article 11. paragraph 1 of the same law states, “All people are equal before the law. No one is discriminated against in all areas of political, economic, social or cultural life by gender, religion or social status.” In each case, freedom and rights are guaranteed around human dignity. Will we be equal before the law and free from all kinds of discrimination during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ra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The discrimination that data subject receive from automated processing, especially in big data-based artificial intelligence systems, is already deep in our society, but we do not seem to be even aware that we are being discriminated against. Unlike in the past when the mechanisms for processing personal data from personal data collection to deletion were clear, the issue of transparency and fairness caused by so-called ‘black boxing’, where no one knows the process of handling it, has emerged as a new social issue. Although the minimum amount of personal data should be collected and processed transparently according to the principles of relating to processing of personal data, it is becoming virtually impossible for the data subject to exercise its own personal data decision-making authority because it is difficult to know where and how to collect and process its data through automated processing due to advanced technology development. This automated processing can lead to bias and discrimination of data subjects, which can escalate into racial conflict, and further become a barrier to technological development with a vague sense of rejec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represented by automated processing. However, we should not overlook the fact that artificial intelligence works by human-made algorithms, and research is needed to solve the problem of bias and discrimination in data subjects due to automated processing. In this paper, we will divide the bias of algorithms into the intended and unintended cases of algorithms, and look at domestic and foreign cases of discrimina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through the definition of discrimination. In order to see how to protect the data subject from discrimina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we will focus on the EU’s GDPR from a personal data protection perspective, and look for solutions based on the nature of the algorithm for the opacity derived from the machine learning algorithm, which is currently the mainstream of artificial intelligence.

KCI등재

10인공지능과 기독교윤리: 신학적 인간학의 관점에서

저자 : 유경동 ( Yoo Kyoung-dong )

발행기관 : 한세대학교 영산신학연구소 간행물 : 영산신학저널 48권 0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7-11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에 대하여 신학적 관점에서 제기되는 질문들은 다양하다. 특히 신학의 고유한 영역으로 여겨졌던 창조 개념이나 의식, 자율, 그리고 도덕적 지위에 대한 주제들을 인공지능과 연관하여 흔히 볼 수 있다.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서 지음 받았다는 전통적인 신학적 인간관은 삼위일체에 근거하여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를 전제한다. 어거스틴이나 루터의 전통에서 해석되는 인간의 전적인 타락은 오로지 하나님의 선행적 은총을 통하여서만 회복될 수 있으며, 나아가 부활과 영생을 고대하는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은 기독교 신학의 정수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인공지능을 통하여 제기되는 인공지능과 인간과의 관계에서 제기되는 다양한 윤리적 문제들에 대하여 이제 신학도 대답하여야 할 처지에 놓였다고 본다. 필자는 위와 같은 신학적 틀을 유지하면서 인공지능과 연관하여 제기되는 영어권 이론들을 검토하면서 다음과 같은 주제들을 기독교윤리학적 관점에서 정리하고자 한다. 그 내용은 각각 인공지능과 신학적 인간성의 위기, 인공지능과 연관된 자율과 자아의 개념, 인공지능을 연구하는 과학기술의 동기, 인공지능에 관한 신격화의 문제, 그리고 인공지능의 도덕적 지위의 문제 등이다. 결론에서는 위와 같은 논지를 통하여 인공지능과 연관된 신학적 과제들을 기독교윤리학적 관점에서 제언하고자 한다. 인공지능에 관한 연구는 그동안 공학을 선두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인문학의 종교와 신학 분야에서도 여러 논문들을 찾아볼 수 있다. 필자의 이 연구는 같은 맥락에서 기독교 신학의 관점에서 인공지능 분야와 간학문적 소통의 역할을 하리라고 기대한다.


Looking on from a theological perspective, diverse inquiries are raised on the issue of artificial intelligence. The traditional theological human view, that humans are created according to the image of God, becomes a premise for holistic relationship between God and human beings based on the Trinity. The total depravity of humans from the Augustine or Luther’s interpretation traditions can only be recovered through God’s prevenient grace, and the hope for the kingdom of God that looks forward to the resurrection and eternal life is the essence of Christianity. The author will maintain such theological structure and examine the theories of the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e English-speaking world to arrange the following subjects from the Christian ethics’ point of view. The subjects are ar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crisis of theological humanity, idea of autonomy and ego in relation to the artificial intelligence, motives of the science technology that researches the artificial intelligence, issue of deification in relation to ar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issues of moral status of the artificial intelligence. In the conclusion, theological tasks related to the artificial intelligence will be proposed through the above topics from the Christian ethics’ point of view. With the engineering science in the lead, many researches can also be found in the fields of humanities such as theology and religions. The author expects that, in the same context, this research will play a role of interdisciplinary communication with the field of artificial intelligenc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hristian theology.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